편집 2021.01.26 [17:53]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지방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허태정 시장 "시의회에 사소한 문제로 발목 잡히지 않도록 하라"
 
김정환 기자
광고
▲ 화상회의을 개최한 허태정 대전시장     © 김정환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이 시정성과 확대를 위한 연말 막바지 총력대응을 당부했다.

 

허 시장은 3일 영상회의로 열린 11월 확대간부회의에서 이같이 당부하면서“지난달 혁신도시 지정 발표와 도시철도 2호선사업 기본계획 승인 등 숙원사업을 잇따라 성공시켰다”며 “곧 있을 대전의료원 건립사업 예비타당성 조사까지 잘 매듭지으면 오랫동안 복잡했던 현안사업을 거의 다 해결하는 성과를 내는 것”이라고 총력대응을 독려했다.

 

지역 이슈로 등장한 중소벤처기업부 세종시 이전문제에 대해서도 허 시장은 “세종시 이전 논란에 대한 문제의식을 확실히 갖고 이를 저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중기부가 대전에서 인접 세종으로 옮기는 것은 명분이 미약하고 국토균형발전논리에도 부합하지 않는다”며 “중기부가 우리시에 계속 머물면서 제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제가 앞장 설 테니 여러분도 지역 역량을 모아 함께 노력하자”고 중기부 이전저지에 강한 의욕을 보였다.

 

연말 현안사업 성과 확대를 위한 시의회와의 소통 확대를 지시한 허 시장은 “시의회는 시민을 대표하는 기관이자 우리시에서 진행되는 일을 예산으로 승인하는 의결기구”라며 “실국장은 물론 정무라인까지 시의원들과 교류하며 순조로운 소통관계를 유지해 시정이 사소한 문제로 발목 잡히지 않도록 하라”고 주문했다.

 

허 시장은 이어 동절기 코로나19 재확산에 대비해 방역활동 강화를 당부하고“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가 되면서 관광지와 쇼핑몰에 시민들이 모이는 등 긴장도가 완화된 모습”이라며 “곧 동계로 접어들면 우리나라도 재유행 위기를 맞을 수 있어 사전에 시민의 사회·경제활동을 지원하되 방역체계가 흐트러지지 않도록 만반의 준비를 갖춰야 한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Daejeon Mayor Heo Tae-jeong called for a full-fledged response at the end of the year to expand visibility.


Mayor Huh said at an extended executive meeting held in November that was held as a video conference on the 3rd, “We succeeded in successive projects such as the announcement of the designation of an innovative city last month and approval of the basic plan for the urban railway line 2 project.” If the feasibility study is well concluded, it will produce results in solving almost all of the pending projects that have been complicated for a long time.”


Regarding the relocation issue of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to Sejong City, which emerged as a regional issue, Mayor Huh stressed that "We must have a clear awareness of the issue regarding the controversy over the relocation of Sejong City and stop it."


He added, “The reason for the move from Daejeon to the neighboring Sejong is weak and does not correspond to the logic of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I will take the lead so that the SME can continue to stay in our city and fulfill its role. Let's do our best together.”

 

Mayor Huh, who instructed to expand communication with the city council to expand the performance of pending projects at the end of the year, said, “The city council is an organization representing the citizens and a voting body that approves the work in our city with a budget.” Exchange with the field and maintain a smooth communication relationship so that the municipal administration does not get caught up in trivial problems.”


Mayor Huh said, “In the first phase of social distancing, the tension has eased by gathering citizens at tourist destinations and shopping malls,” said Mayor Heo. “If the winter season soon enters the winter season, Korea will also rebound. It may face a crisis, so it is necessary to support citizens' social and economic activities in advance, but be fully prepared to prevent the quarantine system from being disturbed.”

 

Reporter  Jeong-Hwan KI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11/03 [14:5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진뉴스] 하얀 눈속에 묻힌 세종시 설경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