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0.11.28 [11:19]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지방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민주당 대전시당, 윤기식 전 시의원 복당심사에 개정된 당헌 적용하나...
 
김정환 기자
광고
▲ 더불어민주당 당헌 제2장에 신설된 당원 자격     © 김정환 기자

 

"당헌 제2장 제4조(자격) 3항, 복당불허 조항 신설(성범죄로 인해 제명된 자, 공천결과에 불복 탈당해 출마한 자)로 인하여 경선불복 탈당자는 복당을 허용하지 않는다.(2020년 8월 28일 신설)

 

"제11장 제84조(선거부정 및 경선불복자에 대한 제재) 2항, 경선 불복자에 대한 출마제한을 5년에서 10년으로 개정한다"

 

지난 8월 전당대회에서 더불어민주당(이하 민주당)이 개정한 당헌 가운데 당원 자격에 대해 신설된 내용이다.


윤기식 전 대전시의원이 더불어민주당에 복당계를 제출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당헌 당규를 위반했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복당심사를 놓고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의 대응이 주목받고있다.

 

복당신청을 한 윤 전 시의원은 지난 21대 국회의원선거 당시 선병렬 전 국회의원을 비롯한 전 국민의당, 바른미래당 인사들과 함께 더불어민주당 장철민 당시 후보를 지지선언 하고 복당을 선언했었다.

 

윤 전 시의원이 복당을 신청하게 된 배경이 장철민 의원 지지선언과 선거운동 동참이라는 말이 나오고 있는 이유다.

 

하지만 개정된 당헌에 따르면 윤 전 시의원이 복당이 어렵다는 관측이다.

 

민주당도 명문화 되어있는 당헌을 무시하면서 까지 복당을 시킬경우 좋지않은 선례를 낳게돼 정치적인 부담이 있을 수 있다는 얘기다.

 

당시 지지선언을 했던 인사들은 선병렬 전 의원과 윤기식 전 시의원을 비롯해 오영세 전 대전시의원, 김태수 전 동구의원, 김종성 전 동구의원, 서칠만 전 무소속 동구의회 후보, 남윤곤 전 바른미래당 동구의회 후보, 강해구 전 바른미래당 동구의회 후보등이 함께 했다.

 

이 중 민주당 당적을 갖고 있지 않았던 인사들도 포함이 됐지만 선병렬 전 의원과 윤기식 전 시의원은 당의 결정에 불복해 타 당적을 갖고 공직선거에 출마한 이력이 있어 논란이 되고 있으며 이들의 행보에 '철새 정치'라는 꼬리표까지 달리면서 상당한 논란이 예상된다.

 

선 전 의원은 지난 2016년 20대 국회의원선거 당시 야당인 더불어민주당 당적을 갖고 공천을 신청했지만 돌연 탈당 후 국민의당에 입당해 공직선거에 출마했다.

 

이 과정에서 당시 더불어민주당 강래구 후보, 무소속 이대식 후보와 단일화를 논의하다가 무산되면서 당시 야당 지지자들로 부터 원도심 야권 패배의 원인제공자로 지목되기도 했다.

 

이후 여러번 복당을 시도하다가 불허가 되면서 이번 총선 승리를 계기로 복당을 노리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일고 있다.

 

윤 전 시의원은 지난 2018년 7대 지방선거 당시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동구 2선거구 시의원에 공천 신청을 했지만 이종호 당시 한국노총대전지역본부 의장이 단수공천을 받으면서 당의 결정에 불복해 탈당하고 바른미래당으로 선거에 출마했다 낙선했다.

 

더불어민주당의 당헌 제4조에는 누구든지 당원이 될 수 있다고 명시됐지만 4조 3항의 2를 확인해보면 '공직선거 출마 신청한 후보자로서 당의 결정에 불복, 탈당하여 출마한 자'는 복당을 허용하지 않는다'고 명시했다.

 

이 조항은 경선불복 후 탈당해 선거에 출마를 하면서 더불어민주당 후보에게 악영향을 끼치고 있는 출마자들로 인해 자당소속 후보가 낙선을 하는 등 고질적인 정치 풍토를 바꿔보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동구에서 오랜시간 당원으로 있었다는 A당원은 "아무리 철새들이라해도 장철민 의원을 등에 업고 복당하려는 처사는 이해할 수 없다"면서 "당에서 자신들이 만들어낸 당헌당규를 위반하면서까지 복당시키면 절대 안됀다"고 비판했다.

 

민주당 대전시당 관계자는 "윤 전의원의 복당신청 자체를 문제 삼을 수 있는 일이 아니라"고 선을 긋고 "복당심의위원들이 당헌에 따른 심의를 하지 않겠느냐"며 복당신청은 개인의 일로 막을 사안이 아니라는 입장을 보였다.

 

한편 윤기식 전 대전시의원의 복당심사는 오는 31일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복당심사위원회에서 심의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Due to the establishment of the Article 2, Article 4 (Qualification) 3 of the Party Constitution, the provision of non-repudiation (those expelled due to sex offenses, and those who ran for nomination against the results of a nomination), reinstatement is not permitted for those who have failed the contest. Newly established on August 28, 2014)


"Chapter 11 Article 84 (No Election and Sanctions for Those Who Disapprove), Paragraph 2, Restriction on Running for Those Who Disapprove of the Contest will be amended from 5 to 10 years"


Among the constitutional revised by the Democratic Party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Democratic Party) at the National Party Congress in August last year, it was newly established on the membership of the party.

 

As it became known that former Daejeon city councilor Yoon Ki-sik submitted the rehabilitation to the Democratic Party, a voice saying that he "violates the Party Constitutional Party Regulations" is being heard.


At the time of the 21st National Assembly election, former city council member Yoon, who applied for reinstatement, declared support for the Democratic Party candidate Jang Cheol-min, along with former National Assemblyman Seon Byeong-ryul, former National Assembly Party, and Barun Mirae Party members, and declared the reconstitution.


The reason why former city council member Yun applied for reinstatement is the reason why there is a declaration of support for Rep. Cheol-min Jang and participation in the election campaign.

 

However, according to the revised party constitution, it is an observation that it is difficult for city council member Yun Jeon to recover.

 

It is said that if the Democratic Party ignores the stated constitution and reinstates it, it will lead to an unfavorable precedent, resulting in a political burden.

 

Those who declared support at the time were former lawmakers Sun Byung-ryul and former city councilor Yoon Ki-sik, former Daejeon city councilor Oh Young-se, former councilor Kim Tae-soo, former council member Kim Jong-seong, former independent Dong-gu council member Seo Chilman, former independent Dong-gu council candidate, Nam Yun-gon, former Barunmirae party Donggu council candidate, Kang Hae-gu The former Barunmirae Party Dong-gu council candidate and others were present.


Among them, members who did not have a Democratic Party membership were included, but former lawmaker Byung-ryul Seon and former city councilor Yoon Ki-sik had a history of running for public office elections with validity in disobeying the party's decision, which is controversial. 'A lot of controversy is expected as it runs to the label.


Senator Sun applied for nomination with the opposition Democratic Party member at the time of the 2016 election of the 20th National Assembly member, but after abruptly withdrawing from the National Assembly, he entered the National Assembly and ran for public office.


During this process, the democratic party candidate Kang Rae-gu and independent candidate Lee Dae-sik were dismissed while discussing unification, and the opposition party supporters at that time were pointed out as the cause of the defeat of the opposition in the original city center.


Since then, after several attempts to be reinstated, it was disapproved, and it is being pointed out whether it is aimed at reinstatement with the victory of this general election.


At the time of the 7th local election in 2018, former city councilor Yoon applied for a nomination to the city council of the Dong-gu 2nd constituency as a member of the Democratic Party, but Lee Jong-ho, the chairman of the Korean Federation of Trade Unions at the time, was given a singular nomination, disobeying the party's decision, and was elected to the Barunmirae Party. I ran and failed.


In addition, Article 4 of the Democratic Party's Party Constitution states that anyone can become a member of the party, but if we check Article 4 (3) 2,'a candidate who has applied for the election for public office and has disobeyed the party's decision and ran for the party' is not allowed to be reinstated. '


This provision seems to be intended to change the chronic political climate, such as the fall of the candidate after dissatisfaction with the primary and running for the election, and the candidates belonging to the sub-party are defeated due to the runaways who are adversely affecting the Democratic Party candidate.

 

Party member A, who has been a member of the party for a long time in Dong-gu, criticized, "No matter how migratory birds, it is impossible to understand the treatment of reincarnation with Rep. Chang Chul-min on their backs". "If the party violates the Party Constitutional Rules they have created, they will never do it." .


An official from the Democratic Party's Daejeon City Party drew a line saying, "It is not an issue that can make the request for reinstatement by Yoon Jeon," and said, "Wouldn't the reinstatement committee members deliberate according to the party constitution?" He showed no position.


On the other hand, former Daejeon City Council member Yoon Ki-sik will review the rehabilitation of the Democratic Party at the Daejeon City Party Review Committee on the 31st.

 

Reporter  Jeong-Hwan KI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10/29 [16:1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서천읍성에서 방어시설 해자와 목인 발견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