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0.11.28 [10:19]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지방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시-국민의힘, 예산정책협의회 개최
허태정 시장, 대전현안 초당적 지원 건의
 
김정환 기자
광고
▲ 대전시가 국민의힘과 예산정책협의회를 개최하고 초당적 협력을 요청했다.     © 김정환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이 주호영 원내대표를 비롯한 국민의힘 정책위원회와 예산정책협의회를 갖고, 지역현안 해결과 내년도 국비확보를 위한 총력전을 펼쳤다. 

 

허태정 시장은 26일 오후 2시 30분, 대전시청에서 주호영 원내대표, 이종배 정책위의장, 추경호 예결위 간사, 장동혁 대전시당위원장 등 국민의힘 지도부가 참석한 가운데 충청권 예산정책협의회를 열어 대전시 주요 현안을 설명하고, 초당적인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이 자리에서 허태정 시장은 “그 동안 국민의힘 의원님들의 관심과 지원으로 대전 혁신도시 지정, 도시철도 2호선 트램 건설 등 지역의 숙원사업들이 해결될 수 있었다”며 감사의 뜻을 표했다.

 

이어 “앞으로 혁신도시를 비롯한 도심 전역을 디지털·그린을 융합한 스마트-그린시티로 조성해 국가 균형발전을 선도해 나갈 계획”이라며 “대덕특구와 원도심을 양대 성장 축으로 대전이 국가 혁신성장을 견인할 수 있도록 전폭적 관심과 지원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허 시장은 이를 위해 도심 통과 경부선·호남선 철도 지하화, 국립 대전미술관 조성 등 현안과제 16건과 병원체자원 공용연구시설 구축·운영, 중앙로 일원 기술기반 소셜벤처 창업특구 조성 등 내년도 국비확보 과제 27건을 차례로 건의했다.

 

허태정 시장은 “대전의 미래 100년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과제인 만큼 국민의힘에서도 당파를 넘어 지역 균형발전을 위해 적극 지원해 달라”고 거듭 요청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Daejeon Mayor Hur Tae-jeong held a budget policy council with the People's Strength Policy Committee including Ho-young Joo, and held an all-out war to resolve local issues and secure national funds for next year.

 
Mayor Heo Tae-jung held a budget policy council in the Chungcheong region at 2:30 pm on the 26th at the Daejeon City Hall, in the presence of the people's strength leadership including Ho-young Joo, Chairman of the Policy Committee Lee Jong-bae, secretary of the Preliminary Committee Choo Gyeong-ho, and Daejeon City Party Chairman Dong-hyuk Jang. , Requested bipartisan interest and support

 
At this meeting, Mayor Heo Tae-jeong expressed his gratitude, saying, “With the interest and support of members of the Power of the People, the local aspirations such as the designation of Daejeon Innovation City and the construction of the urban railway line 2 tram could be resolved.”

 
“We plan to lead the balanced development of the nation by creating a smart-green city that combines digital and green throughout the city, including the innovative city. Daedeok Special Zone and the original city are the two major growth axes, and Daejeon can lead the national innovation growth. We ask for your full interest and support so that it can be done.”

 
To this end, Mayor Heo will take 16 pending tasks such as undergrounding the Gyeongbu Line and Honam Lines passing through the city center, the creation of the National Museum of Art, and 27 projects to secure national funds for next year, such as establishing and operating a research facility for shared pathogen resources, and creating a technology-based social venture start-up zone in Joongang-ro. Suggested.

 
Mayor Heo Tae-jung repeatedly requested, "As this is an essential task for the next 100 years of Daejeon, even the people's power will actively support for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beyond the faction."

 

Reporter  Jeong-Hwan KI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10/26 [17:5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서천읍성에서 방어시설 해자와 목인 발견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