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0.11.30 [04:56]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지방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영순 국회의원, '1,2산업단지' 370억 국비지원 환영
 
김정환 기자
광고
▲ 박영순 국회의원     ©김정환 기자

 

대전시가 대전1․2일반산업단지(이하 산단) 재생사업 활성화구역 지정을 위해 수립한 재생사업 활성화계획에 대해 국통교통부(이하 국토부)가 승인하면서 활성화구역(산단 상상허브)을 일자리 창출과 혁신성장을 위한 전진기지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힌 것에 대해 박영순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대전 대덕구)이 환영의 뜻을 밝혔다.

 

국토부가 승인한 ‘산업단지 상상허브’는 산단 재생사업을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토지용도를 유연하게 전환한 후, 각종 산업 지원기능을 집적하고 고밀도 복합개발을 추진하는 것으로 20년 이상 된 노후 산단의 활력을 증진하고 민간참여를 활성화하여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력지원을 하는 사업이다.

 

1970년대 조성된 대전 1․2 일반 산단은 대전시 생산·고용의 큰 비중을 차지하며 일자리 거점역할을 수행하였으나, 산단 노후화로 인해 기업경쟁력이 약화되고 둔산, 대덕, 신탄진 등 도시지역 확산에 따른 환경․교통문제 등으로 도시의 효율적 공간구조 형성을 저해하여 왔다.

 

국토부는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하여 지난 7월 6일 대전 1·2 산단 내 유휴부지를 ‘산업단지 상상허브’ 사업대상지로 선정한 바 있고, 금번에 대전시에서 대전1․2일반산업단지 재생사업 활성화구역 지정을 위해 수립한 재생사업 활성화계획을 승인했다.

 

국토부와 대전시는 대전 산단 재생사업지구에 국비 370억 원(지방비 370억 원, 총 사업비 740억 원)을 지원하여 도로환경개선, 주차장 ‧ 공원 등 부족한 기반시설을 확보(‘22년 완료 목표)하고 토지효율성 제고, 첨단산업 유치 등 산업구조를 개편하기 위한 노력을 하게 된다.

 

이에 대해 박영순 의원은 “ 대전 1·2 산단과 3·4 산단을 산업혁신 클러스터로 전환하는 것을 추진하여 노후된 산단을 고부가가치의 융·복합 산업단지로 바꿔 우수한 근로여건을 갖춘 청년친화형 산업단지로 가꾸어나가는 것은 제 총선 공약이다"고 말하면서 "지난 7월에 그 대상지로 선정됐는데, 임기 시작과 더불어 다방면적으로 노력했다”며 소회를 밝혔다.

 

이어서 “이번 국토교통부의 '산업단지 상상허브' 조성을 위한 재생사업 활성화 계획 승인으로 대전 1·2산단이 혁신적으로 변모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어 참으로 보람있고 기쁘다”며,  “향후 쾌적한 근로여건과 지원시설이 있는 첨단 대전산단으로 변모하여 많은 청년 인력의 유입과 신규 일자리 창출의 기지로 탈바꿈되어 대전 성장의 신 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환영의 뜻을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With the approval of the Ministry of Transport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Ministry of Land) and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Ministry of Land), the active area (industrial imaginary hub) was created and innovated with the approval of the regeneration project activation plan established by Daejeon 1 and 2 general industrial complexes (hereinafter referred to as industrial complexes) to designate the recycling business activation area. Parliamentarian Park Young-soon (Deocratic Democratic Party, Daedeok-gu, Daejeon) expressed his welcoming message for the announcement that he plans to use it as a forward base for growth.


'Industrial Complex Sangsang Hub', approved b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is designed to integrate various industrial support functions and promote high-density complex development after flexibly converting land use in order to efficiently promote industrial complex regeneration projects. It is a project to create jobs and support local economy vitality by promoting vitality and revitalizing private participation.


General industrial complexes in Daejeon 1 and 2, which were established in the 1970s, occupied a large proportion of production and employment in Daejeon, and played a role as a base for jobs. However, due to the deterioration of the industrial complex, corporate competitiveness weakened and the environment and environment caused by the expansion of urban areas such as Dunsan, Daedeok, and Sintanjin Traffic problems have hindered the formation of efficient spatial structures in cities.


In order to solve this problem,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selected an idle site in Daejeon 1-2 industrial complexes as the'Industrial Complex Sangsang Hub' project site on July 6, and this time in Daejeon City, Daejeon 1-2 general industrial complex regeneration project activation area Approved the regeneration project activation plan established for designation.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d Daejeon City provided 37 billion won (local cost 37 billion won, total project cost 74 billion won) to the Daejeon Industrial Complex Regeneration Project District to improve road environment and secure insufficient infrastructure such as parking lots and parks (to be completed in '22). It will make efforts to reform the industrial structure, such as improving land efficiency and attracting high-tech industries.


In response, Rep. Park Young-soon said, “By promoting the conversion of the Daejeon 1·2 and 3·4 industrial complexes into industrial innovation clusters, the old industrial complexes have been converted into high value-added fusion/complex industrial complexes into a youth-friendly industrial complex with excellent working conditions "It is my general election pledge to cultivate," he said. "Last July, it was selected as the target site, but as the term began, we made efforts in various ways."


“With the approval of the plan to revitalize the regeneration project for the creation of the'Industrial Complex Imagination Hub' b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Daejeon 1st and 2nd Industrial Complexes have been given an opportunity to transform innovatively, and it is truly rewarding and joyful.” “Pleasant working conditions and support in the future It is expected to be transformed into a state-of-the-art Daejeon Industrial Complex with facilities and transformed into a base for the influx of young manpower and creation of new jobs, which will become a new engine for the growth of Daejeon.”

 

Reporter  Jeong-Hwan KI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10/26 [15:1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서천읍성에서 방어시설 해자와 목인 발견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