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0.11.28 [10:19]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지방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의당 세종시당, 세종교통공사 채용비리 의혹 수사 촉구
 
김정환 기자
광고
▲ 정의당     ©김정환 기자

정의당 세종시당((위원장 이혁재, 이하 정의당)이 세종도시교통공사 채용비리 의혹에 대해 철저하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정의당은 23일 "국정감사에 밝혀진 세종도시교통공사 채용비리, 사법당국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는 논평을 내고 이같이 촉구했다.

 

논평에서 정의당은 "지난 22일 국회 국정감사에서 세종도시교통공사 부정채용에 대한 의혹이 제기됐다. 의혹의 대상은 다름 아닌 세종시의회 김원식 의원이다"라고 김 의원을 겨냥했다.

 

이어 "국감 내용을 보면, 2020년 6월 공사 업무직 채용 과정에서 김원식 의원의 아들이 최종 합격했다. 그러나 공사 사장과 관계자가 최종면접 하루 전 합격이 유력한 공사 기간제 근로자 A 씨에게 면접시험에 응하지 말 것을 요구했고 결국 A씨는 면접을 포기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정의당은 그러면서 "이 과정을 통해 김원식 의원의 아들은 6월 29일 최종 합격했으며 6월 30일 신입사원 오리엔테이션까지 받았다. 그런데 출근 첫날인 7월 1일 김원식 의원의 아들은 스스로 임용포기서를 제출했다고 한다"며 김 의원의 아들이 채용합격을 하고도 임용 포기를 한 사실을 상기시켰다.

 

기간제 근로자에게 면접 포기 종용을 해다는 의혹에 대해 정의당은 "어제 국정감사장에서 밝혀졌듯, 세종도시교통공사가 시의원의 아들을 합격시키기 위해 기간제 근로자의 면접을 방해하였다면 이는 명백한 ‘채용비리’다"고 시의원 아들 합격을 위한 채용비리가 시도되었다는 주장을 폈다.

 

정의당은 사법당국을 향해 "더 나은 처우를 바라며 정당하게 일자리를 구하고자 했던 기간제 직원 A 씨의 꿈을 짓밟고, 공정사회의 가치를 훼손한 이들에게는 반드시 사법당국의 단죄가 이뤄져야 한다"며 사실상 수사를 촉구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과 관련된 의혹과 관련해 "특히나 김원식 의원은 건축물 불법 용도 변경과 증축, 도로 포장 특혜, 부동산 투기, 금품 수수 등 각종 불법 부정부패 의혹을 받으며 시의회의 신뢰를 바닥으로 떨어뜨린 장본인이다"고 김 의원을 향해 일침을 가했다.

 

김 의원이 소속된 세종시의회를 향해서는 "세종시의회는 더 이상 김원식 의원에 대한 징계 절차를 ‘제 식구 감싸기’ 하듯 방관해서는 안된다"고 말하고 "즉각 징계 절차에 착수해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김원식 의원에게는 "김원식 의원은 본인에게 제기된 의혹에 대해 스스로 밝히고 대국민 사과와 함께 의원직을 사퇴하길 바란다"며 의원기 사퇴를 촉구했다.

 

세종교통공사 채용비리의혹에 대해 정의당 세종시당은 "세종도시교통공사 채용과정에서 부당한 압력이 행사되었다고 보고 이에 대해 세종지방경찰청에 수사요구서를 제출할 계획이고, 세종경찰청의 신속하고 엄정한 수사를 당부하는 바이다"라며 수사를 촉구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ustice Party Sejong City Party (Chairman Hyuk-jae Lee, hereafter Justice Party) has urged a thorough investigation into the alleged employment corruption by Sejong City Transportation Corporation.

 

On the 23rd, the Justice Party made a comment saying, "I urge a thorough investigation by the judicial authorities on the employment corruption of Sejong City Transportation Corporation revealed in the state administration."

 

In the commentary, the Justice Party aimed at Congressman Kim, saying, "At the National Assembly inspection on the 22nd, a suspicion was raised about the fraudulent employment of the Sejong City Transportation Corporation. The subject of suspicion is none other than Rep. Kim Won-sik of the Sejong City Council."

 

According to the contents of the National Bureau, Congressman Won-sik Kim's son was finally accepted in the process of hiring a construction job in June 2020. However, the CEO and officials asked not to take an interview with A, a fixed-term worker who passed the construction one day before the final interview. Asked, and eventually Mr. A gave up the interview.”

 

The Justice Party said, "Through this process, Congressman Won-sik Kim's son passed the final pass on June 29 and received an orientation for new employees on June 30. However, on July 1, the first day of work, Congressman Won-sik Kim's son submitted a waiver of appointment by himself. "He recalled the fact that Congressman Kim's son gave up his appointment even after he was accepted for employment.

 

Regarding the suspicion of encouraging fixed-term workers to give up interviews, the Justice Party said, "As it was revealed at the National Audit Office yesterday, if the Sejong City Transportation Corporation interfered with the interviews of fixed-term workers in order to pass the city council's son, this is a clear'recruitment corruption'." He argued that a hiring corruption was attempted to pass the city council's son.

 

The Justice Party urged the judicial authorities to conduct a de facto investigation, saying, "People who have trampled the dream of a fixed-term employee A who wanted to get a job rightly in the hopes of better treatment and damaged the values ​​of fair society must be condemned by the judicial authorities." did.

 

Regarding the suspicion related to Congressman Kim, "In particular, Congressman Wonsik Kim is the person who has lowered the trust of the city council under various allegations of illegal corruption such as illegal use change and extension of buildings, preferential road pavement, real estate speculation, and receipt of money and goods." I put a hand at the lawmaker.

 

To the Sejong City Council to which Congressman Kim belonged, he said, "The Sejong City Council should no longer stand by for disciplinary proceedings against Rep. Kim Won-sik as if it were'covering my family'," and asked, "I will have to start the disciplinary process immediately."

 

Rep. Kim Won-sik urged Congressman to resign, saying, "Rep. Kim Won-sik wants to reveal himself about the suspicions raised against him and resign as a general public apology."

 

Regarding the suspicion of employment irregularities by Sejong Transportation Corporation, the King Sejong City Party of Justice said, "Because that unfair pressure was exerted during the recruitment process of Sejong City Transportation Corporation, it plans to submit an investigation request to the Sejong Provincial Police Agency, and demands a prompt and strict investigation by the Sejong Police Agency. It is a bar," he called for an investigation.

 

Reporter  Jeong-Hwan KI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10/24 [20:1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서천읍성에서 방어시설 해자와 목인 발견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