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2.27 [22:23]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지방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민의힘 세종시당 "세종시의회 비리 3인방 징계하라~"
 
김정환 기자
광고
▲ 국민의힘 당로고     ©김정환 기자

국민의힘 세종시당(이하 세종시당)이 불법 의혹을 받고있는 세종시의회 의원들을 징계하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세종시당은 23일 "세종시의회는 民意를 무시하고 ‘비리 3인방’에게 준 면죄부를 취소하고, 이들을 징계처분하라! "는 논평을 내고 이들 의원에 대한 징계촉구와 세종시의회를 "봉숭아학당 같은 의회"라고 비난했다.

 

세종시당은 논평에서 "세종시의회 윤리특별위원회는 21일 비공개회의에서, 민주당 시의원 ‘비리 3인방’인 김원식, 안찬영, 이태환에 대한 처리를 논의하였다. 그 결과 ‘징계심사’가 아닌 ‘윤리심사’를 하되 ,검찰 수사중인 김원식과 모든 혐의가 모친에게 있는 이태환은 아예 논의에서 제외하기로 하고, 안찬영 시의원(한솔동)에 대해서만 ‘윤리심사’를 진행하였는데, 별도 사실관계 확인없이 ‘품위유지에 저촉되어 의원윤리강령 위반으로 가결한다’고 결정하였다"며 세종시의회 윤리특위의 결정을 설명했다.

 

세종시의회의 결정에 대해 세종시당은 "정말 봉숭아학당 같은 세종시의회"라며 시의회를 비난하고 나섰다.

 

세종시의회를 '봉숭아학당 같은 의회'라고 비난하고 있는 세종시당은 의회 윤리특위의 결정에 대해 "비공개회의도 문제이지만, 이미 보도를 통해, ‘비리 3인방’의 불법 부정부패 행위가 낱낱이 밝혀진 마당에 윤리강령 위반 여부만을 판단하는 일종의 ‘觀心法(관심법)’인 윤리심사를 한 이유가 무엇일까? 마땅히, ‘비리 3인방’ 전원에 대해 ‘윤리심사’가 아닌 ‘징계심사’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윤리심사’는 ‘징계심사’와 달리 징계조치를 할 수 없어, 2016년 계룡시의회의 사례 1건을 제외하면 대부분 지방의회가 ‘징계심사’를 하고 있다. 어디서 듣도 보도 못한 ‘윤리심사’를 들고 나와 ‘셀프 면죄부’를 발급한 것으로 밖에 볼 수 없다"며 세종시의회 윤리특위 결정을 문제삼았다.

 

이태환 세종시의회 의장에 대해서는 논의조차 하지 않았다고 밝힌 세종시당은 "특히, 이태환 시의원은 무슨 일인지 아예 논의에서 제외해버렸다. ‘세종시의회 의원 행동강령’(조례)과 ‘지방의원 행동강령’(대통령령)에 따르면, ‘의원은 직무수행 중 알게 된 정보를 이용하여 유가증권 부동산 등과 관련된 재산상 거래 또는 투자를 하거나 타인에게 그러한 정보를 제공하여 재산상 거래 또는 투자를 돕는 행위를 해서는 안 된다’고 규정되어 있다"고 밝혔다.

 

이태환 의장에 대해서는 " 땅 투기에 대해 자신은 모른다고 발뺌하며, 모친에게 떠넘긴다고 될 일이 아니다"라며 모친의 부동산 투기의혹에 대해 모른다고 발언한 이태환 의장을 문제삼았다.

 

이어 "세종시의회는 전체 시의원 18명 가운데, 17명이 민주당이고 1명만 국민의힘이다. 초선의원이 대부분이고 4명만 재선인데, ‘비리 3인방’은 모두 재선이다. 이러다보니 집행부인 세종시청을 견제할 능력이 현저히 떨어져, ‘무능하고 무기력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번 윤리특위 회의도 가이드라인을 들고나온 C 의원의 발언에 따라, 묵묵히 고개만 끄덕였다는 후문이다. 이곳이 정말 ‘民意를 대변하는’ 세종시의회인지 ‘제식구만 감싸는’ 민주당 세종시당인지 모를 일이다"라며 회의에서 보여준 시의회의 행태를 비꼬았다.

 

3명의 의원들에 대한 징계를 촉구한 세종시당은 "세종시의회에 다시 한번 요구한다. ‘비리 3인방’ 전원에 대한 ‘징계심사’를 실시하여 ‘제명’ 등 징계처분을 하길 바란다. 세종시민들과 함께 지켜보겠다"며 세종시의회에 으름장을 놨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The Power of the People The King Sejong City Party (hereinafter referred to as King Sejong City Party) has urged to discipline members of the Sejong City Council who are suspected of being illegal.

 

On the 23rd, King Sejong City Party commented, "The Sejong City Council disregards the people's intentions and cancels the indulgences given to the'three corruptions', and punishes them!" I accused him.

 

In a commentary, the Sejong City Party said, “The Sejong City Council's Special Ethics Committee discussed the handling of Democratic Party Council members Kim Won-sik, Ahn Chan-young, and Lee Tae-hwan, the'third party of corruption,' in a closed meeting on the 21st. However, Kim Won-sik and Lee Tae-hwan, who are under investigation by the prosecution, were excluded from the discussion at all, and a'ethical review' was conducted only for city councilor Ahn Chan-young (Han Sol-dong). It was decided that the decision of the Special Committee on Ethics of the Sejong City Council was explained, saying,'I will approve it because it violates the Code of Ethics of the Assembly.

 

Regarding the decision of the Sejong City Council, the King Sejong City Party criticized the City Council, saying, "It is a Sejong City Council like the Bongsung-A Institute."

 

Sejong City Hall, which accuses the Sejong City Council as a'Bongsungahhakdang-like assembly', responded to the decision of the Council's Special Ethics Committee, saying, "The private meeting is also a problem, but through reports, the illegal corruption of the'Triple of corruption' has been revealed. What is the reason for the ethical review, which is a kind of ‘觀心法 (law of interest)’ that only judges whether or not the code of ethics is violated? Obviously, it is necessary to conduct a disciplinary review, not an ethical review, for all the'trials of corruption'.” Insisted.

 

In the meantime, "the'ethical review' cannot take disciplinary action unlike the'disciplinary review', and most local councils are conducting a'disciplinary review' except for one case of the Gyeryong city council in 2016.'Ethical review' that has not been reported anywhere else. 'It can only be seen as having issued a'self-indulgence' with me," he said, raising the issue of the decision of the Special Ethics Committee of the Sejong City Council.

 

Sejong City Party, who said that it had not even discussed the chairman of the Sejong City Council Lee Tae-hwan, said, "In particular, the city councilman Lee Tae-hwan has excluded from the discussion about what is going on. According to the law, it is stipulated that'members must not make any transaction or investment in property related to securities or real estate by using information learned during the performance of their duties, or to assist in trading or investment in property by providing such information to others.' "He said.

 

Regarding Chairman Lee Tae-hwan, he questioned Chairman Lee Tae-hwan, who said that he did not know about his mother's allegations of real estate speculation, saying, "It is not a matter to say that he does not know about the speculation of the land and to leave it to his mother."

 

“Sejong City Council has 17 members of the Democratic Party out of the total 18 members of the City Council, and only one is the power of the people. Most of the first elected members are re-elected, and only 4 members are re-elected. All three members are re-elected. Therefore, the executive wife, Sejong City Hall, is in check. The ability to do is markedly reduced, and is being criticized for being'incompetent and helpless',” he argued.

 

At the same time, "This is the back statement that this Special Committee on Ethics meeting also nodded silently in accordance with the remarks of Congressman C who brought out the guidelines. You may not know whether this is the Sejong City Council, which represents the'people's intention' or the Democratic Party Sejong City Party that'covers only the family'. "It's a job," he said at the meeting.

 

Sejong City Party, which urged disciplinary action against the three lawmakers, said, "I ask the Sejong City Council once again. I hope that all the'third members of corruption' will be subject to disciplinary action such as'dismissal' by conducting a'disciplinary examination' for all three members. I will watch together," he said, saying, "I will see you together."

 

Reporter  Jeong-Hwan KI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10/23 [19:5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2021 대백제전 포스터 디자인 공모전 수상작 발표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