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0.11.28 [11:19]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지방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영순 시당위원장, 진영 행안부 장관에 중기부 이전 재검토 요청
23일 오후 황운하·장철민 의원과 함께 진 장관 만나 중기부 이전 반대 여론 전해
 
김정환 기자
광고
▲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을 만나 중기부 이전 불가 입장을 전달하는 박영순, 장철민, 황운하 의원     © 김정환 기자


진영 장관 "시급히 추진할 일 아냐…절차 진행 때 대전시민 여론 충분히 수렴할 것"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 세종시 이전 저지를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는 박영순(더불어민주당, 대전대덕구) 대전시당위원장이 23일 진영 행정안전부장관을 찾아 대전의 반대여론을 전달했다.

 

중기부 존치를 위해 국무총리, 국회의장, 당대표를 찾아 지원요청과 중기부이전 불가 입장을 전달한 박영순 위원장은 이날 세종 이전 여부를 결정하는 행정안전부 장관을 만나 반대 여론과 부당 의견을 전하는 등 이전 저지를 위해 몸부림을 쳤다.

 
박영순 시당위원장은 이날 오후 황운하(중구)·장철민(동구) 국회의원과 함께 정부세종2청사 행정안전부를 찾아 진영 행정안전부(행안부) 장관과 면담을 갖고 대전시민들의 중기부 이전의 명분 부족과 시민 반대 여론 등을 전달했다.

 
이 자리에서 박영순 위원장은 “세종과 인접해 있는 대전에서 중기부 이전을 검토하는 것은 정부 기관의 지역 이전이라는 법적 취지에도 맞지 않는 등 적절하지 못한 조처”라며 “중기부가 이전한다면 대전의 인구 유출은 물론 지역경제에도 악영향을 주는 등의 여파도 고려해야 한다”고 이전 불가 의견을 피력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지역 경제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중기부 이전까지 공식화돼 많은 시민들의 실망과 절망감이 깊어지는 상황”이라며 중기부 세종 이전 의향에 대해 재검토 해 줄 것을 요청했다.

 
진영 장관은 이에 대해 “(중기부 세종 이전은) 당장 시급하게 추진할 사안은 아니다”며 “법적 절차에 따라 추진 과정에서 대전시민의 여론을 충분히 수렴해 결정할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박영순 시당위원장과 지역 국회의원들은 앞서 중기부 이전 반대 성명을 발표한데 이어 지난 21일에는 정세균 국무총리와 22일에는 박병석 국회의장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와 만나 중기부 이전 반대 의사를 전하는 등 중기부 이전 전면 재검토 협조를 요청하는 등 중기부 이전 저지에 정치력을 집중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Minister Jin Young "It's not an urgent thing to push forward…I will fully collect public opinion from Daejeon citizens when proceeding."

 

On the 23rd, the chairman of the Daejeon City Party Chairman Park Young-soon (The French Democratic Party, Daedeok-gu, Daejeon), who is struggling to stop the relocation of Sejong City, visited the Minister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Jinyoung on the 23rd to convey opinions against Daejeon.

 

Chairman Park Young-soon, who visited the Prime Minister, the Speaker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the Party's representative for the preservation of the mid-term ministry and delivered a request for support and the position that the transfer was not allowed, met with the Minister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who decided whether to relocate to King Sejong on this day, and delivered opposing public opinion and unfair opinions. I struggled for it.

 
City Party Chairman Park Young-soon visited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at the Government's Sejong 2nd Office with National Assembly members Hwang Unha (Jung-gu) and Jang Chul-min (Dong-gu) on the afternoon of that day and held a meeting with the Minister of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It conveyed public opinion.

 
At this meeting, Chairman Park Young-soon said, “The review of the relocation of the mid-term ministry in Daejeon, which is adjacent to Sejong, is not appropriate for the legal purpose of relocation of government agencies. It is also necessary to consider the effects of adverse effects on the local economy.”

 
He then asked for a review of the intention of the mid-term government to relocate to King Sejong, saying, “Amidst the difficulties in the local economy due to Corona 19, it was officially formulated before the mid-term, deepening the disappointment and despair of many citizens.”

 
Minister Jin Young replied, “It is not an urgent issue to be promoted immediately (with the relocation of Sejong of the Ministry of Medium and Medium Enterprises). “In accordance with legal procedures, the public opinion of Daejeon citizens will be sufficiently collected and decided.”


Meanwhile, City Party Chairman Park Young-soon and local lawmakers previously announced opposition to the relocation of the SMEs, followed by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on the 21st and National Assembly Chairman Park Byeong-seok and Lee Nak-yeon, the Democratic Party leader on the 22nd, to convey their opposition to the SME relocation. Political power is concentrating on stopping the relocation of the mid-term ministry, such as requesting cooperation for a full review of the previous relocation.

 

Reporter  Jeong-Hwan KI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10/23 [16:48]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서천읍성에서 방어시설 해자와 목인 발견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