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0.11.30 [03:56]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지방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행정수도 완성 핵심은 국회 완전 이전...
박완주 의원, 국정감사 질의서 국회 완전 이전 필요성 강조
 
김정환 기자
광고
▲ 국회세종의사당후보지     ©김정환 기자

 

국회에서 22일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세종시 국정감사에서 행정수도 완성의 핵심은 국회 완전이전이며 이를 위해서는 충청권을 비롯한 권역별 동의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박완주 의원(더불어민주당·충남 천안을)은 이날 국정감사에서 “참여정부 시절 행정수도 이전은 행정부 이전에 그쳤다”며 “이제는 국회완전이전이 행정수도 이전의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국회완전 이전을 실현하기 위한 필요조건으로 충청권을 비롯한 권역별 동의가 전제돼야 한다고 주문했다.

 

박 의원은 “국토균형발전 상징으로 국회완전 이전이 실질적 성공을 거두려면 권역별 동의가 필요한다”며 광주·울산시장의 의견을 물었다.

 

이에 이용섭 광주시장은 “행정중심복합도시에 부합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으며, 송철호 울산시장도 “국가균형발전이라는 국정목표에 부합한다”고 대답했다.

 

이어 박 의원은 국가 균형발전 차원에서 세종과 대전, 충남북을 아우르는 경제통합이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이춘희 세종시장과 허태정 대전시장의 의견을 물었다.

 

이춘희 시장은 “생활권을 중심으로 하는 경제통합은 필요하며, 세종이 처음 계획할 때부터 광역 도시권 구성 계획을 마련했다”고 필요성에 공감대를 표시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궁극적으로는 행정통합까지 가야겠지만, 당장은 경제통합을 목표로 기반을 확충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서영교 위원장을 비롯한 여야 의원이 행정수도 완성 필요성에 의견을 함께한 가운데, 이명수 의원 등이 행정수도 완성을 위해 시에서도 적극적인 역할을 해줄 것을 주문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At the National Assembly Audit of Sejong City of the Administrative Safety Committee held on the 22nd at the National Assembly, it was argued that the core of the completion of the administrative capital was the complete relocation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consent for each region including the Chungcheong region was required.

 

Rep. Park Wan-ju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and Cheonan-eul, Chungnam) said in the audit on the day that "the transfer of the administrative capital during the participatory government was only before the administration." "Now, the complete relocation of the National Assembly is the key to the relocation of the administrative capital."

 

At the same time, Rep. Park ordered that a prerequisite for realizing the complete relocation of the National Assembly should be consent by region, including the Chungcheong region.

 

Rep. Park asked for the opinion of the mayors of Gwangju and Ulsan, saying, “In order for the complete relocation of the National Assembly to be successful as a symbol of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agreement by region is required.”

 

Gwangju Mayor Yong-seop Lee replied, "I think it fits into a multi-administrative city," and Ulsan Mayor Song Chul-ho replied, "It meets the national goal of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Following that, Congressman Park emphasized the need for economic integration that encompasses Sejong, Daejeon, and North Chungcheong Province in terms of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and asked the opinions of Mayor Lee Chun-hee and Daejeon Mayor Hur Tae-jung.

 

Mayor Lee Chun-hee expressed consensus on the necessity, saying, "Economic integration centered on the living area is necessary, and from the time Sejong first planned, a plan to construct a metropolitan area was prepared."

 

Daejeon Mayor Hur Tae-jung said, "In the end, we have to go to administrative integration, but we need to expand the foundation with the aim of economic integration."

 

In addition, Chairman Seo Young-gyo and other opposition lawmakers shared their opinions on the necessity of completing the administrative capital, and lawmaker Lee Myung-soo requested that the city also play an active role in completing the administrative capital.

 

Reporter  Jeong-Hwan KI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10/22 [18:0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서천읍성에서 방어시설 해자와 목인 발견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