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0.11.28 [11:19]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지방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시의회, ‘위기 청소년 자립 지원’ 실질적 지원강화 필요
 
김정환 기자
광고
▲ 대전시의회 채계순 의원 위기청소년 지원을 위한 자립지원시설 정책간담회 개최     © 김정환 기자


대전시의회가 위기 청소년들의 자립 지원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하고 지원방안을 협의했다.


채계순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은 22일 시의회에서 대전광역시위기청소년지원네트워크와 공동주최로 위기청소년 지원을 위한 정책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날 간담회는 위기 청소년 지원 기관의 대표와 실무자 그리고 대전시교육청 소년과 담당자가 참석해 위기 청소년의 자립 지원을 위한 제도 확충 건의, 의견 청취 및 필요 지원 정책을 제안하는 자리를 가졌다.

 

간담회에 참석한 토론자들은 “코로나19 상황에서 맞이한 경제적 위기는 위기 청소년이 사각지대 중에 사각지대에 있는 상황”이라며,  “안전망 밖에 있는 위기청소년의 자립을 위한 가칭 ‘청소년일자리지원센터’와 ‘청소년자립지원관’ 설치가 필요함”을 건의했다.

 

또한 “언택트 시대의 현실을 반영하여 모든 청소년복지시설이 다같이 참여해 온라인으로 아웃리치(홍보, 발굴), 상담, 교육을 통합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디지털 미디어 플랫폼을 구축 제안”에 한 목소리를 냈다.

 

채계순 의원은 “위기청소년의 지원은 곧 자립 지원임을 강조하며 무엇보다 행정기관 및 사회의 위기 청소년의 현실에 대한 인식 공유가 우선되어야 한다”며 “더불어 자립지원을 위한 인프라 확충 및 통합적이고 실질적인 지원역할이 강화되어야 함”을 강조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The Daejeon City Council held a discussion meeting to support self-reliance of youth in crisis and discussed support plans.


Rep. Chae Gye-soon (Democratic Party, proportional representative) held a policy discussion at the city council on the 22nd, co-hosted by Daejeon Metropolitan City Crisis Youth Support Network.


The meeting was attended by representatives and practitioners of support organizations for youth in crisis, as well as boys and managers of the Daejeon City Office of Education, to suggest system expansion for support for self-reliance of youth in crisis, to listen to opinions, and to propose policies to support needs.


Debaters who attended the meeting said, “The economic crisis faced in the Corona 19 situation is a situation in which a crisis youth is in a blind spot among the blind spots.” “It is necessary to install a support officer”.


In addition, he gave a voice to “a proposal to build a digital media platform that can integrate online outreach (promotion, discovery), counseling, and education by reflecting the reality of the untact era, with all youth welfare facilities participating together." .


Rep. Chae Gye-soon said, “It is emphasized that support for at-risk youth is self-reliance support, and above all, sharing of awareness of the reality of crisis youth in the administrative agency and society should be given priority. This must be strengthened.”

 

Reporter  Jeong-Hwan KI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10/22 [15:2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서천읍성에서 방어시설 해자와 목인 발견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