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0.08.10 [11:02]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허태정 시장, 파격 제안 '대전-세종 통합 하자'
지역주도 뉴딜정책 성공과 국가균형발전 위해 공론화 필요
 
김정환 기자
광고
▲ 허태정 시장, 대전-세종 통합 제안_브리핑     © 김정환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이 23일 행정수도의 실질적 완성과 대한민국 균형발전의 모델을 만들기 위한 대전과 세종의 통합을 제안하고 나서 통합 실현 가능성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허 시장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갖고 “이미 공동생활권을 형성하고 있는 대전과 세종은 행정수도의 실질적 완성과 대한민국 균형발전의 모델을 만들 수 있는 운명공동체”라며 “이를 위해 대전-세종의 통합에 대해 진지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행정수도 완성의 당위성에 대한 정부와 국회의 움직임에 전적으로 공감하며, 적극적인 지지와 협력을 다 할 것”이라며 “대전과 세종이 통합하면 인구 200만 이상의 광역도시로 행정수도의 기반이 되고 국가균형발전을 이끄는 중부권의 한 축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균형발전 뉴딜을 절호의 기회로 삼아 대전과 세종의 상생 협력에도 새로운 전기를 마련해야 한다”며 “앞으로 시민사회, 정치권 등과 다양한 의견을 충분히 숙의해 나가고, 필요한 연구와 논의를 시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허태정 시장은 정부의 한국판 뉴딜과 이를 통한 대한민국 대전환의 출발점에 대전이 있다는 점을 역설했다.

 

허 시장은 “한국판 뉴딜이 국가균형발전과 긴밀히 결합돼 있고, 그 중심에 지역이 있는 만큼 대전은 한국판 뉴딜의 시작이자 대한민국 대전환의 중심이 돼야 한다”며 “대전형 뉴딜의 시작을 통해 미래도시 대전을 향한 힘찬 첫걸음을 내딛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대전형 뉴딜 추진방향에 대해서는 “민선 7기 후반기 지향점으로 삼은 스마트 그린 도시 완성을 목표로 2025년까지 총 13조 원을 투자해 13만 여개의 일자리를 만들고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겠다”며 “이를 위해 정부의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 안전망 강화라는 3대 방향에 맞춰 기존 사업 53개를 재구성하고, 신규 사업 47개를 연계 발굴해 총 100대 과제를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허 시장은 특히, “대전의 과학기술 자원 집약도가 전국에서 가장 높고 대전의 정체성도 대한민국 디지털ㆍ그린 대전환 코드와 정확히 일치한다”며 “단언컨대 대전이 생긴 70년 이래 가장 큰 기회가 주어진 것”이라고 당위성과 의미를 강조했다.

 

허 시장은 이날 대전의 산업생태계 재편과 대덕특구 혁신을 골자로 한 ‘디지털 뉴딜’, 트램 중심의 친환경 교통체계와 탄소제로 도시, 친환경 도심 생태계 구축 등을 골자로 한 ‘그린 뉴딜’,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을 통한 일자리 확대와 고용유지 협약 확대, 디지털 인재 양성을 통한 일자리 안전망 강화 등을 설명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07/23 [15:0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천안 수해복구에 나선 자원봉사자들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