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편집 2019.12.13 [00:56]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지방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당.정의당, 박범계 의원은 감추지 마라!
 
김정환 기자
광고

지난 6.13 지방선거 당시 불법정치자금 요구를 폭로했던 김소연 대전시의원이 15일 불범정치자금 요구와 관련 당시 서구을지역위원장인 박범계 의원에게 관련 사실을 내차례나 알렸다는 추가 폭로에 대해 자유한국당 대전시당과 정의당 대전시당이 성명을 내고 박 의원이 진실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한국당은 '박범계 의원은 숨지 말고 진실의 광장으로 나오라! '는 성명서를 통해 " 김소연 대전시의원이 구속된 선거 브로커로부터 검은 돈을 요구 받았다고 수차례에 걸쳐 박범계 국회의원에게 보고 했다"고 폭로 한것에 대해 "이는 박범계 의원이 김소연 시의원의 불법선거자금 폭로 사건과 관련해 자신과는 무관하고 인지하지 못했다는 그동안의 주장이 거짓이었음이 만천하에 드러난 것"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한국당은 또 박범계 의원이 ‘돈 쓰는 것 조심해라. 꼭 써야 할 돈이 있으면 별도 사람을 시켜라’는 말을 한 것에 대해 김 의원이 “지나고 보니 이 말이 명목상으로는 돈 조심하라면서도 결국 돈을 (브로커에게) 주라는 말 이었다”라고 믿기 어려운 충격적인 언급을 했다고 주장했다.
 
박범계 의원을 향해서는 "어둡고 음습한 거짓의 허물이 하나씩 하나씩 벗겨지고 있지만 정작 의혹의 정점에 있는 박범계 의원은 입을 굳게 다물고 있다"고 지적하고 "중앙당 생활적폐청산위원장을 맡고 있는 분으로서 민심과 정면으로 배치되는 비겁한 침묵은 민주당에게 결코 도움이 되지 못할뿐더러 지난 지방선거에서 표를 몰아준 대전시민의 손을 부끄럽게 만드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번 사건을 수사중인 검찰에 대해서도 한국당은 "지난 지방선거 당시 당원 명부를 불법적으로 활용해 민주당 특정 구청장 경선 후보를 지원했다는 의혹 등에 대해서도 성역 없이 수사해 주기 바란다"고 촉구하고 "항간의 우려처럼 깃털만 뽑고 몸통을 빗겨가는 식의 수사는 절대 하지않을 것으로 국민들은 검찰을 믿고 있다"며 철저한 수사를 희망했다.
 
정의당 대전시당도 "오늘 김소연 대전시의원의 고백이 이어졌다"며 성명을 내고 김소연 의원이 "박범계 의원은 물론 더불어민주당 대전지역 정치인들, 중앙당에게까지 알렸으나 모두에게 무시당했다"고 한다며 "특히, 박 의원은 4번이나 도움을 요청했지만, ‘권리금’ 운운하고, 소리를 지르는 등 시정잡배 같은 태도를 보였다"고 박 의원을 비판했다.
 
정의당은 "진실을 알고 싶어 하는 시민들을 더 기다리지 않게 하라"는 ‘순천자존 역천자망 順天者存 逆天者亡’이라는 고사성어로 아직도 권력에 취했을지도 모를 박 의원께 드린다"는 말로 성명서를 마무리 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11/15 [18:32]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조선 18/11/16 [09:57] 수정 삭제  
  아니땐 굴뚝에 연기나랴.대명천지에 없는일을 있다했을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대전시 관광공모 사진전 입상작 선정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