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편집 2019.12.11 [19:56]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런 교육청이 있는지 모르겠다...
대전시의회, ‘학교 무상급식 지원을 위한 정책간담회’ 개최
 
김정환 기자
광고

지난 6.2 지방선거 주요 이슈이며, 민선5기 주요공약인 친환경무상급식 지원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정책간담회가 이뤄졌다.

대전시의회는 26(화) 김인식 의원 주재로 한남대학교 강명희 교수 등 관계전문가 7이 참석한 가운데 미래세대 주역인 어린이와 청소년에게 양질의 학교급식을 지원하기 위한 열띤 토론이 이뤄졌다.

이날 간담회 앞서 김 의원은 “학교 무상급식 지원은 교육복지확충차원에서 강조되고 있다”며 “궁극적인 것은 유치원 초?중?고등학교에서 전면 친환경 무상급식이지만, 지자체와 교육청은 열악한 재정으로 정책적 우선순위가 밀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다행히 최근 사회적 공감대가 형성되고 그 지원을 위한 토대가 마련되고 있는 만큼, 최소한 의무교육기관에서는 모든 아이들이 잘 먹고 잘 자라도록 어른들의 관심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강명희 한남대학교 식품영양학과 교수는 “지금 가장 시급한 것은 건강한 학생과 좋은 성장을 위해 급식의 질을 높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강 교수는 “재원이 부족한 상황에서 무리하게 무상급식으로 가야 되는지 ? ” 토로하고 “무리하게 끌고 나가지 말고 친환경으로 급식의 질을 높이고 좀더 장기적인 목표를 가지고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선애 동대전초등학교 영양교사는 “강 교수 입장에 동의한다”며 “무상급식을 하다보니 현장에서 문제가 발생하고 운영비 인건비 심각하다”고 주장했다. 또, “과연 무상급식이 100% 이뤄질지 의문 갖는다”고 덧붙였다.

김찬숙 대전시 학교영양교사 협회장은 “예산은 시와 교육청에서 감당하고 있다”며 “무상급식 관련하여 친환경 무상급식을 어디까지 볼 것인가? ” 문제이다고 주장했다.

유병연 대전충남녹색연합 대안사회국장은 “중요한 것은 우리 사회가 자녀를 안 가지는 풍토로 흘러가고 있다”며 “자녀를 낳으면 얼마나 많은 비용이 드는지? 이 비용을 어떻게 줄여 줄 것인가? 에 대해 고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 국장은 “특히 교육청은 많이 신경 써야 한다”며 “시에선 예산을 세웠는데 거기에 대한 대응 투자 못하겠다면 여러가지 문제점을 야기 시킨다”고 주장했다. 이어서 유국장은 “시에선 제안했으면 몇 % 하겠다고 안을 내놓야 한다”며 “과연 16개 시?도중 이런 교육청 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0/10/26 [18:58]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UGG classic tall sale 10/10/28 [15:25] 수정 삭제  
  Development discount UGG boots of socialist democratic politics is the Uggs classic cardy unswerving goal of our party. In 1979, our party made it clear to reform and improve the socialist political UGG classic cardy sale system, has since been stressed that the reforms we have implemented a comprehensive reform, including political reform. 30 years, Chinas political system as an important part of comprehensive reform, and UGG usa always with the deepening economic and social development, and always with the UGG classic short enthusiasm of the people involved in the improvement of the political deepening, and always changing UGG short boots with the times the subject deepened. Political system continued to promote and inspire the whole Party Uggs bailey button and people of all creativity, enthusiasm and initiative to maintain the vitality of the party and bailey button uggs triple the country, expanding socialist democracy, improve the socialist legal system, promoting UGG classic tall human rights cause in China, effectively UGG boots promoting economic, political, cultural, and social round, coordinated development of socialist modernization and the rule of law provides a system to UGG classic tall sale support security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단체 신채호선생 동상 8일 제막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