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문화 · 스포츠칼럼IT/과학세종특별자치시지역 행사공연정보
편집 2017.09.24 [14:56]
전체기사대덕밸리정부청사당진자유게시판자료실성명 · 보도자료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유게시판
자료실
성명 · 보도자료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10년 나라 빚 407조원 “국민 1인당 빚만 866만원”
MB 2년 만에 국가 채무 100조원 증가, 내년 국채 이자만 14조원
 
브레이크뉴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박병석(대전서갑) 의원은 내년도 국가부채가 국내총생산(gdp)의 36.9%인 407조 1000억원까지 불어나게 되며, 이는 4700만 국민이 1인당 빚만 866만원을 부담하게 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3년 후인 2013년에 나라빚이 500조원에 이르러 국민 1인당 빚이 1천만원을 넘어서게 될 것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국민 1인당 빚이 866만원에 이르게 된 것도 문제지만, 정부의 2013~2014년 균형예산 회복 전망도 비현실적”이라며 정부의 낙관적 재정전망의 문제점을 비판했다.

내년도 국가채무가 gdp 대비 36.9%인 407조가 됨으로, 한 해 국채 이자로 나갈 돈만 14조원이 넘게 된 것이다.

박 의원은 당초 중기계획에는 2012년에 균형재정을 예상했으나 정부는 그 시기를 2년 늦춘 2014년으로 미뤘는데 이는 현 정권이 빚을 잔뜩 늘려놓고 책임은 다음 정권으로 넘기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잠재성장률 보다 높은 고도성장이 가능하다고 말하는 것은 현실적이지 않은 만큼 정부는 지나치게 낙관적인 전망부터 수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부가 균형예산 회복 시점을 당초 2012년에서 2년 늦춘 2014년으로 잡은 것은 차기 정부에게 빚을 넘기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균형예산 편성을 위해 ‘paygo(pay as you go)' 원칙을 도입할 것을 검토하라고 제안했다. ’paygo' 원칙은 기본적으로 지출은 공짜가 없으며, 반드시 ‘지출에 대한 지불’을 기본원칙으로 삼는 것이다.

박 의원은 “재량적 지출에 대해서는 한도를 설정하고, 의무적 지출에 대해서는 paygo를 실시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더욱 심각한 것은 현 정부가 재정건전성 회복에 대한 장기적 대책이 부족하다는 점에 있다. 박병석 의원은 “국가부채는 누적되고, 재정건전성은 악화 일로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재정건전성을 고려하지 않는 무리한 감세를 추가적으로 실시하려고 하고 있다”며 추가 감세 철회 또는 유보 등 정부의 재정건전성 회복에 대한 적극적 대처가 필요함을 강조했다.

박병석 의원은 재정건전성 차원 이외에도 2010년 예산의 구성에도 심각한 문제가 있음을 지적했다.

정부는 2010년 예산편성에서 ‘서민생활 안정과 일자리 창출’이라는 원칙을 말하고 있으나 실제 예산 내용을 살펴보면 주장과 배치되는 곳이 많다고 지적했다..

정부는 일자리 창출을 말하고 있으나 정작 일자리 창출에 가장 많아야 할 중소기업 관련 예산을 대폭 삭감했다. 박병석 의원은 이에 대해 “우리나라 제조업체의 99%가 중소기업이고, 근로자의 88%가 중소기업에 종사하고 있는 현실에서 중소기업 관련 예산 대폭삭감은 일자리 창출과 정 반대로 가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정부는 대기업에 대한 법인세 감세 등의 특혜를 주면서도 실질적인 지원이 필요한 중소기업에 대해서는 예산을 대폭 삭감했는데 이것이 과연 서민을 위한 정책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09/10/12 [22:26]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세계 차 없는 날(Car Free Day)’ 대전시 행사
최근 인기기사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발행.편집인:김선영.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42-485-0084 Fax 03030-942-0084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대전광역시 대덕구 한밭대로 1099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