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문화 · 스포츠칼럼IT/과학세종특별자치시지역 행사공연정보
편집 2017.09.20 [20:58]
전체기사대덕밸리정부청사당진자유게시판자료실성명 · 보도자료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Kisti'의 과학향기
자유게시판
자료실
성명 · 보도자료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Kisti'의 과학향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겨울에 유난히 빨리 꺼지는 휴대전화, 오래 쓰는 비법!
 
김희정 과학칼럼니스트

겨울에 유난히 빨리 꺼지는 휴대전화, 오래 쓰는 비법!    

2868funny600 한파주의보 속에서도 태연의 눈썰매 사랑은 끝이 없다. 지치지도 않는 강철체력으로 눈썰매장을 오르내리며 한 손으로는 끊임없이 휴대폰을 만지작거리는 태연. 옆에서 눈썰매를 들어주고 있던 아빠의 인내심에 드디어 빨간 불이 켜진다.
 
“태연아, 세 시간이면 엄청 많이 탄 거 아니냐? 이제 그만 가자, 어?”
 
“어머나, 하나밖에 없는 딸 생일을 깜빡하신 그 엄청난 과오를 벌써 잊으셨어요? 그때 원 없이 눈썰매 들고 다니며 조수 해주시겠다고 틀림없이 말씀하신 것 같은데요?”
 
“그렇긴 한데, 진짜 너~무 춥잖아. 이렇게 추우면 너의 사랑 휴대전화도 금방 배터리가 방전돼 버려 쓸 수가 없어요. 그러니 따뜻한 스윗홈에 돌아가서 배터리를 빵빵 채워보지 않겠니?”
 
“맞다, 안 그래도 여쭤보려고 했었는데요. 대체 겨울에는 왜 이렇게 휴대전화 배터리가 빨리 방전돼요? 완전 짜증이라니깐요!”
   
“그걸 알려면 먼저 배터리의 원리부터 알아야 해. 휴대전화나 노트북 등에 쓰이는 배터리는 대부분 리튬이온전지야. 이 전지는 크게 양극(리튬코발트산화물)과 음극(흑연), 두 극을 분리시키는 분리막과 내부를 채우는 전해질로 구성돼 있는데, 이 안에서 마치 ‘스펀지가 물을 빨아들이고 내뱉는 것’ 같은 화학반응이 일어난단다. 충전할 때는 작은 리튬이온들이 스펀지에 물이 쏙 빨려 들어가듯 음극으로 들어가 기다리고 있다가, 방전 과정에서는 반대로 스펀지를 짜내듯 양극으로 움직여 전류는 만드는 거지. 전해질은 그 속에서 리튬이온의 움직임을 도와주는 역할을 하고 말이야.”
 
“그 쪼그만 배터리 안에서 그런 일들이 일어나는 거였어요?”
 
“그래. 그런데 요즘처럼 기온이 낮으면 배터리 속의 화학반응 속도가 전반적으로 느려진단다. 추우면 사람 동작이 굼떠지는 것처럼 말이야. 반응속도가 줄어들면 리튬이온의 이동속도도 느려지고, 전지 내부의 저항이 증가하면서 배터리의 전압은 낮아지겠지? 그래서 따뜻한 곳에 있을 때보다 금방 방전이 돼버리는 거야. 그러니까 겨울에 배터리를 오래 쓰려면 밖에 꺼내놓지 말고 주머니 같은 따뜻한 곳에 넣어두는 게 좋아요.
 
“아, 그렇구나! 완전 꿀팁이에요.” 
 
“여기서 꿀팁 하나 더! 오늘처럼 추운 곳에서 놀다가 휴대전화가 방전됐는데 급하게 집에 전화 걸 일이 생겼을 때 쓰는 휴대전화 심폐소생술을 알려주마. 추위로 빨리 방전된 전지 안에는 미처 다 사용하지 못한 전기량이 남아있기 때문에 주변 온도를 높이면 다시 쓸 수 있단다. 가장 간단한 건 휴대전화를 옷에 문질러 마찰열을 일으키는 건데, 이것만으로도 간단한 전화 한 두 통은 할 수 있어요. 물론 배터리를 원상태로 돌려놓으려면 30분 이상 충분히 따뜻한 곳에 둬야하지만 말이야.”
 
“와, 이것도 진짜 꿀팁! 또 다른 건 없어요? 이를테면, 배터리를 오래 쓰는 비법이라든가?”
 
“당연히 있지. 배터리를 오래 쓰려면 낭비되는 전기에너지를 줄이는 게 최선이야. 너 안 쓰는 앱 엄청 많이 깔아놨지? 일단 그것부터 삭제하고, 화면 밝기를 낮추고, 게임만 안하면 두 배는 오래 쓸 수 있을 걸.
 
“쳇, 안 쓰면 된다는 거잖아요. 그런 말은 저도 하겠어요. 살 빼려면 먹지 말라는 거랑 뭐가 달라요?”
 
“아! 충전을 빨리하는 비법은 있다. 배터리를 따뜻한 곳에 두면 화학반응 속도가 빨라지고 내부저항은 감소해 더 빨리 충전할 수 있단다. 보통 주변 온도가 10℃ 올라가면 반응속도는 두 배 빨라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요. 그러니까 전기장판 위에 휴대전화를 놓고 충전하면 추운 곳에서보다 서너 배 이상 빨리 충전할 수 있다는 거야. 하지만 주변 온도가 60℃가 넘어가면 배터리 자체가 손상될 수 있으니, 전기장판은 꼭 저온 단계에 놔야만 해. 또 충전할 때 전원을 꺼두거나 비행기 모드로 돌려놓으면 배터리가 통신이나 디스플레이 구동에 에너지를 분산하지 않고 오로지 충전에만 집중할 수 있어서 충전 속도가 더 빨라진단다.”
 
“정말요? 아빠, 오늘 정말 꿀팁 풍년이에요. 이제 겨울에도 빠르게 충전하고, 더 많이 게임하며, 친구들과 더더욱 많은 메시지를 주고받을 수 있겠어요. 2017년은 정말 풍성한 한 해가 될 것 같아요!”
 
“에고, 내가 쓸데없는 정보를 준 게 아닌지 모르겠다.” 
 
“끝으로 한 가지만 더 알려주세요. 배터리 수명은 어떻게 하면 줄일 수 있어요?”
 
“그야 간단하지. 배터리를 0%까지 방전하는 걸 계속 반복하면 수명이 금방 줄어든단다. 완전방전을 하면 배터리 내부에서 전자를 주고받는 집전체라는 구성회로에 손상이 와서 성능이 저하되거든. 그래서 리튬이온전지는 40~80% 충전상태를 유지하는 게 가장 좋다고 하는데…. 아니 그런데 무슨 질문이 그래? 배터리 수명을 늘리는 게 아니라 줄이는 법을 알려달라고?”
 
“으헤헤~, 그래야 휴대전화를 새 걸로 빨리 바꿀 수 있잖아요. 제 건 배터리 일체형인지라 배터리만 나가도 스마트폰을 새 것으로다가…. 으헤헤헤~~.”
 
글 : 김희정 과학칼럼니스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2/15 [17:46]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재소개 전체목록
과학향기 시리즈는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Kisti 의 과학향기' (http://scent.kisti.re.kr/)에서 제공되고 있습니다.
1일 섭취 허용량의 과학적 기준은?
구글어스로 떠나는 아이슬란드 여행
나노기술로 재탄생하는 태양전지
수영장에서 건강 챙기는 특급 비법
에베레스트산 날아다니는 셰르파의 비밀은 세포대사?!
신발끈은 왜 자꾸 풀릴까?
노화시계를 되돌리는 ‘회춘 묘약’ 셋
후크송의 중독성, K팝 인기 비결?
육종과학으로 탄생한 강인한 카네이션
완벽해야 해서 힘들다. 강박장애!
사회적 문제 해결을 위한 기술, ‘리빙랩’
[지리여행] 열점이 만들어 낸 아름다운 화산섬, 하와이
매트릭스가 만든 세상, 현실이 되다
[지리여행] 활화산과 공존하는 도시, 일본 시마바라
정확도 95%의 교통예보, 비결은 빅데이터!
[나노과학] 전기자동차의 힘, 그래핀 배터리가 책임진다
플라스틱․건축재․가방…버섯 용도의 재발견
인공지능 시대, ‘향후 30년 간 절반 이상 실직’ 전망
[4차 산업혁명] 완전한 자율주행차의 상용화 언제 가능할까?
나노물질로 만든 전자피부, 질병 진단부터 치유까지
<포토> 2017 아태도시정상회의(APCS), 대전에서 개막
최근 인기기사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발행.편집인:김선영.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42-485-0084 Fax 03030-942-0084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대전광역시 대덕구 한밭대로 1099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