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편집 2019.09.20 [13:03]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 · 보도자료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자료실
성명 · 보도자료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보도자료실
보도자료를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공공기관이나 회사 등의 알림, 행사 자료를 자유롭게 올릴 수 있으며 이곳에 올린 보도자료는 100개의 언론사에 동시제공됩니다.
'동백꽃 필 무렵', ‘사(士)자부부’ 오정세X염혜란, 서로가 말하는 사랑과 전쟁
글쓴이 : 김정화 날짜 : 2019.09.11 11:30



하반기 최고 기대작 ‘동백꽃 필 무렵’에서만 볼 수 있는 색다른 커플 조합이 있다. 바로 ‘士(사)자 부부’로 만난 오정세와 염혜란이다. 옹산의 치정 로맨스에 리얼한 생활감을 ‘복붙’할 두 배우가 서로에 대한 사랑과 전쟁을 밝혔다.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 연출 차영훈, 제작 팬엔터테인먼트)이 지난 6일 공개한 ‘동백이몽: 노규태-홍자영 편’ 영상에서 살얼음판을 걷는 분위기였던 안경‘士’ 노규태와 변호‘士’ 홍자영. 그래서 남 보기엔 참 알짜인 ‘사(士)자 부부’라 불린다. 그러나 이 집도 자세히 들여다보면 속 빈 강정이다. 오정세의 말을 빌리자면, “규태는 동네에서 제일 시끄럽고 제일 많이 참여하는 허세 가득한 인물”로 “그런 마음 깊은 곳에 외로움이 깔려있고, 그래서 사랑과 관심에 목말라 있는 아이 같은 어른”이다.

옹산 차기 군수가 되겠다며 온갖 철없는 허세를 부리고 다니는 규태에게도, 그 앞에만 서면 한없이 작아지는 존재가 있었으니. 바로 옹산에서 제일가는 지성의 소유자, 그의 아내 홍자영이다. 염혜란이 “규태는 남편이라기보다는 아들이다. 밖에 내놓기 불안하고 가끔은 낯 뜨겁다. 머리를 굴린다고 애를 써도 내 손바닥 안이다”라고 표현한 이유였다. 하지만 “가장 큰 행복을 주는 존재”라고도 했다. “아홉을 가져도 하나가 없어서 외로운 인물”인 자영이 철없는 남편을 묵묵하게 지켜온 것도 바로 이 때문. 하지만 규태의 카드 내역서에 매일같이 동백(공효진)이 운영하는 가게 ‘까멜리아’가 찍혀 나오면서 배우자의 유책 수집 전문 변호사인 자영의 촉이 곤두서기 시작한다.

그러나 폭풍 전야의 기운이 감도는 이들 부부의 실제 촬영장 분위기는 “웃음을 간신히 참으며 연기하고 있다”는 정도로 화기애애하다. “15년 전, 염혜란 배우를 무대에서 처음 보고 반했다”는 오정세는 “15년 만에 이루어진 만남에 설레고 기대된다”고. 염혜란 또한 “워낙 좋아하는 배우라 같이 연기하는 재미가 있다”며 “드라마는 서로에게 이미 소원해졌고, 위기가 닥친 상태로 시작되기 때문에 꽁냥꽁냥 케미를 보여드릴 순 없겠지만, 각기 다른 리듬이 만들어내는 색다른 케미를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동백꽃 필 무렵’에 대해 “웃음을 강요하지 않는 것 같은데 웃음이 나고, 눈물을 재촉하지 않는 것 같은데 눈물이 흐른다. 귀엽고 미소 짓게 되는데, 마음 한편이 뜨거워진다”는 오정세와 “제목부터 마음에 들었고, 대본이 워낙 재미있었다. 특히 어느 한 명 사랑스럽지 않은 인물이 없다”고 소개한 염혜란. 두 배우의 설명처럼 따뜻하고 유쾌한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 이들 부부의 색다른 케미가 어떤 특별한 이야기를 더할지 기대를 모은다.

한편, ‘동백꽃 필 무렵’은 편견에 갇힌 맹수 동백을, “사랑하면 다 돼!”라는 무조건적인 응원과 지지로 깨우는 촌므파탈 황용식의 폭격형 로맨스. 더불어 동백과 용식을 둘러싼 이들이 “사랑 같은 소리하네”를 외치는 생활 밀착형 치정 로맨스다. ‘쌈, 마이웨이’의 임상춘 작가와 ‘함부로 애틋하게’, ‘너도 인간이니’의 차영훈 감독이 ‘백희가 돌아왔다’ 이후 3년여 만에 다시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겨울연가’, ‘해를 품은 달’, ‘닥터스’, ‘쌈, 마이웨이’, ‘사랑의 온도’ 등 수많은 히트작을 선보인 ‘드라마 명가’ 팬엔터테인먼트가 제작을 맡았다. 오는 9월 18일 수요일 밤 10시 KBS 2TV에서 방송된다.

사진제공 = 팬엔터테인먼트


전체 142355 현재페이지 1 / 4746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42355 오세현 아산시장, 국회에서 중소기업 상생 협력방안 정책확대 건의 김정화 2019.09.20
142354 양승조 충남도지사, 돼지열병 차단방역 현장 방문 김정화 2019.09.20
142353 고양시 주엽2동 복지일촌협의체, 어르신과 함께 하는 가을 힐링 나들이 추진 김정화 2019.09.20
142352 고양시 일산2동, ‘복지사각지대 발굴캠페인’ 및 ‘찾아가는 복지상담소’ 행사 진행 김정화 2019.09.20
142351 고양시 식사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이웃사랑 나눔사랑’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업무협약 체결 김정화 2019.09.20
142350 고양시 흥도동, 취약계층에 후원물품 전달식 진행 김정화 2019.09.20
142349 고양시 가좌도서관, 80대 여배우들의 공연 ‘몸으로 쓰는 자서전’ 개최 김정화 2019.09.20
142348 고양시, 이달 27일 ‘2019 장애인 일자리박람회’ 개최 김정화 2019.09.20
142347 생활맥주, 수제맥주 무제한으로 즐길 수 있는 옥토버페스트 행사 선보여 최자웅 2019.09.20
142346 가을철 안개구간 운행 주의 진민호 2019.09.20
142345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 숨멎 흡인력…캐릭터 장인이 만든 반전 엔딩 김정화 2019.09.20
142344 중국 장쑤성 대표단, 국내 최장 예산군 예당호 출렁다리 방문 김정화 2019.09.20
142343 예산군자원봉사센터, 홀몸 어르신 위한 ‘생신 축하사절단’ 파견 김정화 2019.09.20
142342 예산군립도서관, 책 읽는 분위기 확산 위한 ‘북스타트’ 운영 김정화 2019.09.20
142341 동두천시 보산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찾아가는 말벗 어울림’ 실천 김정화 2019.09.20
142340 동두천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아이돌보미 인·적성검사 및 집담회 진행 김정화 2019.09.20
142339 동두천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 관련 방역현장 점검 김정화 2019.09.20
142338 남양주풍양치매안심센터, ‘치매극복의 날’맞아 인식개선 캠페인 실시 김정화 2019.09.20
142337 남양주풍양보건소, 선천성 난청아에 보청기 지원 김정화 2019.09.20
142336 남양주시, 제3단계 공공근로사업 참여자 안전보건교육 실시 김정화 2019.09.20
142335 의왕 바라산휴양림에서 가족과 추억 만들기! 가족캠프 참가자 모집 김정화 2019.09.20
142334 김상돈 의왕시장, 노인재능나눔활동 교육 참가 어르신 격려 김정화 2019.09.20
142333 광주시 퇴촌면 도수초등학교 3학년 학생 및 학부모회, 알뜰 나눔 바자회 기부를 통한 나눔 실천 김정화 2019.09.20
142332 광주시 드림스타트, 6학년 아동 대상 졸업여행 실시 김정화 2019.09.20
142331 광주시, 대형차량 주정차 및 밤샘주차 특별단속 실시 김정화 2019.09.20
142330 구리시, 자유학년제 진로 체험 활동 운영 김정화 2019.09.20
142329 아산시보건소, ‘마음건강과 몸 건강 모두 지켜요’자살예방캠페인 이수연 2019.09.20
142328 구리시 학생들, 미세먼지 걱정 없이 수업한다! 김정화 2019.09.20
142327 구리시 자원봉사단체, 구리시에 자동심장충격기 기증 김정화 2019.09.20
142326 구리시 인창동, ‘제2회 인창 한마음 건강축제’ 개최 김정화 2019.09.2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474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 뉴스] 박영순 전 대전시정무부시장, 송촌동서 봉사활동 ‘구슬땀’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