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문화 · 스포츠칼럼IT/과학세종특별자치시지역 행사공연정보
편집 2018.04.24 [16:02]
전체기사대덕밸리정부청사당진자유게시판자료실성명 · 보도자료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자유게시판
자료실
성명 · 보도자료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보도자료실
보도자료를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공공기관이나 회사 등의 알림, 행사 자료를 자유롭게 올릴 수 있으며 이곳에 올린 보도자료는 100개의 언론사에 동시제공됩니다.
‘언터처블’ 진구-김성균, 살아있는 박근형과 운명적 만남! ‘소름’
글쓴이 : 김병화 날짜 : 2018.01.14 11:16


박근형 부활의 비밀이 밝혀지며 안방극장을 소름 돋게 했다. 이에 진구와 김성균은 각각 다른 방법으로 살아있는 박근형과 대면해 충격을 선사했다. 박근형과의 재회가 어떤 변화를 갖고 올지 심장을 쫄깃하게 만들었다.

지난 13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언터처블’(연출 조남국/ 극본 최진원/ 제작 ㈜김종학프로덕션, 드라마하우스) 14회는 자신의 욕망을 위해 악을 서슴지 않은 아버지 장범호(박근형 분)처럼 살고 싶지 않은 장준서(진구 분)와 장기서(김성균 분), 두 형제가 아버지와 충격적 재회를 갖는 과정이 긴박감 넘치게 휘몰아쳤다.

준서는 이성균(임현성 분)의 빈소를 찾아 “이성균과 이성균의 부친 둘 모두를 죽인 사람의 아들”이라고 자신을 소개하고 “용서하지 마십시오. 내 아버지를. 저도 아버지를 용서하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한다. 고수창(박원상 분)은 성균이 억울한 죽음을 당한 이상 장범호를 죽일 수 밖에 없다며 준서에게 일에서 빠지라고 말한다. 하지만, 준서는 “아버지는 내가 상대합니다. 아들은 아버지를 죽이지는 못합니다. 하지만 아버지도 아들을 죽이진 못합니다”라고 말한다.

준서는 기서에게 아버지가 장작불로 때려 죽인 사람의 아들이 죽었다며 어린 시절 공유했던 충격적 살인이 아직도 이어지고 있음을 밝힌다. 기서는 준서에게 “아버지 망령에서 벗어나라”고 독설을 내뿜고, 준서는 아버지가 기서에게 북천을 물려줄 생각이 없었다며 “더 이상 아버지의 허수아비가 돼지 마”라고 맞받아친다.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게 그냥 두라는 기서에게 준서는 “난 아버지가 무서워. 그럼 우리도 이렇게 평생 살아야 되는 거야. 과거 우리가 살았던 그 모습 그대로.. 그게 무서워 난”이라고 털어놓는다.

각기 다른 방향으로 전력질주하고 있던 준서와 기서는 결국 아버지에 대한 두려움과, 갇힌 세상에 살기 싫은 마음은 같았다. 기서는 구자경(고준희 분)에게 자신의 것이 아닌 것에 미련이 없다며, 함께 떠나 쉬고 싶다고 제안하고, 자경도 흔들린다. 하지만, 자경은 장규호(이재원 분)의 계략으로 인해 기서와 함께 떠나지 못한다. 규호는 북천시장 후보로 나선 정윤미(진경 분)에게 자경이 소유한 땅이 과거 일제시대 일본 소유의 땅이었기에 국가에 환수되어야 한다는 사실을 알려주며 자신에게 부시장 자리를 달라고 딜한다. 윤미는 규호의 정보로 자경을 협박하고, 자경은 방송 인터뷰를 통해 자신은 기서와 이혼할 예정이라고 말해 기서를 충격에 빠트린다.

기서가 아버지로부터 떠나는 방법을 생각했다면, 준서는 정면 승부를 택했다. 주태섭(조재룡 분)에게 전화해 아버지와 통화한 것. 준서는 범호에게 “아버지... 아버지께 부탁 하나만 드릴게요. 형과 저를 위해서 한번만.. 한번만 세상 앞에 고개를 숙여주십시오. 자식으로서 아버지께 드리는 마지막 부탁입니다. 평생 아버지를 위해 희생한 기서형을 위해서라도”라고 간곡히 부탁한다. 범호는 태섭에게 “곧 나갈 일이 생길 것 같다”고 말해 본격적으로 움직일 작정임을 내비쳤다. 그러나, 범호는 준서가 아닌 기서에게 먼저 나타났다. 기서는 범호를 직접 만나고 충격의 도가니에 빠져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더했다.

서이라 검사(정은지 분)는 선거 과정에서 윤미가 자신의 아버지를 버렸다는 사실을 알게 되어 충격을 받고, 혼자 귀가하다 태섭과 마주쳐 권총을 쏘며 두려움에 떤다. 이 과정을 윤미가 보고 충격에 빠진다. 윤미는 이라에게 준서의 일에서 손을 떼라고 하지만, 이라는 엄마가 자신을 위해 살고 희생한 것처럼 말하지 말라고 독설을 퍼부으며 목숨을 걸고 준서의 일을 맡는다. 이라는 준서에게 자신이 윤정혜(경수진 분)처럼 되어도 그리워해줄 것이냐며 애틋해하지만, 준서는 알아채지 못한다. 이라는 범호에게 사망선고를 내렸던 의사에게 범호 부활의 비밀을 알게 되며 또다시 충격에 빠지고 만다.

범호가 기서에게 나타난 데 이어 준서의 부탁에 어떤 식으로 응할지 앞으로 전개에 기대가 모아진다. 15회 예고편에는 기서가 준서에게 아버지를 “괴물”이라고 표현하는 장면이 등장해 어떤 충격적 스토리가 펼쳐질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이에 대해 각종 SNS와 커뮤니티 사이트에서는 "매회 전개가 엄청나게 빠르다” “엔딩이 소름이라다음 회가 너무 궁금하다” “김성균 고준희 짠하다. 시골 가서 행복하게 살았으면” 등 호평이 이어졌다.

‘언터처블’은 삶의 전부인 아내를 잃고 가족의 추악한 권력과 맞서는 차남 장준서와 살기 위해 악이 된 장남 장기서, 두 형제의 엇갈린 선택을 그린 웰메이드 액션 추적극.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밤 11시에 JTBC를 통해 방송된다.

<사진> JTBC ‘언터처블’ 제공


전체 109283 현재페이지 1 / 3643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09283 ‘하룻밤만 재워줘’ 이상민X조재윤, 식탁 위 빵 보고 놀란 이유는?...이거 실화냐? 김병화 2018.04.24
109282 ‘슈츠(Suits)’ 장동건 최귀화, 예측불가 ‘톰 과 제리’ 탄생? 김병화 2018.04.24
109281 종영 DAY ‘키스 먼저 할까요’ 감우성♥김선아, 애틋 백허그의 의미 김병화 2018.04.24
109280 '기름진 멜로' 이준호-장혁-정려원, 만남부터 평범함을 거부한다 김병화 2018.04.24
109279 레드벨벳 예리, 시선을 사로잡는 봄꽃처럼 화사한 스타일링 김병화 2018.04.24
109278 부천시, 부천의 책 <소년의 마음> 소복이 작가 강연회 김병화 2018.04.24
109277 부천시립상동도서관, <빨강머리 앤이 하는 말> 백영옥 작가 강연회 개최 김병화 2018.04.24
109276 부천시, 아토피 건강캠프 성료 김병화 2018.04.24
109275 부천시보건소, 영양플러스 요리교실 진행 김병화 2018.04.24
109274 부천시 중4동 100세 건강실, 찾아가는 치매예방 프로그램 운영 김병화 2018.04.24
109273 안산시, 선부역사와 통합 선부광장의 화려한 부활 김병화 2018.04.24
109272 안산시, 2018년 상반기 세외수입 실무자 교육 실시 김병화 2018.04.24
109271 안산시, 공동주택(아파트) 거주 위기가구 일제조사 실시 김병화 2018.04.24
109270 안산시, 2018년 상반기 외국인계절근로자 지원사업 추진 김병화 2018.04.24
109269 안산시평생학습관, 시민인문학 온고지신(溫故知新) 개최 김병화 2018.04.24
109268 안산시 감골도서관, 중·고등학교 연계 청소년 독서프로그램 운영 김병화 2018.04.24
109267 <상속전문 변호사톡>상속유산분쟁에 대한 올바른 해법은? 김현주 2018.04.24
109266 안산시 감골도서관 「한석준 아나운서 초청특강」 개최 김병화 2018.04.24
109265 안산시 단원구 ‘민원담당자 문화가 있는 날’ 운영 김병화 2018.04.24
109264 안산시 사이동‘2018년 감골 벚꽃 축제’성료 김병화 2018.04.24
109263 안산시 와동 ‘우리가족 행복한 외식 DAY 사업’ 실시 김병화 2018.04.24
109262 안산시 원곡동 주민자치센터 난타동아리, 신명나는 울림으로 이웃에게 희망을 전파 김병화 2018.04.24
109261 안산시 여성문학회「제17회 안산 전국 여성 백일장」개최 김병화 2018.04.24
109260 성모자애복지관, 찾아가는 무형문화재 행사 개최 성모자애복지관 2018.04.24
109259 부천시, 치매가족 지지 프로그램 ‘헤아림’ 운영 김병화 2018.04.24
109258 아산시 4-H 연합회, 공동과제 사업 추진··지역사회 봉사활동 김병화 2018.04.24
109257 2018 세계청소년펜칵실랏선수권대회 출격 오경수기자 2018.04.24
109256 고양시, ‘킨텍스~강남 간 광역도로망 구축 사전타당성 조사 용역보고회’ 개최 김병화 2018.04.24
109255 고양시, 도심지 내 수목 병해충 진단·처방한다 김병화 2018.04.24
109254 고양시, 어린이 먹거리 안전관리 역량 강화 김병화 2018.04.2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3643 
<포토뉴스> 봄 꽃 구경하기 좋은 대전시청
최근 인기기사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발행.편집인:김선영.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42-485-0084 Fax 03030-942-0084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대전광역시 대덕구 한밭대로 1099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