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전입 청년 1인 가구 지원 나서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6/05 [09:38]

천안시, 전입 청년 1인 가구 지원 나서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6/05 [09:38]

▲ 천안시청 전경     ©천안시

 

충남 천안시가 관내로 전입온 청년 1인 가구에 대한 지원을 추진한다.

 

천안시에 따르면 청년센터 이음이 오는 28일까지 천안으로 전입한 청년 1인가구를 대상으로 ‘행복꾸러미 지원 사업’ 신청자를 모집한다고 5일 밝혔다.

 

‘행복꾸러미 지원’은 전입한 청년 1인가구에 생필품 등으로 구성된 꾸러미를 전달해 전입을 환영하고 안정적인 정착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행복꾸러미는 1인가구 청년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선호도가 높았던 휴지와 냄비세트 등 생필품과 청년정책 홍보문으로 구성됐으며 총 360명의 청년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신청 자격은 최근 3년(2021년 5월 31일~2024년 6월 1일) 이내 전입한 18~39세 청년 1인 가구가 해당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eonan City provides support for young single-person households moving in

 

Cheonan City, South Chungcheong Province, is promoting support for young single-person households that have moved into Cheonan City.

 

According to Cheonan City, the Youth Center Eum announced on the 5th that it will be recruiting applicants for the ‘Happiness Package Support Project’ for young single-person households who have moved to Cheonan by the 28th.

 

The ‘Happiness Package Support’ is a project that welcomes new residents and supports stable settlement by delivering packages consisting of daily necessities to young single-person households that have moved in.

 

The happiness package consists of daily necessities such as toilet paper and pot sets, which were highly preferred according to a survey conducted on young people from single-person households, and a youth policy promotional text, and is scheduled to be delivered to a total of 360 young people.

 

Those eligible to apply are single-person households aged 18 to 39 who have moved in within the past three years (May 31, 2021 to June 1, 2024).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