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대 고양시 이전 결정, 학내 구성원과 지역민 교육부 규탄!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5/30 [23:11]

중부대 고양시 이전 결정, 학내 구성원과 지역민 교육부 규탄!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5/30 [23:11]

▲ 금산군 추부면에서 개최된 교육부 규탄 집회 사진  © 대책위 제공


"지역대학 ․ 지역경제 죽이는 교육부의 대학정책을 규탄한다"

 

교육부가(장관 이주호) 수도권에 제2캠퍼스를 둔 지방대 4곳(중부대, 동양대, 경동대, 예원예술대)이 신청한 수도권 캠퍼스 이전을 모두 승인하자 지역사회 반발과 학내 구성원 반발이 심각하다. 

 

이 중 중부대는 지난달 23일, 충청캠퍼스 4개 전공(호텔비즈니스, 사회복지학 글로벌K-POP, 경찰탐정수사학 전공)에 대해 구성원의 동의 없는 모집중지를 일방적으로 통보하였고 총 72명의 정원을 감축했다. 

 

그리고 4개 전공(반려동물보건학, 항공서비스학, 자율설계전공학부, 문헌정보학) 총 307명에 대해 고양캠퍼스 이전을 추진했다. 

 

교육부가 중부대를 포함한 4개 대학의 수도권 캠퍼스간 정원 이동을 승인해준 이유는 이들 대학이 주한미군 반환 공여구역 주변 지역에 있다는 것과 수도권 총 정비계획법상 대학의 총 입학정원을 제한하는 총량제한에 해당되지 않다는 점 때문이다. 

 

지방대 캠퍼스에서 수도권 캠퍼스로 정원 이동을 하기 위해선 교사 확보율 등 요건이 관건이며, 학생들이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이동시 지역 황폐화가 발생하는 지 등을 감안해서 해야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교육부는 이러한 요건을 제대로 검토하지 않은 채 중부대의 고양캠 이전 승인하여 금산군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다. 

 

중부대는 수도권 캠퍼스간 정원 이동을 위해 충청캠퍼스 구성원들과 지역주민들에게 논의조차 하지 않은 채 교육부의 승인 발표가 나자마자 위법하게 학칙을 개정하였고 이로 인해 금산군 주민대책위와 중부대 교수노조가 심하게 반발했다. 

▲ 교육부 앞 집회 사진  © 대책위 제공


지역 황폐화가 명확해지자 금산군 주민대책위는 교육부와 국회 등에 민원을 제기했고 금산군수, 중부대 등과의 면담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들은 교육부의 결정을 되돌릴 수 없다며, 강행하여 대책위는 연일 교육부 앞과 중부대 앞에서 시위를 이어갔다. 

 

금산군 주민 대책위는 “지역경제를 말살하는 교육부를 강력 규탄한다”며 소리쳤고 “금산군민을 속이는 중부대를 규탄한다”며 생존을 위한 시위를 이어갔다.  중부대 교수노조는 “중부대 학칙 개정 절차의 위법성과 중노위에서의 단협 위반, 그리고 윤석열 정부의 무학과, 무전공 확대를 통한 지방대 죽이기, 글로컬, 라이즈 등 대형 사업을 통한 지방대 죽이기가 노골화됐다”며 꼬집었다. 

 

이에 대해 전국교수단체는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지방대 육성 정책과 캠퍼스간 수도권 정원 이동은 ‘지방대 죽이기’를 위한 전초전”이라며 중부대를 포함한 4개 대학의 수도권 캠퍼스간 이동은 즉각 중단해야 한다“며 강력히 주장했다. 

 

이어 ”정부 차원에서 지방 소멸에 대한 해법도 없이 지역대학 ․ 지역경제 죽이는 교육부의 대학정책을 즉각 폐기하고 교육부 장관을 즉각 경질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oongbu University's decision to relocate to Goyang is condemned by school members and the Ministry of Education by local residents!

 

“We condemn the Ministry of Education’s university policy that is killing local universities and the local economy.”

 

After the Ministry of Education (Minister Lee Joo-ho) approved all campus relocations to the metropolitan area requested by four local universities with second campuses in the metropolitan area (Jungbu University, Dongyang University, Kyungdong University, and Yewon University of the Arts), there was serious backlash from the local community and members of the school.

 

Among these, on the 23rd of last month, Joongbu University unilaterally notified the suspension of recruitment for four majors at the Chungcheong campus (Hotel Business, Social Welfare Global K-POP, and Police Detective Investigation major) without the consent of members, and reduced the number of students in total to 72.

 

In addition, a total of 307 students from four majors (companion animal health, aviation service, autonomous design major, and library and information science) were promoted to relocate to the Goyang campus.

 

The reason the Ministry of Education approved the transfer of seats between campuses in the metropolitan area for four universities, including Joongbu University, is that these universities are located in the area surrounding the area donated to the return of U.S. forces in Korea, and that they do not fall under the total capacity limit that limits the total number of admissions to universities under the Seoul Metropolitan Area General Development Plan Act. Because it is not.

 

In order to move students from a local university campus to a metropolitan area campus, requirements such as the teacher retention rate are key, and factors such as whether regional devastation will occur when students move from a rural area to the metropolitan area must be taken into consideration. Nevertheless, the Ministry of Education approved the relocation of Joongbu University's Goyang Campus without properly reviewing these requirements, resulting in strong opposition from Geumsan-gun residents.

 

Joongbu University illegally revised its school regulations as soon as the Ministry of Education announced its approval without even discussing with Chungcheong campus members and local residents to move the number of students between campuses in the metropolitan area, resulting in strong opposition from the Geumsan-gun Residents' Countermeasures Committee and the Joongbu University professors' union.

 

When the devastation of the area became clear, the Geumsan-gun Residents' Countermeasures Committee filed a complaint with the Ministry of Education and the National Assembly, and despite meetings with the Geumsan-gun Governor and Jungbu University, they insisted that the Ministry of Education's decision could not be reversed, and the Countermeasures Committee continued to protest in front of the Ministry of Education and Jungbu University every day. went.

 

The Geumsan-gun Resident Countermeasures Committee shouted, “We strongly condemn the Ministry of Education, which is destroying the local economy,” and continued their protest for survival, saying, “We condemn the central government unit that is deceiving the residents of Geumsan-gun.” The Joongbu University professors' union criticized, saying, "The illegality of the Joongbu University school regulations revision process, the violation of collective bargaining by the Central Labor Relations Commission, and the Yoon Seok-yeol government's killing of local universities through the expansion of no departments and no majors, and large-scale projects such as Glocal and Rise have become blatant." .

 

In response to this, the National Professors’ Association said, “Deputy Prime Minister and Minister of Education Lee Joo-ho’s policy to promote regional universities and the transfer of seats between campuses in the metropolitan area is a prelude to ‘killing regional universities.’” The movement of four universities, including Joongbu University, between campuses in the metropolitan area should be stopped immediately. He strongly argued.

 

He continued, “There is no solution to the extinction of regional universities at the government level. He raised his voice, saying, “The Ministry of Education’s university policy, which is killing the local economy, must be immediately abolished and the Minister of Education must be immediately dismissed.”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