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 고북면 농공단지내 재활용 기업의 외침!

김화중 기자 | 기사입력 2024/05/30 [12:56]

서산시 고북면 농공단지내 재활용 기업의 외침!

김화중 기자 | 입력 : 2024/05/30 [12:56]

              ▲ 서산시 고북면 농공단지내 재활용기업 느티나무(주)전경=김화중기자  © 김화중 기자

             ▲ 서산시 고북면 농공단지 입구에 게시된 현수막=김화중기자  © 김화중 기자

 

충남 서산시 고북면 농공단지에 위치한 재활용기업이 악성 민원으로 골머리를 않고 있다.

 

서산시 폐기물팀 관계자는 서산시가 재활용 사업을 허가 해 준것은 정당한 절차로 사업에 문제가 없어 허가를 해준 것이다.

 

하지만 지역민들의 민원도 묵과 할 수 없다고 답변했다.

 

지역민들의 민원 종류도 다양하다. 이 재활용업체는 무기성 원료로 재활용 골제 등 건축자제를 생산하는 곳이다.

 

재활용기업 느티나무(주) 관계자는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안전 검사 시험성적서를 보여 주며, 환경에는 문제가 없다. 하지만 지역주민들이 악의성 민원을 자주 하는 대는 이유가 있을 것이다. “라며”, 그 이유로 주민들에게 댓가를 주고 뒤에서 여론몰이 하는 사람이 있을 거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재활용기업 느티나무(주)의 의혹은 근거에 의한 의혹으로, 느티나무(주) 회사에 근무하는 김00부장이 과거에 고추가루 공장을 운영 할 당시 지금과 비슷한 민원들이 발생 하였으며, 결국 폐업했다. 

 

재활용기업 느티나무(주)에 대한 민원이 비슷한 상황이라며, 특정인들이 느티나무(주)를 강제 인수 하기 위한 하나의 작업 이라고 말하고있다.

 

느티나무(주) 관계자는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기업을 괴롭히는 악성 민원에 강력 대처하고, 변호사를 선임 기업 허위사실유포 명예훼손에 대해 법의 도움을 받을 것이며, 저희 같은 피해 기업이 두번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 recycling company located in the agricultural and industrial complex of Gobuk-myeon, Seosan-si is suffering from malicious complaints.

 

An official from Seosan City's waste team said that Seosan City gave permission for the recycling business because it was a legitimate process and there were no problems with the business. However, the complaints of local residents cannot be ignored. “Yes,” he answered.

 

There are various types of complaints from local residents. This recycling company produces construction materials such as recycled bone material from inorganic raw materials.

 

An official from Zelkova Co., Ltd., a recycling company, showed a safety inspection test report in an interview with a reporter, saying there were no problems with the environment. However, there may be a reason why local residents frequently file malicious complaints. “He said,” he said, raising the suspicion that there is someone who pays compensation to residents and manipulates public opinion behind their backs.

 

The suspicions about the recycling company Zelkova Co., Ltd. are suspicions based on evidence, and when Manager Kim 00, who worked for Zelkova Co., Ltd., operated a red pepper powder factory in the past, similar complaints arose, and eventually the business was closed down.

 

The complaint against the recycling company Zelkova Co., Ltd. is said to be in a similar situation, and it is said that this is an operation by certain people to forcefully take over Zelkova Co., Ltd.

 

 

In an interview with a reporter, an official of Zelkova Co., Ltd. indicated that they would take strong action against malicious complaints harassing the company, and that they would appoint a lawyer and receive legal help for defamation by spreading false information about the company, and that a company like ours will never be harmed again. He said he would do his best not to do it.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