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문화재단, 사회공헌활동으로 문화자치 선도기관 견인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5/24 [19:39]

대전문화재단, 사회공헌활동으로 문화자치 선도기관 견인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5/24 [19:39]

▲ 벽화로 재탄생한 야외공연장  © 대전문화재단


대전문화재단이 시민공감의 ESG경영으로 신뢰받는 문화자치 선도기관으로 거듭나기 위해 5월 한달간 사회공헌활동을 펼쳤다고 밝혔다. 

 

먼저 5월 17일까지 한밭수목원 야외공연장 시설물 보수 및 개선을 직원들의 재능기부로 진행했다. 미술전공자들의 디자인 및 드로잉으로 공연장 외벽 빛바랜 페인트를 벗겨내고, 새로운 색을 입혀 시민들의 쉼터이자 문화예술공간을 조성했다. 

 

완성된 공간에서는 정호승시인, 손미시인의 대담과 서경석, 변진섭이 출연하는 문학콘서트가 진행되었으며, 1000여명의 시민이 참여해 도심 속 문화예술을 즐겼다.

 

24일에는 호국보훈의 달을 앞두고 대전국립현충원 천안함 묘역 등에서 환경 정화운동을 진행하며 국가를 위해 희생, 헌신 하신분 들을 기렸다. 이날 행사에는 백춘희 대표이사를 포함한 임직원 60여명이 참석했으며, 현충탑 참배를 시작으로 태극기 꽂기, 비석닦기, 쓰레기 수거 등을 진행했다.

 

백춘희 대전문화재단 대표이사는 ‘자원봉사가 돈을 받지 않고 진행되는 이유는 가치가 없어서가 아니라, 값을 매길 수 없기 때문이다’는 세리 앤더슨 말을 인용하며 “직원들의 노력으로 새롭게 태어난 공간에 많은 시민들이 함께한다면, 그보다 값진 일은 없을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문화재단은 2020년부터 매년 현충원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하고 있으며, 지난해 플리마켓 ‘함께하장(場)’을 통해 발생한 수익금을 6.25참전유공자회 대전광역시지부에 전액기부 했다. 

 

또한 분기별로 환경정화활동, 김치배달, 헌혈, 녹색캠페인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Cultural Foundation, leading cultural autonomy organization through social contribution activities

 

Daejeon Cultural Foundation announced that it carried out social contribution activities during the month of May to become a leading cultural autonomy organization trusted by citizens through ESG management. 

 

First, until May 17, repairs and improvements to Hanbat Arboretum's outdoor performance hall facilities were carried out through talent donations from employees. Through the design and drawings of art majors, the faded paint on the exterior wall of the performance hall was removed and new colors were applied to create a resting place for citizens and a space for culture and arts. 

 

In the completed space, a conversation between poets Jeong Ho-seung and Son Mi, and a literary concert featuring Seo Gyeong-seok and Byeon Jin-seop were held, and about 1,000 citizens participated and enjoyed culture and arts in the city.

 

On the 24th, ahead of Patriots and Veterans Month, an environmental cleanup campaign was held at Daejeon National Cemetery, Cheonan Cemetery, etc. to honor those who sacrificed and devoted themselves to the country. About 60 executives and employees, including CEO Baek Chun-hee, attended the event, which began with a visit to the memorial tower, followed by planting the Korean flag, wiping the tombstone, and collecting trash.

 

Baek Chun-hee, CEO of Daejeon Cultural Foundation, quoted Seri Anderson, who said, “The reason volunteer work is carried out without receiving money is not because it is not valuable, but because it cannot be put a price on,” and said, “There are many people in the newly created space through the efforts of the employees.” “If citizens work together, nothing will be more valuable,” he said.

 

Meanwhile, the Daejeon Cultural Foundation has been carrying out social contribution activities at the National Cemetery every year since 2020, and donated the entire proceeds generated through last year's flea market 'Together' to the Daejeon Metropolitan City branch of the Korean War Veterans Association. 

 

In addition, we carry out various social contribution activities such as environmental cleanup activities, kimchi delivery, blood donation, and green campaigns every quarter.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