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일상생활 돌봄서비스" 사업 적극 추진

소득 수준에 따라 본인 부담률 차등, 상시 모집 진행

김화중 기자 | 기사입력 2024/05/24 [09:16]

태안군, "일상생활 돌봄서비스" 사업 적극 추진

소득 수준에 따라 본인 부담률 차등, 상시 모집 진행

김화중 기자 | 입력 : 2024/05/24 [09:16]

▲ 태안군 청사 전경=뉴스브레이크DB  © 김화중 기자


충남 대안군이 관내 가족돌봄청년과 중·장년층 등을 대상으로 통합돌봄서비스 사업인 ‘일상돌봄 서비스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히고 해당되는 군민들의 많은 관심과 신청을 당부했다.

 

‘일상돌봄 서비스 사업’이란 기본서비스(돌봄, 가사, 동행지원)와 특화서비스(병원동행, 심리지원)를 통합적으로 제공하는 맞춤형 돌봄 사업으로 보건복지부가 주관한다.

 

사업 대상은 본인의 질병·고립 등으로 일상생활 수행이 어려운 청년 및 중·장년(19세~64세)과 돌봄이 필요한 아픈 가족을 부양하는 가족돌봄청년(13세~39세)이다. 대상자에게는 기본 서비스(월 12·24·36·72시간) 및 특화서비스(최대 2개)가 제공되며, 이용자는 본인이 필요로 하는 서비스를 직접 선택할 수 있다.

 

서비스 이용금액은 기본 서비스의 경우 36시간 이용 시 월 64만 8천 원이며, 기본 서비스 중 ‘가사’만 이용 시 12시간 기준 월 21만 6천 원이다. 특화 서비스의 경우 서비스 종류에 따라 다르며 월 12만 원에서 25만 원까지 다양하다.

 

단, 기초수급자 및 차상위 계층의 경우 기본 서비스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으며, 이밖에 중위소득 120% 이하(10% 부담) 및 중위소득 120% 초과 160% 이하(20% 부담)에 해당하는 군민도 저렴하게 이용 가능하다. 특화서비스의 경우도 소득에 따라 요금이 차등 부과된다.

 

이번 사업을 통해 그동안 돌봄 사각지대에 놓여있던 가족돌봄 청년과 질병·고립 등으로 일상생활 유지가 어려운 중장년의 사회적 보호망이 더욱 두터워질 것으로 기대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aean-gun, South Chungcheong Province, is starting to promote daily life services that help with housework and hospital accompaniment for residents in need of care.

 

The county announced that it was promoting the ‘Daily Care Service Project’, an integrated care service project targeting youth and middle-aged and older people receiving family care within the jurisdiction, and requested a lot of interest and applications from eligible county residents.

 

The ‘Daily Care Service Project’ is a customized care project that provides integrated basic services (care, housework, accompaniment support) and specialized services (hospital accompaniment, psychological support) and is hosted by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The project targets are young people, middle-aged and older adults (19 to 64 years old) who have difficulty carrying out daily activities due to their own illness or isolation, and family care youth (13 to 39 years old) who support sick family members in need of care. Basic services (12, 24, 36, and 72 hours per month) and specialized services (up to two) are provided to eligible users, and users can directly select the services they need.

 

The cost of using the service is 648,000 won per month for 36 hours of use for the basic service, and 216,000 won per month for 12 hours when using only ‘housework’ among the basic services. Specialized services vary depending on the type of service and range from 120,000 won to 250,000 won per month.

 

However, basic services can be used free of charge for basic beneficiaries and the second-lowest income class. In addition, residents with median income below 120% (10% burden) and those with median income between 120% and 160% (20% burden) can also use the basic service for free. It is readily available. For specialized services, fees are charged differently depending on income.

 

Through this project, it is expected that the social protection network for young people receiving family care who have been in the blind spot of care and middle-aged people who have difficulty maintaining their daily lives due to illness or isolation will be further strengthened.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