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경자 대전시의원, 위기 임산부·위기 영아 보호 위한 정책토론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5/22 [16:51]

안경자 대전시의원, 위기 임산부·위기 영아 보호 위한 정책토론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5/22 [16:51]

▲ 토론회를 주재하고 있는 안경자 대전시의원  © 대전시의회


안경자 대전시의원(복지환경위원회, 국민의힘, 비례)이 '영유아 인권, 모두가 지켜야 할 소중한 미래의 가치'라는 주제로 22일 오후 2시 시의회에서 ‘위기임산부·위기영아 보호 정책 강화 방안 마련 정책토론회’를 진행했다.

 

이번 정책토론회는 대전시의회가 주최하고 복지환경위원회와 초록우산 대전지역본부에서 공동주관 하는 것으로 ‘아기 울음소리도 지켜져야 할 권리입니다’라는 슬로건 아래 대전지역의 임신과 출산, 양육의 어려움을 겪는 부모가 영아에게 안전하고 따뜻한 보살핌을 제공할 수 있도록 공적 지원을 강화하고 보호 체계를 마련하고자 전문가와 시민의 의견을 수렴하는 시간으로 이뤄졌다.

 

김자연 육아정책연구소 부연구위원이 주제발표를 맡았고, 김송희 대전자모원 원장, 류진석 충남대학교 사회복지학과 교수, 윤해열 대전광역시 여성가족청소년과장, 오병준 아동보육과장, 이명신 초록우산 복지사업본부 팀장, 정영선 홀트아동복지회 아침뜰 원장이 토론자로 참석하여 열띤 토론의 장이 펼쳐졌다.

 

좌장을 맡은 안경자 의원은 “저출산을 극복하기 위한 다양한 정책과 지원이 쏟아져나오는 가운데 아이를 낳아야 할지 고민하고, 낳아서도 유기 등의 범죄를 선택하는 비극이 더 이상 발생하지 않아야 한다”며, “이번 토론회를 계기로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한 실효성 있는 정책이 만들어질 수 있도록 적극적인 의정활동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한편 안경자 의원은 작년 9월 제273회 대전광역시의회 임시회에서 5분자유발언을 통해 위기임산부 지원 필요성을 제안한 바 있으며 위기임산부 및 위기영아 지원을 위한 조례안을 대표발의 할 계획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City Council member Ahn Kyung-ja discusses policies to protect at-risk pregnant women and infants at risk

 

Daejeon City Councilor Ahn Kyung-ja (Welfare and Environment Committee, People Power, Proportionality) held a meeting at the city council at 2 p.m. on the 22nd under the theme of 'Human rights of infants and young children, precious future values that must be protected by everyone' and discussed the policy of 'Establishing measures to strengthen policies to protect at-risk pregnant women and at-risk infants.' A discussion session was held.

 

This policy debate is hosted by the Daejeon City Council and co-hosted by the Welfare and Environment Committee and the Green Umbrella Daejeon Regional Headquarters. Under the slogan, 'Even the sound of a baby's cry is a right that must be protected,' parents who are experiencing difficulties in pregnancy, childbirth, and childrearing in the Daejeon region It was held to collect opinions from experts and citizens to strengthen public support and establish a protection system to provide safe and warm care to infants.

 

Kim Ja-yeon, an associate researcher at the Childcare Policy Research Institute, gave the presentation, along with Kim Song-hee, director of the Daejeon Children's Motherhood Center, Ryu Jin-seok, professor of social welfare at Chungnam National University, Yoon Hae-yeol, head of the Women, Family and Youth Department of Daejeon Metropolitan City, Oh Byeong-jun, head of the child care department, Lee Myeong-shin, Green Umbrella Welfare Business Division team leader, and Jeong Young-sun of Holt. The director of the Children's Welfare Association's Morning Garden participated as a discussant, and a heated discussion took place.

 

Rep. Ahn Kyung-ja, who served as moderator, said, “As various policies and support are pouring in to overcome the low birth rate, the tragedy of worrying about whether to have a child or choosing to commit a crime such as abandonment should no longer occur,” adding, “This debate “We will use this as an opportunity to actively engage in legislative activities to create effective policies that reflect the voices of the field.”

 

Meanwhile, Rep. An Kyung-ja proposed the need for support for pregnant women at risk through a five-minute free speech at the 273rd special session of the Daejeon Metropolitan City Council in September last year, and plans to propose an ordinance to support pregnant women at risk and infants at risk.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