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흥새마을금고 진영한 이사장 '대통령 표창' 받아

3대가 함께 살면서 40년 동안 노모 극진히 보살펴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5/03 [15:20]

대흥새마을금고 진영한 이사장 '대통령 표창' 받아

3대가 함께 살면서 40년 동안 노모 극진히 보살펴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5/03 [15:20]

▲ 진영한 이사장, 윤석열 대통령과 기념사진


대전 대흥새마을금고 진영한 이사장이  3일 열린 제52회 어버이의날 기념식에서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이날 윤석열 대통령으로부터 대통령표창을 받은 진영한 이사장은 지난 40년 가까이 노모를 극진히 모시는 등 정성껏 부양한 점이 인정돼 표창을 받았다.

 

특히 진영한 이사장은 3대가 함께 살면서 고령의 어머니를 불편없이 40년간 극진한 효심으로 봉양하는 효자로, 참된 효를 생활근본으로 화목한 가정을 이루어 왔을 뿐 아니라 경로당 및 지역 어르신들을 위한 의료봉사활동과 명절 이웃돕기 후원 등 봉사활동 전개로 주변 어르신들을 공경하는 마음이 타의 모범이 됐다는 평가를 받았다.

▲ 대통령표창장 사본


이날 대통령 표창을 받은 진영한 이사장은 <브레이크뉴스>와의 통화에서 "자식된 도리로서 마땅히 해야할 일을 했을 뿐인에 이렇게 분에 넘치는 대통령표창을 받게돼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진영한 이사장은 이어"앞으로도 어머님의 남은 여생 동안 지금까지 해오던것 이상으로 편히 모실 것"이라고 말하고 "지역 어르신들과 지역사회를 위한 봉사활동도 게을리 하지 않고, 대통령표창에 누가되지 않도록 무거운 책임감을 가지고 살아가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heung Saemaeul Geumgo Chairman Jinyoung-han receives ‘Presidential Citation’

 

Three generations lived together and took great care of their elderly mother for 40 years.

 

Chairman Jin Young-han of Daejeon Daeheung Saemaeul Geumgo received a presidential commendation at the 52nd Parents' Day ceremony held on the 3rd.

 

On this day, Chairman Jin Young-han, who received a presidential commendation from President Yoon Seok-yeol, received the commendation in recognition of his sincere support, including caring for his elderly mother with great care for the past 40 years.

 

In particular, Chairman Young-Han Jin is a filial son who has lived with three generations of his mother and has cared for his elderly mother with utmost filial piety for 40 years without any inconvenience. He has not only built a harmonious family with true filial piety as the basis of his life, but also has been involved in medical volunteer work for senior citizens' centers and local seniors and on holidays. He was evaluated as having set an example for others by showing respect for the elderly around him through volunteer activities such as helping neighbors and sponsoring others.

 

Chairman Young-Han Jin, who received the presidential commendation on this day, said in a phone call with <Break News>, "I am honored to receive such an indignant presidential commendation for simply doing what I had to do as a child."

 

Chairman Young-Han Jin continued, “We will continue to take care of your mother more comfortably than we have done so far for the rest of her life,” and added, “We will not neglect volunteer work for local seniors and the community, and we will take a heavy sense of responsibility to ensure that the Presidential Award is not in jeopardy.” “I will survive,” he said.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