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어나서 꼭 한 번 해보고 싶은 버킷리스트에 담길 ‘대한민국 한 바퀴’

코리아둘레길 ‘2024 상반기 걷기여행주간’ 운영

전옥령 객원기자 | 기사입력 2024/05/03 [08:02]

태어나서 꼭 한 번 해보고 싶은 버킷리스트에 담길 ‘대한민국 한 바퀴’

코리아둘레길 ‘2024 상반기 걷기여행주간’ 운영

전옥령 객원기자 | 입력 : 2024/05/03 [08:02]

▲ 걷기행사주간 안내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국민적 걷기여행 붐을 조성하고 ‘코리아둘레길’을 지역의 대표 관광콘텐츠로 육성하기 위해, 5월 3일부터 19일까지 ‘2024년 상반기 걷기여행주간’을 운영한다. 

 

코리아둘레길은 동․서․남해안 및 DMZ 접경 지역 등 우리나라 외곽의 기존 걷기여행길을 연결하여 ‘대한민국을 재발견하며 함께 걷는 길’로 구축한 약 4,500km의 초장거리 걷기여행 길로 이번 행사는 코리아둘레길 걷기와 어촌체험휴양마을 체험·숙박시설 할인행사 함께 추진한다.

 

 

코리아둘레길

 

 

 

 

남해안 및 DMZ 접경 지역 등 우리나라 외곽의 기존 걷기여행길을 연결하여 대한민국을 재발견하며 함께 걷는 길로 구축한 4,500km의 초장거리 걷기여행 길

동해 해파랑길

50개 코스, 750km

(`16년 개통)

+

남해 남파랑길

90개 코스, 1,470km

(`20년 개통)

+

서해 서해랑길

109개 코스, 1,800km

(`22.6월 개통)

+

DMZ 평화의 길

횡단노선 34개 코스, 524km

(`23.9월 완성, ‘’24년 하반기개통)

 

특히, 이번 걷기여행주간에는 문체부의 코리아둘레길 걷기와 해양수산부(장관 강도형, 이하 해수부)의 ‘어촌체험휴양마을’ 체험·숙박시설 할인행사 등을 함께 추진해 어촌관광을 알리고 어촌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다. 

 

양 부처는 ‘국민을 위해 일하는 원팀 정부’를 구현하기 위해 문체부의 국내관광진흥과와 해수부의 해양레저관광과의 과장급 직위를 전략적 인사교류 대상으로 지정한 바 있으며 이번 사업도 걷기여행과 어촌관광의 동반성장을 위한 협업과제의 일환으로 추진한다.

 

문체부와 해수부는 5월 3일, 전남 목포생활도자박물관 야외광장에서 걷기여행주간 선포식과 걷기원정대 발대식을 개최한다. 사전공모를 통해 선정된 걷기원정대는 서해안의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벗 삼아 전남 해남 돌머리, 경기 화성 궁평리의 어촌체험휴양마을 등을 찾아가고 코리아둘레길의 매력을 누리소통망(SNS)으로 널리 홍보한다.

 

코리아둘레길 걷기여행 활성화 위한 다양한 민관 협업 행사 추진

 

아울러 국민들의 걷기여행을 활성화하고 코리아둘레길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민관 협업 행사도 이어진다. 먼저 문체부는 한국어촌어항공단과 함께 봄에 떠나기 좋은 코리아둘레길 인근 어촌체험휴양마을 등을 소개하는 ‘랜선 걷기여행!, 코둘×어촌마을’ 온라인 행사(5. 3.~5. 19.)를 진행한다. 

 

 

 글-전옥령 객원기자 okjun7878@naver.com 자료제공>문화체육관광부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ake a walk around Korea’ on your bucket list of things you want to do at least once in your life.

 

Korea Dullegil ‘2024 First Half Walking Travel Week’ operated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together with the Korea Tourism Organization, is operating the '2024 First Half Walking Travel Week' from May 3 to 19 to create a national walking travel boom and foster the 'Korea Dullegil' as a representative tourist content in the region. do.

 

The Korea Dullegil is an ultra-long-distance walking tour of approximately 4,500 km that was established as a 'walking path together while rediscovering Korea' by connecting existing walking tours on the outskirts of Korea, such as the east, west, and south coasts and the DMZ border area. This event is held under the Korea Dullegil Trail. Walking, fishing village experience and resort village experience and lodging facilities discount events will be promoted together.

  

In particular, during this walking travel week,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s Korea Dule Trail walk and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Minister Kang Do-hyeong,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promote fishing village tourism and revitalize the economy of fishing villages by promoting 'Fishing Village Experience and Recreation Village' experience and discount events for lodging facilities. blow in

 

In order to realize a 'one-team government that works for the people,' both ministries have designated manager-level positions in the Domestic Tourism Promotion Department of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and the Marine Leisure and Tourism Department of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as targets for strategic personnel exchange. This project also includes walking tours and fishing village tours. This is being promoted as part of a collaborative project for growth.

 

  On May 3,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and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will hold a walking travel week declaration ceremony and a walking expedition launching ceremony at the outdoor plaza of the Mokpo Living Ceramics Museum in Jeollanam-do. The walking expedition selected through a preliminary contest will take advantage of the beautiful natural scenery of the west coast and visit places such as Dolmeori in Haenam, Jeollanam-do and the fishing village experience resort village of Gungpyeong-ri, Hwaseong, Gyeonggi-do, and widely promote the charm of the Korea Dule Trail through SNS.

 

Promotion of various public-private collaborative events to promote walking tours of the Korea Dullegil Trail

 

In addition, various public-private collaboration events will be held to promote walking trips among the public and increase interest in the Korea Trail. First,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together with the Korea Fishing Village Fisheries Aviation Corps, held an online event (May 3 to May 19) called 'Lanco Walking Tour!, Cordul Proceed.

 

 <Written by Jeon Ok-ryeong, guest reporter okjun7878@naver.com Data provided by >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