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시, 신임 베트남 대사 첫 출장지 논산 방문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5/02 [17:24]

논산시, 신임 베트남 대사 첫 출장지 논산 방문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5/02 [17:24]

▲ 좌 백성현 논산사장 우 부호 베트남 대사  © 논산시


부호(Vu Ho) 신임 베트남 대사가 충남 논산시를 방문했다고 논산시가 전했다.

 

논산시를 방문한‘부호(Vu Ho)’대사는 지난 3월 베트남 대사로 부임했고, 농식품 수출의 중심지인 논산을 첫 출장지로 선택했다.

 

‘부호(Vu Ho)’대사는 32년 전 한국․베트남의 수교 초석을 닦은 ‘부콴(Vu Khoan, 1937~2023)’ 전 베트남 부총리의 아들로 한국과 남다른 인연이 있다.

 

백성현 시장은 민선8기 들어 작년 베트남과 2,200만불 수출협약 체결, 놀뫼 인삼 수출 600만불 체결은 물론 베트남에 논산 통상사무소까지 개설하는 등 베트남 시장 공략을 성공적으로 이뤄냈다. 이에 신임 베트남 대사는 논산시를 중요한 파트너로 인식하고 첫 출장지로 논산시를 택했다.

 

베트남 대사는 백성현 논산시장과 함께 수출업체인‘놀뫼인삼’과 스마트 선진 농업기술을 자랑하는 ‘팜팜’을 들렀다. 

 

놀뫼인삼을 방문한 ‘부호’대사는 논산의 인삼이 베트남에 이렇게 많이 수출된‘비결’을 질문하는 등 관심을 보였다.

 

이어 논산시 첨단 영농 현장인 스마트팜을 방문한 ‘부호’대사는 재배기간이 대폭 단축되는 과학 영농에 놀라움을 표했고, 양광식 팜팜 대표는 “현재 일본, 싱가폴 등에 토마토를 수출하고 있는데, 이번 베트남 대사님의 방문을 계기로 대베트남 수출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논산시 농산업 현장을 둘러 본 ‘부호’ 베트남 대사는 “재임하는 동안 논산시가 수출뿐 아니라 베트남 도시와의 자매결연 추진 등, 논산시와 베트남이 더욱 깊은 인연을 맺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히며 향후 베트남 총리의 한국 방문 시 논산시와 협력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서도 살펴보겠다고 언급했다.

 

이에 백성현 논산시장은 “대한민국 농식품 수출의 중심지인 논산을 첫 방문지로 찾아주신 것이 깊이 감사드리고, 베트남과 논산시의 수출 협력 파트너 관계가 강화될 수 있도록 마음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onsan City, new Vietnamese ambassador visits Nonsan, first business trip destination

 

Nonsan City reported that the new Vietnamese Ambassador Vu Ho visited Nonsan City, South Chungcheong Province.

 

Ambassador Vu Ho, who visited Nonsan City, took office as Ambassador to Vietnam last March and chose Nonsan, the center of agricultural and food exports, as his first business trip destination.

 

Ambassador Vu Ho has a special relationship with Korea as the son of former Vietnamese Deputy Prime Minister Vu Khoan (1937-2023), who laid the foundation for diplomatic relations between Korea and Vietnam 32 years ago.

 

Mayor Baek Sung-hyun, who entered the 8th popularly elected term, successfully targeted the Vietnamese market by signing a $22 million export agreement with Vietnam last year, signing a $6 million export agreement with Nolmoe ginseng, and even opening a Nonsan trade office in Vietnam. Accordingly, the new Vietnamese ambassador recognized Nonsan City as an important partner and chose Nonsan City as his first business trip destination.

 

The Vietnamese Ambassador, along with Nonsan Mayor Baek Sung-hyun, visited ‘Nolmoe Ginseng’, an export company, and ‘Pam Farm’, which boasts smart advanced agricultural technology.

 

Ambassador ‘Booho’, who visited Nolmoe Ginseng, showed interest by asking about the ‘secret’ behind why so much ginseng from Nonsan was exported to Vietnam.

 

Next, Ambassador 'Booho', who visited Smart Farm, a cutting-edge farming site in Nonsan City, expressed surprise at the scientific farming that drastically shortens the cultivation period, and Yang Gwang-sik, CEO of Farm Farm, said, "We are currently exporting tomatoes to Japan, Singapore, etc., and this time the Vietnamese Ambassador visited. “We will use this as an opportunity to actively promote exports to Vietnam,” he expressed his ambition.

 

Vietnamese Ambassador 'Boo Ho', who toured Nonsan City's agricultural industry site, said, "During my tenure, I will strive to build a deeper relationship between Nonsan City and Vietnam, not only through exports, but also by promoting sisterhood relationships with Vietnamese cities," and became the future Prime Minister of Vietnam. He also mentioned that he would look into ways to cooperate with Nonsan City during his visit to Korea.

 

In response, Nonsan Mayor Baek Sung-hyeon said, “I am deeply grateful that you visited Nonsan, the center of Korea’s agricultural and food exports, as your first visit, and I will do my best to strengthen the export cooperation partnership between Vietnam and Nonsan City.”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