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경아 대전시의원, 대상포진 예방접종 지원대상 확대 물고 터...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5/02 [15:41]

황경아 대전시의원, 대상포진 예방접종 지원대상 확대 물고 터...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5/02 [15:41]

▲ 복지환경위원회 황경아 의원  © 대전시의회


대전시민 가운데 대상포진 예방접종 지원대상을 의료취약계층으로 확대하는 조례가 상임위를 통과하면서 본회의 문턱을 넘게 되면 본격적인 실행에 나설것으로 보인다.

 

제227회 임시회를 열고 있는 대전시의회는 2일 복지환경위원회 황경아 의원(국민의힘,비례대표)이 대표 발의 한 ‘대전광역시 대상포진 예방접종 지원조례 일부 개정 조례안’이 상임위인 복지환경위원회에서 원안 가결됐다고 밝혔다. 

 

개정 조례안은 대상포진 예방접종 지원대상을 의료취약계층으로 확대하여 계층별, 사회·경제적 상황에 따른 건강상태의 격차 발생을 줄일 수 있도록 근거를 마련하고자 개정됐다. 

 

이에 지원대상을 기존 65세 이상 수급자에서 65세 이상 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장애인, 국가유공자, 독거노인으로 확대했다. 

 

대상포진은 감염되었을 때 극심한 고통과 치명적 결과를 가져올 수 있는 질병으로 지난 2021년 무려 72만 명이 넘는 환자들이 고통을 겪었는데 예방접종이 활성화되면서 시민들이 대상포진의 위험에서 보호되고, 사회적 경제적 비용이 절감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었다.

 

특히 이번에 상임위원회를 통과한 개정조례안은 대상포진 예방접종 지원대상을 명확히 규정하고, 예산의 범위내에서 지속가능하면서 최대의 효과를 확보하기 위해 대전시민이면서 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장애인, 독거노인 ,국가유공자로 확대해 보다 많은 시민들이 혜택을 보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개정조례안을 발의한 황경아 의원은 “대상포진백신은 가격이 저렴하지만 효능이 낮은 생백신과 가격은 비씨지만 효능이 우수한 사백신이 있는데 이는 가격과 효능의 문제”라고 지적하고 “이번 개정 조례안을 통해 대전시 지원으로 의료취약계층에게도 양질의 백신 예방접종이 가능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황경아 의원은 특히 “대상포진은 그 통증에도 불구하고 1회, 10만 원이 넘는 높은 접종비용으로 인해 의료취약계층은 접종을 망설일 수밖에 없다”며, “계층별, 사회·경제적 상황에 따른 차이가 건강상의 차별로 이어지지 않도록, 모든 대전시민의 행복하고 건강한 삶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조례안은 10일 제277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에서 최종 의결될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City Councilor Hwang Kyeong-ah asks to expand the scope of support for shingles vaccination...

 

The ordinance expanding the scope of shingles vaccination support among Daejeon citizens to medically vulnerable groups is expected to begin full-scale implementation once it passes the standing committee and reaches the plenary session.

 

Daejeon City Council, which is holding its 227th extraordinary session, on the 2nd, the 'Daejeon Metropolitan City Shingles Vaccination Support Ordinance Partial Amendment Ordinance' proposed by Representative Hwang Kyung-ah (People Power Party, Proportional Representative) of the Welfare and Environment Committee was passed by the Welfare and Environment Committee, which is a standing committee. It was announced that the original bill was passed.

 

The revised ordinance was revised to provide a basis for expanding the scope of shingles vaccination support to medically vulnerable groups to reduce disparities in health status by class and social and economic situation.

 

Accordingly, the support target was expanded from recipients over 65 years of age to recipients over 65 years of age, the next lowest class, the disabled, people of national merit, and the elderly living alone.

 

Shingles is a disease that can cause extreme pain and fatal outcomes when infected. As many as 720,000 patients suffered from it in 2021, but with the activation of vaccinations, citizens are protected from the risk of shingles and social and economic costs are reduced. Savings could be expected.

 

In particular, the revised ordinance that passed the standing committee this time clearly defines the targets of shingles vaccination support, and in order to ensure maximum effectiveness while being sustainable within the budget, Daejeon citizens, recipients, the next lower class, the disabled, the elderly living alone, and the national government It is expected that more citizens will benefit by expanding it to people of merit.

 

Representative Hwang Kyeong-ah, who proposed the revised ordinance, pointed out, “There is a live herpes zoster vaccine that is inexpensive but has low efficacy, and a live vaccine that is expensive but has excellent efficacy. This is a matter of price and efficacy,” and added, “Through this revised ordinance, Daejeon City “With this support, we expect that high-quality vaccination will be possible for medically vulnerable groups as well,” he said.

 

In particular, Representative Hwang Kyeong-ah said, “Despite the pain of shingles, medically vulnerable groups have no choice but to hesitate to get vaccinated due to the high cost of vaccination, which exceeds 100,000 won per dose,” and “Depending on class and social and economic circumstances, “We will strive to ensure that all Daejeon citizens live happy and healthy lives so that differences do not lead to health discrimination,” he said.

 

The ordinance is scheduled to be finalized at the 3rd plenary session of the 277th Extraordinary Meeting on the 10th.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