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초등학교 돌봄 학생에 부실간식 제공 논란

와풀 한 조작...딸기 1개... 견과류 두 쪽이 4400원
학부모들 울분...개간식도 이정도는 아니다...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4/29 [15:35]

대전 초등학교 돌봄 학생에 부실간식 제공 논란

와풀 한 조작...딸기 1개... 견과류 두 쪽이 4400원
학부모들 울분...개간식도 이정도는 아니다...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4/29 [15:35]

▲ 부실하기 짝이 없는 복용초등학교 돌봄 간식  © 독자 제공

 

▲ 부실하기 짝이 없는 복용초등학교 돌봄 간식

 

▲ 부실하기 짝이 없는 복용초등학교 돌봄 간식

 

▲ 부실하기 짝이 없는 복용초등학교 돌봄 간식

 

▲ 부실하기 짝이 없는 복용초등학교 돌봄 간식

 

대전지역 한 초등학교 재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초등 돌봄 운영 과정에 학생들에게 제공된 간식이 부실함을 넘어서 학생들이 먹을 간식으로는 눈으로 보고 믿기지 않는다는 지적이 일면서 학부모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부실 간식 제공 지적을 받고 있는 문제의 학교는 대전 유성구 소재 A초등학교로 해당학교는 1학년부터 4학년까지의 재학생 112명을 대상으로 학교에서 직접 운영을 하지 않고 돌봄교실을 위탁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A학교의 경우 일반적으로 다른 초등학교와는 다르게 복건복지부에서 시범적으로 실시하는 학교돌봄터사업으로 지자체와 교육청이 위탁운영 협약을 체결해 지자체에서 운영하는 특수한 형태의 돌봄사업이다.

 

간식예산 1인 4400원은 수익자인 학부모가 1900원을 부담하고 나머지 2500원은 교육청과 유성구청이 각각 50%씩 부담한다.

 

문제가된 부실 간식은 위탁을 맏은 유성구청이 제3의 민간기관에 위탁 운영을 맏기면서 수탁기관이 제공한 간식으로 확인됐다.

 

특히 사진에 등장한 간식은 수탁기관 대표의 가족이 공유주방에서 조리해 공급한것으로 확인돼 충격을 주고 있다.

 

유성구청은 처음부터 조리실 등 기본적인 준비가 되지 않은 기관에 위탁을 맏긴것으로 유성구청이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문제가 발생하자 A초등학교 돌봄 대상 학부모들이 학교를 상대로 항의를 하는 등 강경 대응에 나섰고, 해당 간식은 지난 주 목요일을 끝으로 납품이 중단됐다.

 

특히 학부모들은 단체 공유방에 학생들이 제공받은 간식 사진과 함께 사진 설명을 하는 등 간식의 부실함을 공유했다.

 

현재는 대기업에서 운영하고 있는 급식업체에서 간식을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부실 간식 제공 논란에 대해 대전시의회 교육위원회 김민숙 의원은 "해도해도 너무하는것 아니냐" 면서 "어떤 학부모는 개간식도 이정도는 아니라고"울분을 터뜨렸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특히 해당 간식을 수탁기관 대표의 가족이 공유주방에서 조리를 했다는 대목에서 "아무리 구청에 위탁을 맏겼다 하더라도, 교육청의 예산이 지원된 만큼 교육청에서 처음부터 관리를 철저히 했어야 되는 것 아니냐"면서 "교육청이 유성구청에 위탁을 했기때문에 책임이 없다고 할게 아니라 철저한 원인을 규명해 다시는 이런일이 발생 하지 않도록 해야된다"고 말했다.

 

한편 부실한 간식을 제공했다고 지적을 받고 있는 A초등학교 학교돌봄터 운영기관은 간식업체 선정과 관련해 운영위원회 등을 통해 간식 메뉴를 결정 하는 등 공정하고 투명한 절차를 밟아 결정된 사항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급간식업체 선정은 지난 지난 2022년 해당 업체로부터 간식을 사전에 제공받아 학부모 만족도 조사를 실시하고, 운영위원회를 통해 해당 업체와 계약을 체결하게 됐다고 설명해 간식업체 선정 과정과 절차에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해당 업체는 2023년도에도 운영위원회를 개최해 재계약이 체결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학부모 만족도 조사에서도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면서 학교돌봄터 사업결과보고서 사본을 제시했다.

 

또한 문제가 된 오렌지는 지난 23일 배달과정에서 한 반의 오렌지가 쏟아지는 일이 발생했고, 이 과정에서 학교측에 사과와 함께 조치를 취하겠다고 했으나 학교측이 괜찮다고 했다는 사실과 함께 당시 배달에 참여한 직원의 진술서도 공개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ontroversy over providing stale snacks to students at Daejeon Sojong Elementary School

 

The snacks provided to students during the elementary school care operation for students attending an elementary school in the Daejeon area were not only inadequate, but were also criticized as being hard to believe when seeing them as snacks for students, sparking outrage from parents.

 

The school in question, which has been criticized for providing poor snacks, is Yuseong-gu, Daejeon, and it has been confirmed that Yoseong Elementary School is not directly operating a care class for its 112 students from 1st to 4th grade, but is instead running a consignment care class.

 

Unlike other elementary schools, Dogye Elementary School is a school care center project implemented on a pilot basis by the Fujian Ministry of Welfare. It is a special type of care project operated by the local government through a consignment operation agreement between the local government and the Office of Education.

 

Of the snack budget of 4,400 won per person, parents who are beneficiaries pay 1,900 won, and the Office of Education and Yuseong-gu Office each pay 50% of the remaining 2,500 won.

 

The defective snacks in question were confirmed to be snacks provided by a consignment agency after the Yuseong-gu Office, which took the lead in entrusting the snack, entrusted operation to a third private organization.

 

In particular, it is shocking as it has been confirmed that the snacks that appear in the photo were cooked and supplied in a shared kitchen by the family of the representative of the entrusted organization.

 

It seems that Yuseong-gu Office will not be free from responsibility as it entrusted the work to an institution that did not have basic preparations, such as a kitchen, from the beginning.

 

When the problem arose, parents of those receiving care at Yongjak Elementary School took strong action, protesting against the school, and delivery of the snacks in question was stopped at the end of last Thursday.

 

In particular, parents shared the poor quality of the snacks by posting pictures of the snacks provided to students and captions in the group sharing room.

 

It has been confirmed that snacks are currently being provided by a catering company operated by a large corporation.

 

Regarding the controversy over the provision of poor snacks, Kim Min-sook, a member of the Daejeon City Council's education committee, said, "Isn't it too much to do?" and added, "Some parents expressed their anger by saying that even dog snacks are not good enough."

 

In particular, Rep. Kim said that the snacks in question were cooked in a shared kitchen by the family of the representative of the entrusted organization, saying, "No matter how much it was entrusted to the district office, shouldn't the office of education have managed it thoroughly from the beginning as the budget was supported by the office of education?" He said, “I’m not saying that the Office of Education is not responsible because it entrusted it to Yuseong-gu Office, but we need to thoroughly investigate the cause to prevent something like this from happening again.”

 

The operating agency of the school day care center at Dokyo Elementary School, which has been criticized for providing poor snacks, announced that the decision was made through fair and transparent procedures, such as deciding the snack menu through the operating committee, etc. in relation to the selection of the snack company.

 

At the same time, it was explained that the selection of a snack company was made by receiving snacks from the company in advance in 2022, conducting a parent satisfaction survey, and signing a contract with the company through the operating committee, emphasizing that there were no problems with the snack company selection process and procedures. did.

 

The company then explained that a steering committee meeting was held in 2023 and a renewal of the contract was concluded.

 

In particular, he said that the parent satisfaction survey showed a high level of satisfaction and presented a copy of the school care center project results report.

 

In addition, as for the oranges in question, half of the oranges spilled during the delivery process on the 23rd, and during this process, they apologized to the school and said they would take action, but the school said it was okay, and the employee who participated in the delivery at the time was A statement was also released.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