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대표 관광콘텐츠 발굴 추진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4/25 [13:48]

충남도, 대표 관광콘텐츠 발굴 추진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4/25 [13:48]

▲ 충남 대표관광지 안면도 관광개발 조감도     ©충남도

충남도와 15개 시군 관광 관계관 회의 열고 ‘2025-2026 충남 방문의 해’ 성공 운영을 위한 대표 관광콘텐츠 발굴에 본격 나섰다.

 

이를 위해 충남도는 25일 도청에서 충남도와 시군 관광 관계관 영상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지난 2월에 이어 2번째로 개최된 이날 회의는 충남 방문의 해 준비상황에 대한 점검과 신규 시책사업 발굴을 위한 토의를 실시하고, 준비상황 점검에서는 시군별로 발굴한 맛집, 숙소 등 대표 관광콘텐츠와 계절별 코스 및 축제·문화행사를 연계한 테마 상품 발굴 결과를 공유했다.

 

특선 상품으로는 천안시의 ‘독립기념관–성성호수공원–병천 순대국밥–뚜쥬루빵돌가마마을’, 보령시의 ‘천북 굴따라길–충청수영성–오천항 수산물판매센터–우유창고’ 등 시군별 관광 명소와 맛집 등을 결합한 매력적인 관광상품을 개발했다.

 

충남도는 최근 ‘먹방’으로 일컬어지는 맛집과 유명 카페 탐방이 여행 트렌드인 점을 감안해 지역 맛집과 디저트 카페, 관광명소를 특선 상품으로 개발해 관광객을 불러 모은다는 전략이다. 

 

발굴한 관광 콘텐츠는 전문가 의견과 대국민 선호도 조사를 거쳐, 가칭 ‘충남 관광 15선’을 선정 후 하반기부터 팸투어, 세일즈콜, 박람회·로드쇼, 관광누리집, 누리소통망(SNS), 팸플릿 등을 통해 대대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다.

    

충남 방문의 해와 연계한 신규 시책 발굴 토의에서는 산, 등대, 섬, 둘레길 등을 활용한 코스 인증 사업 도입에 대한 아이디어를 공유했다.

  

이와 함께 유명인과 팬들이 충남에서 이벤트나 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셀럽과 함께하는 달달 충남 여행’, 야간 관광을 통한 체류형 관광 활성화 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토의를 진행했다.

 

한편, 2025-2026 충남 방문의 해는 다시 한 번 찾아오고 싶은 관광지로서 이미지 제고 및 2026년 연간 방문객 5000만명을 달성해 국내 관광지 3위 도약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outh Chungcheong Province promotes discovery of representative tourism content

 

A meeting of tourism officials from South Chungcheong Province and 15 cities and counties was held and a full-fledged search for representative tourism content was held to ensure the success of the ‘2025-2026 Visit Chungnam Year’.

 

To this end, South Chungcheong Province announced that it held a video conference with tourism officials from South Chungcheong Province and cities and counties at the provincial office on the 25th.

 

The meeting, which was held for the second time since last February, examined the preparation status for the Visit Chungnam Year and discussed the discovery of new policy projects. In the preparation status inspection, representative tourism contents such as restaurants and lodgings discovered by city and county were discussed. The results of discovering theme products linked to seasonal courses and festivals and cultural events were shared.

 

Special products include ‘Independence Hall – Seongseong Lake Park – Byeongcheon Sundae Gukbap – Tujuru Bread Stone Kiln Village’ in Cheonan City, and ‘Cheonbuk Guldara-gil – Chungcheong Suyeongseong Fortress – Ocheon Port Seafood Sales Center – Milk Warehouse’ in Boryeong City, tourist attractions by city and county. We have developed an attractive tourism product that combines food and restaurants.

 

Considering that visiting famous restaurants and famous cafes, known as ‘food shows’, is a recent travel trend, South Chungcheong Province’s strategy is to attract tourists by developing local restaurants, dessert cafes, and tourist attractions as special products.

 

The discovered tourism contents were selected through experts' opinions and public preference surveys, tentatively named 'Chungnam's top 15 tourist destinations', and were widely distributed through familiarization tours, sales calls, expos/road shows, tourism websites, SNS, pamphlets, etc. from the second half of the year. We plan to promote it.

    

In the discussion on discovering new policies in connection with the Visit Chungnam Year, ideas on introducing a course certification project using mountains, lighthouses, islands, and trails were shared.

  

In addition, in-depth discussions were held on ‘Daldal Chungnam Travel with Celebs’, where celebrities and fans hold events and experience programs in Chungnam, and ways to revitalize stay-at-home tourism through night tours.

 

Meanwhile, the 2025-2026 Visit Chungcheongnam-do Year is being promoted with the goal of improving the image as a tourist destination that people want to visit again and reaching 50 million annual visitors in 2026 to become the third largest tourist destination in Korea.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