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교통공사, 15년만에 도시철도 여성 기관사 탄생

2024년 2월에 입사한 이수빈씨, 22일 처음 판암~반석 구간 운행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4/24 [11:41]

대전교통공사, 15년만에 도시철도 여성 기관사 탄생

2024년 2월에 입사한 이수빈씨, 22일 처음 판암~반석 구간 운행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4/24 [11:41]

▲ 이수빈 기관사  © 대전교통공사


대전교통공사에 15년만에 도시철도 여성 기관사가 탄생했다.

 

대전교통공사 따르면 2009년 이후 15년만에 배출한 신입 여성기관사 이수빈(25)씨가 수습기간을 마치고 지난 22일 도시철도 1호선 구간을 처음 운전했다고 24일 밝혔다.

 

대전교통공사에는 현재 77명의 기관사가 판암⁓반석 구간에 투입되어 운행 중으로 여성 기관사는 이 기관사가 유일하다.

 

원주에서 초・중・고 학창시절을 보낸 이 기관사는 대전 소재 대학의 철도융합학과에 진학 후 대전교통공사에서 면허 실습을 받으면서 공사로 입사를 꿈꿔왔다.

 

우수한 성적으로 대전교통공사 이외에도 다른 기관에도 합격을 하였으나 대학시절을 보낸 대전이라는 도시에 매력을 느껴 대전교통공사에서 기관사로서 첫 발을 내딛게 됐다.

 

▲ 이수빈 기관사(전동차 안에서)  © 대전교통공사


어렸을 때부터 차량관련 분야에 종사하는 아버지의 영향으로 기계와 운전에 큰 관심을 보였다는 그는 수습기간 중에도 선배들의 운전기술을 스펀지처럼 흡수하고 조직 내에 밝은 에너지를 전달하며 분위기를 이끌고 있다.

 

22일 오전, 현장에 첫 투입된 소감을 묻는 질문에 이 기관사는 “실습기간 중에는 선배님들과 함께 운전해서 떨리지 않았는데 단독 운전을 하는 오늘은 조금 긴장되기도 했다.”며 “하지만 열차 내 운전석에 탑승해 있는 시간에는 승객들의 안전은 오롯이 내 책임이라는 사명감과 책임감을 가지고 운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내년에는 최우수기관사 도전에 최선을 다해볼 생각이라는 이 기관사를 위해 공사에서도 15년만에 탄생한 여성 기관사를 위해 침실을 개선하는 등 근무 환경 지원과 노하우 전수에 만전이다.

 

이수빈 기관사는 “대전교통공사가 18년간 무사고로 운행 중인 것으로 알고 있는데 저도 최선을 다해 승객들을 안전하게 목적지 까지 모실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Transportation Corporation, first female urban railway engineer in 15 years

 

Subin Lee, who joined the company in February 2024, drove the Panam-Banseok section for the first time on the 22nd.

 

For the first time in 15 years, Daejeon Transportation Corporation has a female metropolitan railway operator.

 

According to the Daejeon Transportation Corporation, it was announced on the 24th that Su-bin Lee (25), the first new female engineer produced in 15 years since 2009, completed her probationary period and drove a section of urban railway Line 1 for the first time on the 22nd.

 

Daejeon Transportation Corporation currently has 77 drivers operating in the Panam/Banseok section, and this driver is the only female driver.

 

This driver, who spent his elementary, middle, and high school days in Wonju, entered the railroad convergence department at a university in Daejeon and dreamed of joining the construction company while receiving license training at Daejeon Transportation Corporation.

 

Due to her excellent grades, she was accepted to other organizations besides Daejeon Transportation Corporation, but she was attracted to the city of Daejeon, where she spent her college days, and took her first step as an engineer at Daejeon Transportation Corporation.

 

From a young age, she showed great interest in machinery and driving due to the influence of her father, who worked in the vehicle-related field. Even during her training period, she absorbed the driving skills of her seniors like a sponge and delivered bright energy within the organization, creating an atmosphere. Leading.

 

When asked about his first impressions on the morning of the 22nd, this engineer said, "During the training period, I was not nervous because I drove with my seniors, but today, when I was driving alone, I was a little nervous." However, he said, "I was a little nervous while driving alone. “I plan to operate with a sense of duty and responsibility, saying that the safety of passengers is solely my responsibility,” he said.

 

For this driver, who plans to do his best to become the best driver next year, the corporation is doing its best to support the working environment and pass on know-how, including improving the bedroom for the first female driver in 15 years.

 

Engineer Su-bin Lee expressed his bold ambition, saying, “I know that Daejeon Transportation Corporation has been operating without accident for 18 years, and I will do my best to safely transport passengers to their destinations.”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