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삼 대전시의원, 엘리트체육 진흥 법률 개정 건의안 발의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3/04 [21:47]

김영삼 대전시의원, 엘리트체육 진흥 법률 개정 건의안 발의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3/04 [21:47]

▲ 산업건설위원회 김영삼 의원  © 대전시의회


김영삼 대전시의원(국민의힘, 서구 제2선거구)이 엘리트체육 진흥을 위한 관계 법률 개정을 촉구하는 건의안을 발의했다. 

 

이번 건의안은 2013년 제정된 ‘학교체육 진흥법’에 따라 다양한 학교체육 정책은 물론 엘리트체육의 발전이 이뤄졌지만, 학교체육에 참여하는 학생 수 대비 학생선수가 감소하고 있는 문제점 해결을 위한 방안으로 법률 개정을 건의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김 의원은 대전 관내 학교운동부가 2015년에는 204개였지만 2023년 153개로 줄었고, 학생선수 또한 2015년 2,907명에서 2023년 1,814명으로 줄어든 점을 예로 들면서 지역 엘리트체육의 붕괴는 대한민국 체육이 무너지는 원인이 되는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또한 지방 학교운동부의 위기는 단순 학령인구 감소가 주요 원인이 아니며 근본적인 원인분석과 제도개선이 필요함을 강조했다.

 

특히, 현행법률상 지방자치단체와 교육청은 학교체육 진흥에 필요한 시책을 마련하고 관련 계획을 5년마다 수립·시행하여야 한다고 규정되어 있지만, 체육활동 활성화를 위한 조치와 학교운동부 운영은 학교장에게 위임되어 있고 주요 사항은 학교별 소위원회와 운영위원회에서 결정하게 되어 있어, 교육청을 비롯한 행정당국과 학교 간의 유기적인 연계가 미흡하고 지역별, 학교별 체육활동에 간극이 크다고 설명했다. 

 

또한 교육감은 학교장의 학교체육 진흥 조치 사항을 매년 1회 이상 점검해야 하지만 서면점검에 그치고 있어 체육활동은 물론 학교운동부 운영에 대한 정확한 현황 파악이 어려운 법률적 한계를 지적했다.

 

건의안을 발의한 김영삼 의원은 “우리나라 초등학생의 희망 직업으로 운동선수가 1위를 차지할 만큼 우리 아이들은 운동선수를 꿈꾸지만, 학교 체육활동 환경이 열악하여 엘리트체육 꿈나무들이 꿈을 꿀 수 없는 것이 현실이다”라며, “교육현장을 반영한 법률 개정은 물론 지방자치단체 및 지역체육회와 연계한 전문기구가 설치되어야 한다”고 강조하고, 대전시의회에서 지속적인 관심을 가지고 정책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건의안은 오는 6일 제276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 상정될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City Councilor Kim Young-sam proposes a proposal to amend the Elite Sports Promotion Act.

 

Daejeon City Councilor Kim Young-sam (People Power Party, Seo-gu 2nd constituency) proposed a proposal calling for revision of related laws to promote elite sports.

 

This proposal is to amend the law as a way to solve the problem of the decrease in the number of student athletes compared to the number of students participating in school sports, although various school sports policies and the development of elite sports have been achieved in accordance with the 'School Sports Promotion Act' enacted in 2013. It contains suggestions for:

 

Representative Kim cited the fact that the number of school sports teams in Daejeon decreased from 204 in 2015 to 153 in 2023, and the number of student athletes also decreased from 2,907 in 2015 to 1,814 in 2023, saying that the collapse of local elite sports is the cause of the collapse of Korean sports. He pointed out that this is a serious problem.

 

He also emphasized that the main cause of the crisis in local school sports teams is not simply a decline in the school-age population, and that fundamental cause analysis and system improvement are necessary.

 

In particular, the current law stipulates that local governments and offices of education must prepare policies necessary for the promotion of school sports and establish and implement related plans every five years, but measures to promote sports activities and operation of the school sports department are delegated to the school principal. It was explained that major matters are decided by subcommittees and steering committees for each school, so the organic connection between administrative authorities, including the Office of Education, and schools is insufficient, and there is a large gap in physical activities by region and school.

 

In addition, the Superintendent of Education is required to inspect the school principal's measures to promote school sports at least once a year, but he only conducts written inspections, pointing out legal limitations that make it difficult to determine the exact status of sports activities as well as the operation of the school sports team.

 

Rep. Kim Young-sam, who proposed the motion, said, “Our children dream of becoming athletes, to the extent that being an athlete ranks first as the desired career for elementary school students in our country, but the reality is that aspiring elite athletes cannot pursue their dreams due to the poor school sports environment. “He emphasized that “the law should be revised to reflect the educational field as well as the establishment of a specialized organization in connection with local governments and local sports associations,” and announced that the Daejeon City Council would continue to show interest and strive to improve policies.

 

The proposal is scheduled to be submitted to the first plenary session of the 276th extraordinary session on the 6th.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