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테크노파크, 반도체 소부장 육성 지원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2/29 [11:09]

대전테크노파크, 반도체 소부장 육성 지원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2/29 [11:09]

▲ 대전테크노파크 로고     ©대전테크노파크

 

대전시와 대전테크노파크가 반도체 소재․부품․장비 육성에 나선다.

 

이를 위해 대전시와 대전테크노파크는 해외 의존도를 낮추고 기술 고도화 및 미래시장 선점을 위해 3억8천만 원 규모를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대전테크노파크(이하 대전TP)는 오는 14일까지 대전 반도체분야 소재․부품․장비(이하 소부장) 기업의 핵심 기술력 확보와 경쟁력 강화를 위해 실증평가 및 기술지원사업 참여기업을 모집한다고 29일 밝혔다.

 

대전TP는 소부장 기업육성을 위해 실증평가를 위한 시험 비용, 시험지그 제작, 재료 구매 및 고도화 등에 지원기업별 최대 4750만원씩 총 3억8000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대상은 본사 또는 공장이 대전 내 소재하고 있는 업력 1년 이상 기업으로 반도체 ,메모리용 및 비메모리용 기타 전자직접회로 ,디스플레이‧반도체소재 ,발광 다이오드 및 기타 반도체 소자 ,반도체 제조용 기계 등 반도체 관련 분야면 지원 가능하다.

 

김우연 대전TP 원장은 “대전의 나노‧반도체 기업들이 경쟁력을 가지려면 생태계를 구성하는 소부장․팹리스․인재가 뒷받침돼야 한다”며 “미래 반도체 소부장 시장에서 성과 있는 지표를 낼 수 있도록 대전 기업들의 기술개발과 인재 양성에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TP는 대전지역 반도체산업 육성을 위한 시제품 제작지원, 나노‧반도체기업 R&D기획 역량강화사업, 시스템반도체 기술지원사업 등을 3월 중 공고할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Techno Park, support for nurturing semiconductor department heads

 

Daejeon City and Daejeon Techno Park are working to foster semiconductor materials, components, and equipment.

 

To this end, Daejeon City and Daejeon Techno Park plan to provide 380 million won in support to reduce dependence on foreign countries, advance technology, and dominate future markets.

 

Daejeon Techno Park (hereinafter referred to as Daejeon TP) announced on the 29th that it will be recruiting companies to participate in the empirical evaluation and technical support project by the 14th to secure the core technology and strengthen the competitiveness of Daejeon semiconductor field materials, parts, and equipment (hereinafter referred to as Materials Manager) companies. .

 

In order to foster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Daejeon TP plans to provide a total of 380 million won, up to 47.5 million won for each supporting company, for testing costs for empirical evaluation, test jig production, material purchase and advancement, etc.

 

Those eligible for support are companies with a head office or factory located in Daejeon with at least one year of business experience and fields related to semiconductors, such as semiconductors, memory and non-memory other electronic integrated circuits, displays and semiconductor materials, light emitting diodes and other semiconductor devices, and semiconductor manufacturing machines. If so, support is available.

 

Kim Woo-yeon, president of Daejeon TP, said, “For nano and semiconductor companies in Daejeon to be competitive, they must be supported by the materials managers, fabless, and talent that make up the ecosystem. “We will actively support technology development and talent training,” he said.

 

Meanwhile, Daejeon TP plans to announce prototype production support to foster the semiconductor industry in the Daejeon region, R&D planning capacity building project for nano and semiconductor companies, and system semiconductor technology support project in March.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