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국회의원,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출마 선언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2/28 [13:41]

박범계 국회의원,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출마 선언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2/28 [13:41]

▲ 박범계 국회의원이 28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에서 총선출마를 선언했다.     ©정치부기자단 공동취재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국회의원(대전 서갑)이 “국가전략가 박범계! 충청판 실리콘밸리 완성하겠습니다!”라는 슬로건과 함께 제22대 국회의원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28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에서 출마 선언에 나선 박범계 의원은 지금의 대한민국은 그 어느 때 보다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다“고 말하고 ”지난해 우리나라 GDP 성장률은 1.4%로 일본보다도 못한 최저 성적을 기록했는데 이는 25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라며 경제 상황이 어렵다는 설명을 시작으로 출마를 선언했다. 

 

박 의원은 이어 ”무너지는 일본 경제보다 더 무너져 내리는 한국경제, 물가는 하늘 높은 줄 모르게 오르고, 가계부채는 1886조원으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지적하면서 ”소비(민간소비1.8%, 정부소비1.3%), 수출(2.8%)과 수입(3.0%) 모두 증가 폭이 줄며 좀처럼 경제 회복의 기미는 보이지 않고, 남북관계는 완전히 파탄 나 오로지 강대강의 가파른 대치로 한반도에서 언제 군사적 충돌이 일어날지 아무도 모르는 상황“ 이라는 우려를 나타내고 ”이러한 민생 위기, 안보 위기 속 윤석열 정부는 국민의 목소리에 눈과 귀를 닫았고, 자신의 눈과 귀를 닫는 것에서 그치지 않고 국민의 입을 틀어막고 있다“고 현 정부의 정책을 지적했다. 

 

박 의원은 이어 카이스트 졸업생 입틀막, 세월호 입틀막, 해병대 입틀막을 건론하고 ”국민의 입을 틀어막고 사지를 들어 내동댕이치는 대통령 독재에 국민이 신음하고 민주주의가 앓아누웠다“고 한탄했다.

 

이날 출마 선언에서 “​오직 민생!” 이라는 구호 아래, 국민의 삶과 민생을 회복시키는 데 가장 앞 장 서겠다“고 밝힌 박범계 의원은 ”대한민국의 지속가능한 성장, 균형발전 전략을 통해 대전과 충청이 한 데 모여 미래 동력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충청판 실리콘밸리를 조성해 4차산업혁명특별시 대전을 중심으로 세종과 오송을 이어 충청을 넘는 대한민국의 미래 산업을 이끌어 내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를 위해 박 의원은 ”대전·세종·오송의 골든트라이앵글에 벤처 스타트업 단지를 완성하여 대한민국의 미래 성장을 이끌어 가겠다“는 방안을 제시하고 ”청년 스타트업을 통해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어 청년들에게 재도약의 기회를 마련할 것“이라는 청년 일자리 창출 공약을 제시했다. 

 

박 의원은 이어 ”품격 있는 서구, 살기 좋은 대전의 가치를 키우겠다“고 밝히고 ”모두에게 걷기 좋은 길,모두에게 즐거움을 주는 거리! 공원의 도시 서구에서, 건강히 숨 쉴 수 있고, 예술의 도시 서구에서, 지친 영혼과 육체에 쉼, 휴식을 주며 민생의 도시 서구에서, 삶의 질 최고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출마를 선언한 박범계 의원은 이날 ”혼자 승리하지 않고, 국민과 대전시민과, 서구민 여러분과 함께 승리를 이끌어 내겠다“는 말로 출마선언을 마무리 했다.

 

한편, 이날 박범게 의원은 시당위원장 맡고 있는 황운하 의원 총선 불출마, 박영순 의원 탈당 등 당내 위기감 있을 것 같은데 극복방안 및 4선 도전 성공할 경우 어떤 꿈이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민주당 전열 탄탄치 않아. 저는 대전시민과 충청인들 대한민국 국민이 파탄난 민생 경제 폭망에 대해 유능한 대안 정부를 원하고, 윤석열 정부에 대한 심판의 의지가 높다고 생각하고, 이를 위해서는 민주당이 혁신하고 자강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대전시당 총선기획단장으로서 최선을 다해 임할 것“이라고 답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ational Assembly member Park Beom-gye declares candidacy for the 22nd National Assembly election

 

Democratic Party of Korea National Assembly member Park Beom-gye (Daejeon Seogap) said, “National strategist Park Beom-gye! He officially declared his candidacy for the 22nd National Assembly with the slogan, “We will complete the Chungcheong version of Silicon Valley!”

 

On the morning of the 28th, Rep. Park Beom-gye declared his candidacy at the Daejeon City Party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The Republic of Korea is currently going through a more difficult time than ever before,” he said. “Last year, our country’s GDP growth rate was 1.4%, the lowest record, lower than that of Japan, and this is the first time in 25 years,” he began by explaining that the economic situation is difficult. declared his candidacy.

 

Representative Park went on to point out that “the Korean economy is collapsing even more than the collapsing Japanese economy, prices are sky-high, and household debt has reached an all-time high of 1,886 trillion won,” adding, “Consumption (private consumption 1.8%, government consumption 1.3%) ), both exports (2.8%) and imports (3.0%) are showing a decrease in growth, showing no signs of economic recovery, and inter-Korean relations are completely broken, and no one knows when a military conflict will break out on the Korean Peninsula due to the sharp confrontation between the great powers. “ Expressing concern, “Amid this crisis in people’s livelihood and security,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has closed its eyes and ears to the voices of the people, and not only is it closing its own eyes and ears, it is also silencing the people’s mouths,” pointing out the current government’s policies. did.

 

Representative Park went on to mention the KAIST graduates' mouth stopper, the Sewol ferry's mouth stopper, and the Marine Corps' mouth stopper, and lamented, "The people are groaning and democracy is suffering from the dictatorship of a president who blocks the people's mouths and throws away his limbs."

 

In his declaration of candidacy on this day, “Only the people’s livelihood!” Representative Park Beom-gye, who said, “I will take the lead in restoring the lives and livelihoods of the people under the slogan,” emphasized, “Daejeon and Chungcheong must come together to create future momentum through Korea’s sustainable growth and balanced development strategy.” did.

 

At the same time, Rep. Park expressed his ambition, saying, “I will create a Chungcheong version of Silicon Valley and lead Korea’s future industry beyond Chungcheong, following Sejong and Osong, with Daejeon as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Special City.”

 

To this end, Rep. Park proposed a plan to “lead the future growth of Korea by completing a venture startup complex in the Golden Triangle of Daejeon, Sejong, and Osong,” and “create new jobs through youth startups to help young people take a leap forward.” He presented a pledge to create jobs for young people, saying, “We will create opportunities for young people.”

 

Representative Park went on to say, “We will enhance the values of Daejeon, a dignified West and a place to live,” and added, “A good road for everyone to walk on, a street that brings joy to everyone!” “We will create the best quality of life in Seo-gu, the city of parks, where people can breathe healthily, and in Seo-gu, the city of art, give rest and rest to the weary soul and body, and in Seo-gu, the city of people’s livelihood,” he promised.

 

Rep. Park Beom-gye, who declared his candidacy for the 22nd National Assembly election, concluded his candidacy declaration on this day by saying, “I will not win alone, but will lead to victory together with the people, the citizens of Daejeon, and the people of Seo-gu.”

 

Meanwhile, on this day, Rep. Park Beom-ge said there seems to be a sense of crisis within the party due to Rep. Hwang Un-ha, who is the city party chairman, not running in the general election and Rep. Park Young-soon's withdrawal. When asked about ways to overcome it and what dreams he has if he succeeds in running for a fourth term, he said, “The Democratic Party's line is not strong. I believe that the citizens of Daejeon and Chungcheong citizens of the Republic of Korea want a capable alternative government in response to the collapse of the people's livelihood and economy, and have a high will to judge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To this end, the Democratic Party must innovate and strengthen itself," he said. He replied, “I will do my best as the head of the party’s general election planning team.”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