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순 국회의원, 새로운미래 입당...민주당, 대덕구 어쩌나...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2/28 [13:25]

박영순 국회의원, 새로운미래 입당...민주당, 대덕구 어쩌나...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2/28 [13:25]

▲ 박영순 국회의원이 새로운미래 입당식에서 당을 상징하는 색상의 자켓을 입고 있다.  © 박영순 의원실


지난 27일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대전 대덕구 박영순 국회의원이 28일 새로운미래에 전격 입당했다.

 

새로운미래는 28일 제8차 책임위에서 박영순 국회의원 입당을 공식화 하고 박 의원을 환영했다.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박영순 의원이 새로운미래에 입당을 하면서 대전 대덕구 국회의원 선거는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새로운미래 후보가 벌이는 3파전이 예상된다.

 

특히 대덕구에서 국회의원을 하고 있는 박영순 의원이 새로운미래를 등에 업고 총선 출마가 확실시 되면서 더불어민주당과 경쟁이 불가피한 가운데 야권 성향 지지자들의 표 분산이  예상되면서 양측 모두 쉽지않은 선거를 치르게 됐다.

 

또한 야권표 분산에 따른 반사 이익을 국민의힘에서 가져 갈 수 있다는 가능성이 나오면서 민주당의 공천 파동이 여당에게 유리한 선거판을 제공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한편 이날 새로운미래 입당식에서 박영순 국회의원은 "새로운미래에서 따뜻하게 환영해 주셔서 정말 저의 참담하고 가슴이 찢어지는 아픔이 많이 치유가 된다"고 말하고 "앞으로 우리 새로운미래에서 함께 아름다운 희망을 꽃피울 수 있겠다는 그런 자신감도 든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또 "제 인생의 새로운 출발을 하는 역사적인 날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하면서 "제가 더불어민주당에서 하위 10%에 들어갔는데 저는 도저히 납득할 수 없었고, 또 그 모든 것이 이재명 대표를 반대했던 그런 동료 의원들과 함께 처절하게 정치 보복을 당한 점에 대해서 정말 민주정당이라면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이런 판단을 하고 뛰쳐나왔다"고 말해 민주당을 향해 서운함을 나타냈다.

 

박영순 의원은 특히 "제가 30년 동안 몸담았던 민주당을 탈당한 것은 유불리 때문에 그런 것은 아니고, 더 이상 민주당에서는 어떤 정치적 소신도 펼칠 수 없고 민주주의가 작동할 수 없는 최악의 상태에 이르렀다는 판단 때문에 새로운미래로 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새로운미래에서 서로 의견이 존중되고 또 많은 창의적인 논의가 꽃피고 합의된 결정에 따라 정책이 집행되는 그런 민주정당으로 작동하는데 모든 것을 같이 모으고 싶다"는 마음 가짐을 밝혔다.

 

자신의 지역구인 대전 대덕구에 대해서 박 의원은 "대덕구는 상당한 험지 중 험지다. 그러나 제가 그동안 자갈밭을 옥토로 바꾸겠다는 신념으로 저의 모든 피와 땀을 바쳐온 것"이라고 대덕구에 애정을 표현하고 "이번 4.10 총선에서 새로운미래에 이 잠바를 입고 반드시 총선에 승리해서 당에 승리의 기쁨을 안겨드리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ational Assembly member Park Young-soon joins the New Future Party... What should the Democratic Party do in Daedeok-gu?

 

Park Young-soon,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from Daedeok-gu, Daejeon, who left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on the 27th, suddenly joined the New Future on the 28th.

 

On the 28th, New Future formalized the admission of National Assembly member Park Young-soon at the 8th Accountability Committee and welcomed Rep. Park.

 

As lawmaker Park Young-soon, who left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joined the New Future Party, the Daejeon Daedeok-gu National Assembly election is expected to be a three-way battle between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the People Power Party, and the New Future candidate.

 

In particular, as Assemblyman Park Young-soon, who is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in Daedeok-gu, is certain to run for the general election with a new future behind him, competition with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is inevitable, and votes from opposition supporters are expected to be distributed, making the election difficult for both parties.

 

In addition, as there is a possibility that the People Power Party can take advantage of the dispersion of opposition votes, it is pointed out that the Democratic Party's nomination wave is providing an advantageous election platform to the ruling party.

 

Meanwhile, at the New Future entrance ceremony on this day, National Assembly member Park Young-soon said, “The warm welcome from New Future has really healed a lot of my miserable and heart-breaking pain,” and added, “I am confident that we will be able to bloom beautiful hope together in our new future.” “I feel confident,” he said.

 

Representative Park also said, “I think it is a historic day for a new start in my life,” and added, “I was ranked in the bottom 10%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but I could not understand it, and it was all because of the fellow lawmakers who opposed Representative Lee Jae-myung. He expressed his disappointment toward the Democratic Party by saying, “I came to the conclusion that this was something that could not have happened if it were a truly democratic party, and that I suffered cruel political retaliation.”

 

In particular, Representative Park Young-soon said, "The reason I left the Democratic Party, which I had worked for for 30 years, was not because of advantages or disadvantages, but because I judged that the Democratic Party had reached its worst point where I could no longer express any political beliefs and democracy could not function, so I decided to move to a new future." “I came,” he explained.

 

She then expressed her intention, saying, "In the new future, I want to bring everything together to operate as a democratic party where each other's opinions are respected, many creative discussions flourish, and policies are implemented according to agreed upon decisions."

 

Regarding his district, Daejeon Daedeok-gu, Rep. Park expressed his affection for Daedeok-gu, saying, "Daedeok-gu is a very rough terrain. However, I have devoted all my blood and sweat with the belief that I will change the gravel field into fertile soil." “I will do my best to wear this jacket in the new future and win the general election and bring the joy of victory to the party,” he said.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