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장우 대전시장, 의료공백 최소화·비상진료대책 강조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2/26 [19:18]

이장우 대전시장, 의료공백 최소화·비상진료대책 강조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2/26 [19:18]

▲ 대전시 주간업무회의에서 발언하는 이장우 대전시장  © 대전시


정부의 의대 입학 정원 2000명 증원 발표에 따른 의료계의 강도 높은 반발로 인해 의료진들이 현장을 이탈하면서 의료공백이 현실로 다가온 가운데 이장우 대전시장이 26일 주재한 주간업무회의에서“의료공백에 따른 시민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모든 총력을 기울여 대처하라”고 지시했다.

 

이 시장은“정말 긴급히 수술해야 할 분이 의료 공백 장기화로 문제가 생기면 안 된다. 어떠한 경우든 시민 건강권을 담보로 한 행동은 옳지 않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시장은 또 “국장들 업무가 비대해지면 선택과 집중이 어렵다. 아주 중요한 하나의 업무에 더 집중할 수 있도록 조직을 슬림화해야 한다”라며“예를 들어 시민체육건강국은 시민국과 체육국으로 나눠 각 국에서 시민생활과 체육발전에 각각 집중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른바 직원들에게 기피 부서로 불리는 부서 직원들에게도 혜택이 필요하다”라며 “특히 민원실의 경우 폭언과 폭행에 단호하게 대처해야 한다”라고 소신을 밝혔다. 

 

아울러 대전 교도소 이전 및 호남 고속도로 지하화에 대해 “대통령께서‘이번 정부에서 추진해 보자’라고 분명히 말씀을 주셨으니, 이런 대통령 말씀을 담아 정부 장관들에게 잘 전달해 적극 추진토록 하라”고 지시했다.

 

공공건축물을 명품 유산으로 만들어야 한다는 의지도 피력했다. 그러면서 대전의료원을 예로 들며 환자와 의료진을 위한 최고 시설과 함께 역사에 남을 대전시 명품 유산으로 조성될 수 있도록‘기획디자인 적용’을 주문했다.

 

이 시장은 “2000억 원이 투입되는 시립병원은 건축양식도 매우 중요하다”라며“앞으로 400억 원 이상 공공건축물은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모두 기획디자인을 적용해 추진하라”고 지시했다.

 

덧붙여 “공공건축물에 대한 예정 부지 및 착공 시점 등에 대한 시민 궁금증 해결을 위해 해당 내용과 함께 현장 진행 상황을 설명해 주는 행정 예고문을 설치했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또한, 대전지역 친환경 학교급식 확대에 대해선 “친환경적이고 위생적이며 관리가 잘 이뤄지고 있는 업체 참여를 확대하는 것이 소수 독점보다 더 효율적이지 않겠냐”라며 업체 참여 확대 방안 검토를 지시했다.

 

이와 함께 주택 안정 및 정주 여건을 위한 도시재생지역 내 청년주택 확대 ,노은동 농수산물시장 고강도 혁신에 따른 현대화 추진 ,5개 구청 합동 포트홀 수시 점검 및 조치 등을 주문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Mayor Lee Jang-woo emphasizes minimizing medical gaps and emergency treatment measures

 

Due to strong opposition from the medical community following the government's announcement of an increase in medical school admissions quota by 2,000, medical staff left the field and the medical gap became a reality. At the weekly business meeting chaired by Daejeon Mayor Lee Jang-woo on the 26th, he said, “There will be inconvenience to citizens due to the medical gap.” “Make every effort to deal with it to minimize it,” he instructed.

 

Mayor Lee said, “People who really need surgery urgently should not have problems due to a prolonged medical gap. “In any case, it is not right to take action that compromises citizens’ right to health,” he said.

 

Mayor Lee also said, “When the director’s workload becomes excessive, it is difficult to select and concentrate. “We need to slim down the organization so that we can focus more on one very important task,” he said. “For example, I think the Citizens’ Sports and Health Bureau should be divided into the Citizens’ Bureau and the Sports Bureau so that each bureau can focus on civic life and sports development separately.” said.

 

At the same time, he said, “Employees in departments that are so-called avoided by employees also need benefits,” and added, “In particular, in the case of the civil affairs office, we must respond resolutely to verbal abuse and assault.”

 

In addition, regarding the relocation of Daejeon Prison and undergrounding of the Honam Expressway, he instructed, “The President has clearly said, ‘Let’s pursue it under this administration,’ so convey the President’s words to the government ministers so that they can actively pursue them.”

 

He also expressed his determination to make public buildings into luxury heritage. At the same time, citing the Daejeon Medical Center as an example, he requested 'application of planning and design' so that it can be created as a luxury heritage of Daejeon that will remain in history with the best facilities for patients and medical staff.

 

Mayor Lee said, “The architectural style is also very important for city hospitals where 200 billion won will be invested,” and instructed, “From now on, all public buildings worth 40 billion won or more should be promoted using planned design, except in special cases.”

 

In addition, he said, “In order to resolve citizens’ questions about the planned site and construction start time for public buildings, I would like to install an administrative notice explaining the progress on site along with the relevant information.”

 

In addition, regarding the expansion of eco-friendly school meals in the Daejeon area, he ordered a review of ways to expand company participation, saying, “Wouldn’t it be more efficient to expand the participation of companies that are eco-friendly, hygienic, and well-managed rather than monopolizing a few companies?”

 

In addition, he ordered the expansion of youth housing in urban regeneration areas for housing stability and settlement conditions, the promotion of modernization through intensive innovation in the Noeun-dong agricultural and fisheries product market, and the joint inspection and action of joint potholes by the five district offices on a regular basis.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