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유성을 황정아 VS 이상민...대전 동구 장철민 VS 윤창현

대전 5개 선거구는 경선 진행 중...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2/24 [21:59]

대전 유성을 황정아 VS 이상민...대전 동구 장철민 VS 윤창현

대전 5개 선거구는 경선 진행 중...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2/24 [21:59]

▲ 민주당과 국민의힘 로고     ©김정환 기자

오는 4월 총선을 앞두고 여야 후보들의 윤곽이 나타나고 있는 가운데 대전지역에서는 가장 먼저 대진표가 결정된 대전 유성을에 이어 대전 동구 선거구도 여야 대진표가 확정됐다.

 

4월 10일 총선일이 50여일도 남지 않은 가운데 대전 유성을 선거구는 더불어민주당 황정아 후보와 국민의힘 이상민 국회의원이 여의도행 티켓을 차지하기 위한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대전 유성을에 이어 여야 후보가 확정된 대전 동구 선거구는 더불어민주당 장철민 국회의원과 국민의힘 윤창현 국회의원의 대결이 확정됐다.

 

이들 여야 후보는 4060 서울대 동문으로 대전지역 역대 선거에서 서울대학교 동문간 대결이 벌어지는 첫 번째 사례로 남을 것으로 보인다.

 

대전지역 7개 선거구 가운데 이들 두개 선거구를 제외한 5개 선거구는 후보선출을 위한 경선이 진행 중이다.

 

먼저 대전 중구 선거구는 24일 현재 여야 모두 후보 선출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이 제시되지 않고 있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황운하 현 의원의 공천 가능성이 유동적이면서 박용갑 전 중구청장의 공천 가능성이 조심스럽게 예상되고 있다.

 

국민의힘은 이은권 전 당협위원장의 단수 후보가 예상됐으나 중앙당 공관위가 이러한 예상을 뒤엎고 추가 공모를 하면서 이은권 위원장을 지지하는 당원들이 집단 반발을 해 공천 후유증이 예상되고 있다.

 

특히 이은권 위원장을 지지하는100여 명의 당원들이 지난 23일 중앙당사 앞에서 집회를 하는 등 중앙당의 납득할 만한 조치가 없을시 집단행동에 돌입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런 가운데 최명길 전 의원과 채원기 변호사가 추가모집에 등록을 하면서 국민의힘 대전 중구 선거구 후보 선출은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게 됐다.

 

서구 갑 선거구는 여야 모두 경선을 통한 후보 결정을 하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장종태 전 서구청장과 이지혜 전 국회의원비서, 이용수 전 국회의의원 보좌관 등 3인 경선이 예정돼있고, 국민의힘에서는 조수연 전  당협위원장과 김경석.조성호 전 서구의원 등이 참여하는 경선을 실시한다.

 

서구 을 선거구는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국회의원이 공천을 확정한 가운데 국민의힘은 양홍규 전 당협위원장과 이택구 전 대전시행정부시장의 경선으로 후보자를 선출한다.

 

유성 갑 선거구는 더불어민주당 조승래 국회의원이 공천을 확정한 가운데 국민의힘은 윤소식 전 당협위원장과 진동규 전 유성구청장의 경선이 실시된다.

 

대덕구 선거구는 더불어민주당은 박영순 국회의원의과 박정현 전 대덕구청장의 경선이 예상되나 박영순 의원이 하위 10%의 평가에 강력 반발을 하면서 경선 참여 여부가 유동적이다.

 

국민의힘은 박경호 전 당협위원장과 이석봉 전 부시장의 경선으로 후보를 결정하게 된다.

 

대덕구 선거구는 특히 박영순 의원의 탈당 등 거취 결정에 따라 더불어민주당은 어려운 선거 상황에 처하게 될 것으로 예상되고, 이 같은 우려가 현실로 다가올 경우 국민의힘은 야권 분열에 따른 효과를 톡톡히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후보자 선출을 위한 여론조사는 더불어민주당은 권리당원 50%와 일반 국민 50%가 참여하는 경선을 실시하고, 국민의힘은 당원 20%와 일반국민 80%가 참여하는 경선을 실시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Yuseong Hwang Jeong-ah VS Lee Sang-min...Daejeon Dong-gu Jang Cheol-min VS Yoon Chang-hyeon

 

As the outlines of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are emerging ahead of the April general election, in the Daejeon area, following Daejeon Yuseong, where the bracket was decided first, the Daejeon Dong-gu constituency also had a bracket for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With less than 50 days left until the general election on April 10, fierce competition is expected in Daejeon's Yuseong constituency between Democratic Party candidate Hwang Jeong-ah and People Power Party lawmaker Lee Sang-min to win the ticket to Yeouido.

 

In the Daejeon Dong-gu constituency, where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y candidates were confirmed following Daejeon Yuseong, a matchup was confirmed between Democratic Party National Assembly member Jang Cheol-min and People Power Party National Assembly member Yoon Chang-hyeon.

 

These candidates from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are 4060 Seoul National University alumni, and this is expected to be the first case of a confrontation between Seoul National University alumni in a previous election in the Daejeon area.

 

Among the seven constituencies in the Daejeon area, primary elections for candidate selection are in progress in five constituencies excluding these two constituencies.

 

First, as of the 24th, in the Daejeon Jung-gu constituency, neither the ruling nor opposition parties have presented a specific plan for selecting a candidate.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is cautiously predicting the possibility of the nomination of former Jung-gu mayor Park Yong-gap, with the possibility of current lawmaker Hwang Un-ha's nomination being flexible.

 

The People Power Party was expected to have a single candidate from former party council chairman Lee Eun-kwon, but as the Central Party's official committee overturned these expectations and made an additional public offering, party members who support Chairman Lee Eun-kwon are collectively protesting, and the aftereffects of the nomination are expected.

 

In particular, it was confirmed that about 100 party members supporting Chairman Lee Eun-kwon held a rally in front of the central party headquarters on the 23rd and conveyed their intention to take collective action if there is no satisfactory action from the central party.

 

Meanwhile, the election of candidates for the Daejeon Jung-gu constituency of the People Power Party has entered a new phase as former lawmaker Myeong-gil Choi and lawyer Won-ki Chae have registered for additional recruitment.

 

In the Seo-gu Gap constituency, both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are deciding on candidates through primaries, while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is scheduled to hold a three-person primary, including former Seo-gu Office chief Jang Jong-tae, former National Assembly secretary Lee Ji-hye, and former National Assembly aide Lee Yong-soo, while the People Power Party has former party council chairman Su-yeon Cho. A primary election will be held in which former Seo-gu lawmakers Kim Kyung-seok and Cho Seong-ho will participate.

 

In the Seo-gu Eul constituency, Park Beom-gye,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confirmed the nomination, and the People Power Party will select a candidate through a primary contest between former party chairman Yang Hong-gyu and former Daejeon City Administrative Mayor Lee Taek-gu.

 

In the Yuseong Gap constituency, while Cho Seung-rae,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has confirmed his nomination, the People Power Party will hold a primary between former party council chairman Yoon So-sik and former Yuseong-gu mayor Jin Dong-gyu.

 

In the Daedeok-gu constituency, a primary is expected between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s National Assembly member Park Young-soon and former Daedeok-gu mayor Park Jeong-hyeon, but as Rep. Park Young-soon strongly opposes the evaluation of the bottom 10%, participation in the primary is in flux.

 

The People Power Party will decide its candidate through primary elections between former party chairman Park Kyung-ho and former deputy mayor Lee Seok-bong.

 

In the Daedeok-gu constituency,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is expected to face a difficult election situation, especially due to Rep. Park Young-soon's decision to withdraw from the party, and if such concerns become reality, the People Power Party is expected to reap the benefits of the division of the opposition party. .

 

Meanwhile, as for public opinion polls to select candidates,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will conduct a primary in which 50% of Party members and 50% of the general public participate, while the People Power Party will conduct a primary in which 20% of party members and 80% of the general public will participate.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