봐라! 문화의 색은 이렇게 칠하는것이다

시골길, 문화쉼터, 여백이 아름답다.

솔향 김종태 | 기사입력 2024/02/24 [21:33]

봐라! 문화의 색은 이렇게 칠하는것이다

시골길, 문화쉼터, 여백이 아름답다.

솔향 김종태 | 입력 : 2024/02/24 [21:33]

▲     ©솔향 김종태

 

한적한 오솔길...

논산 연산문화 창고

시골의 작은 문화공간이지만

단단하고 잔잔한 문화성지로 떠오르고 있다.

  

▲     연산문화창고 입구

 

요즘 이곳에서 20세기 최고의 색채화가로

피카소와 더불어 한 시대를 풍미했던

앙리마티즈 전시회가 열리고 있다.

작은 공간의 전시공간에 레플리카 전으로

전시되는데 마티즈의 일생을 시대별로

정리되어 작품의 감동을 느끼기에는 충분하다.

 

▲    전시회장 외벽

 

지난달에는 이중섭 전을 하였고

지속적으로 전시회를 기획하고 있다고 한다.

비록 레플리카전이지만 시골에서의 문화적

갈증을 채우기에는 너무나 훌륭한 전시회이다.

 

어떻게 시골의 작은 마을에

전시회를 열 상상을 하였을까?

그야말로 시골문화의 요소들을 해독해

의미를 찾아내고 동선을 상상하여 창조했을 것이다.

시골의 유휴공간을 문화공간으로 예쁘게 채색해 나가는.

논산시와 연산면 공무원에게 진심으로 찬사를 보낸다.

 

▲    전시관내부

 

비록 지금은 많은 사람들의 발길이 닿지

않겠지만 좀 더 알려지면 더 많은 사람들이

즐겨 찾을 것이고, 문화혜택을 받기 어려운

시골의 학생 몇 명이 관람한다면 도시학생의

수백 명보다 의미 있는 관람이 될 것이다.

 

잔잔한 시간 흐름 속에

논산만의 문화가 창조되고 변화 되어가고 있다.

세금은 이렇게 쓰일 때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

 

  © 대향 이중섭전

 

전시회장을 가는 길은 도시와는

전혀 다른 낭만과 자연이 주는

아름다움을 덤으로 느낄 수 있다.

 

계룡산 천황봉에서 남쪽으로

향적산을 거쳐 연산의 황산벌

주산 함지봉에서 기를 갈무리하는데

 

백제의 황산성을 품은 산줄기 아래로

연산천이 멀리 금강을 바라보며 흐른다.

그 물줄기와 길이 연산 황산벌을 가로지른다. 

 

▲    함지봉을 끼고 흐르는 연산천

 

굽이쳐 흐르는 실개천은

중간 중간 하천 보에 막혀 흐름이 끊기다

다시 흐르고 연산면소재지에 이르는 곳에

제법 투명하고 맑고 깊은 물이 흘러

늘 철새들이 옹기종기 모여 물질을 하고 있다

 

백로는 낮고 느리게 산허리와 빈 들녘을

날개 짓을 하다 물가에 지친 몸을 세운다.

청동 오리들도 물의 흐름에 맞추어 고요히 유영을

하고 있는데 인적이 닿지 않아 모두가 여유롭다.

 

마른 갈대는 바람이 없어도

서걱거리는 환청이 들려온다.

연산 천에서 연산면사무소쪽으로 꺾어 돌면

연산의 자랑 문화 창고가 있다.

 

▲     연산면주민센터

 

스마트 팜과 문화 나눔을 할 수 있는 공간과

제법 예술적 작품으로 공간구성을 하여 아기자기한

쉼터가 있고 이용객을 위한 저렴한 카페와 전시장이

옛 농사창고를 리모델링하거나 신축하여 공간을

산수화 여백처럼 덤덤하거나 세련되게 꾸며 놓았다.

 

▲    스마트팜 체험관

 

문화 창고와 이웃하여

옛 모습을 간직한 정겨운 연산역을 중심으로

예쁜 이야기들이 이어지며 만들어 지고 있다.

 

▲     연산역 체험열차관전경

 

연산역에는 아이들이

체험할 수 있는 알록달록한

열차체험관이 있고 아이들의 걸음마다

환한 시선이 닿을 수 있는 볼거리들이

아기자기하게 놓여있다.

 

▲     열차체험관입구

 

소문을 듣고 찾아온 아기와 엄마를

동네 아저씨처럼 편안하고 정겨운 얼굴의

역무원들이 따뜻하게 이끌어준다,

 

▲     연산역장님과 체험으로 즐거운 아이들

  

근현대사의 중요한 거점이었던 연산역이

문화 창고와 접목되면서 연산의 자연경관과

더불어 독특한 문화적 현상으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

 

  © 연산역 포토존

 

입춘 우수를 지나며 봄의 기척들이

산과들 개울가에 열리고 흐르고 솟아나는

가운데 시골의 한적한 공간에서 색채마술사 마티즈의

작품을 만나니 형언할 수가 없는 감동이 솟아오른다.

 

▲     연산천을 내려보며

   

도심이 아닌 시골의 들녘과

함께 만나는 전시회는 정말 색다르다.

마치 산사의 작은 음악회처럼 푸르고 청명하다.

 

논산 연산에 사는 것이 자랑스럽다. (글쓴이 김종태)

 

▲     연산문화창고가 보이는 언덕

 

< 솔향 김종태 약력 >

픽모어문화관광뉴스 회장

동구, 대덕구축제위원회위원, 위원장

대전세종연구원/정보문화산업진흥원 위원

대전킥복싱연맹고문/ 스포츠공정위원

대전척수장애인협회자문위원장/허브센터장

CMB대전방송 자문위원/TRA미디어지사장

대전폴리텍대학홍보대사/93엑스포동우회간사

브레이크뉴스/원데일리뉴스 논설고문

대전관광공사이사회의장

 

*네이버에 솔향 김종태 검색하면 더 많은 글 볼 수 있습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 ©Solhyang Kim Jong-tae
 
A quiet path
 
Nonsan ‘Yeonsan Culture Warehouse’
 
Although it is a small cultural space in the countryside,
 
It is emerging as a solid and calm cultural sanctuary.
  
These days, he is considered the greatest colorist of the 20th century.
 
He dominated an era along with Picasso.
 
An Henri Matisse exhibition is being held.
 
Replica exhibition in a small exhibition space
 
Although it is on display, Matiz's life is organized by period.
 
It is organized enough to feel the emotion of the work.
 
Last month, there was a match against Lee Jung-seop.
 
He is said to be continuously planning exhibitions.
 
Although it is a replica exhibition, it is a cultural event in the countryside.
 
This is a great exhibition to satisfy your thirst.
 
How to get to a small village in the countryside
 
Have you ever imagined opening an exhibition?
 
It literally deciphers the elements of rural culture.
 
It would have been created by finding meaning and imagining the route of movement.
 
We are transforming idle spaces in the countryside into beautiful cultural spaces.
 
I sincerely praise the public officials of Nonsan City and Yeonsan-myeon.
 
Even though many people can't reach it now
 
Probably not, but if it becomes more known, more people will
 
You will enjoy it, and it is difficult to receive cultural benefits.
 
If a few students from rural areas are watching, a few students from the city will be able to see it.
 
It will be a more meaningful viewing than hundreds of people.
 
In the calm flow of time
 
Nonsan’s unique culture is being created and changing.
 
I think taxes have value when they are used this way.
 
The road to the exhibition hall is different from the city.
 
A completely different romance and nature
 
You can feel the beauty as a bonus.
 
South from Cheonhwangbong Peak on Gyeryongsan Mountain
 
Via Hyangjeoksan Mountain, Yeonsan’s Hwangsanbeol
 
Collecting flags at Jusan Hamjibong Peak
 
Below the mountain range that embraces Baekje’s Hwangsanseong Fortress
 
Yeonsancheon Stream flows overlooking the Geumgang River in the distance.
 
The stream and path cross Yeonsan Hwangsanbeol.
 
The winding Silgaecheon Stream
 
The flow is cut off due to blockages in the river.
 
It flows again and reaches the location of Yeonsan-myeon.
 
Quite transparent, clear, and deep water flows.
 
Migratory birds are always gathered together to do material.
 
Egrets move low and slowly across the hillsides and empty fields.
 
It flaps its wings and rests its tired body on the shore.
 
Bronze ducks also swim quietly with the flow of water.
 
Everyone is relaxed because there are no people around.
 
Even if there is no wind, the dry reeds
 
A rattling auditory hallucination is heard.
 
If you turn from Yeonsan Stream to Yeonsan-myeon Office,
 
There is a cultural warehouse that Yeonsan is proud of.
 
A space for smart farms and cultural sharing
 
The space is organized into quite an artistic work, creating a cute atmosphere.
 
There is a rest area and an inexpensive cafe and exhibition hall for visitors.
 
Remodeling or new construction of old agricultural warehouses to create space
 
It is decorated either plainly or sophisticatedly, like the margins of a landscape painting.
 
Next to the cultural warehouse
 
Centered around the friendly Yeonsan Station, which preserves its old appearance.
 
Beautiful stories are being created one after another.
 
Children at Yeonsan Station
 
Colorful things to experience
 
There is a train experience center and each step of the children
 
Things to see with bright eyes
 
It is placed cutely.
 
The baby and mother came to visit after hearing the rumor.
 
With a comfortable and friendly face like a neighborhood guy
 
Station staff lead you warmly,
 
Yeonsan Station was an important base in modern and contemporary history.
 
By combining with the cultural warehouse, the natural scenery of Yeonsan and
 
In addition, it is becoming a unique cultural phenomenon.
 
Signs of spring pass through Ipchun Ussu.
 
Mountains and streams open, flow, and spring forth.
 
In a quiet space in the middle of the countryside, color magician Matiz
 
When I encounter the work, I feel an indescribable emotion.
 
In the countryside, not in the city,
 
The exhibitions we see together are truly unique.
 
It is as green and clear as a small concert at a mountain temple.
 
I am proud to live in Nonsan Yeonsan. (Written by Kim Jong-tae)
 
Chairman of ‘Pickmore’ Culture and Tourism News
 
Dong-gu, Daedeok-gu Festival Committee Member, Chairman
 
Member of Daejeon Sejongtae Research Institute/Information and Culture Industry Promotion Agency
 
Daejeon Kickboxing Federation Advisor/Sports Fair Committee
 
Daejeon Spinal Cord Disabled Association Advisory Committee Chairman/Hub Center Director
 
CMB Daejeon Broadcasting Advisory Committee Member/TRA Media Branch Manager
 
Daejeon Polytechnic University Public Relations Ambassador/93 Expo Alumni Association Secretary
 
Break News/One Daily News editorial advisor
 
Former Chairman of the Board of Directors, Daejeon Tourism Organization
 
*You can see more articles by searching Solhyang Kim Jong-tae on Naver.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