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시, ‘강경근대역사문화거리’과거 모습 재현 나서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2/23 [14:05]

논산시, ‘강경근대역사문화거리’과거 모습 재현 나서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2/23 [14:05]

 

▲ 조감도(실사야간)  © 논산시


충남 논산시가 다양한 근대문화유산을 바탕으로 강경근대역사문화거리를 일제 강점기 근현대 문화 복원, 건물 정비 및 골목 정비 사업 등을 이어가며 과거의 화려했던 모습을 재현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논산시 강경읍은 조선시대부터 일제강점기까지 금강 수운을 통해 번성한 상업도시로, 개성, 대구와 함께 국내 3대 시장 중 하나였으나, 해방 이후 철도와 고속도로의 개통으로 인해 인구가 줄고 상권이 쇠퇴하면서 옛날의 영광을 잃었다. 

 

이에 논산시는 강경의 근대역사문화를 재현하고 활성화하기 위해 다양한 관광개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논산시는 이와 연계하여 당시의 분위기를 연출한 강경구락부라는 호텔과 카페 또한 운영되고 있다. 한편으로는 논산의 청년창업 플랫폼으로 모집된 청년 창업가들이 각종 음식점과 커피전문점을 활발하게 운영 중으로 청년과 함께 도전하고 성장하는 발판을 만들었다.

 

특히, 논산근대역사문화촌과 실감형 테마거리를 조성을 통해 강경의 찬란했던 근대역사문화를 기억하고, 미래로 연결되는 소통의 공간, 과거와 미래, 아날로그와 디지털을 연결한 관광상품 개발을 하고 있다. 

 

이로써 논산시는 주간뿐만 아니라 야간에도 즐길 수 있는 실감형 체험 콘텐츠를 제공하여 방문객이 체류할 수 있는 야간 특화 관광지를 목표하고 있다.

 

논산시 관계자는 "강경근대역사문화거리는 청년들이 운영하는 청년창업공간의 먹거리, 논산근대역사문화촌의 볼거리, 실감형 테마거리의 즐길거리 등 매력이 가득한 전국적인 명품 관광지로 주목받을 것이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onsan City recreates the past appearance of ‘Ganggyeong Modern History and Culture Street’

 

Nonsan City in South Chungcheong Province announced on the 23rd that it is recreating the splendid appearance of the past by continuing the restoration of modern and contemporary culture from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building maintenance, and alley maintenance projects at Ganggyeong Modern History and Culture Street based on various modern cultural heritages.

 

Ganggyeong-eup, Nonsan-si, was a commercial city that prospered through the Geumgang waterway from the Joseon Dynasty to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and was one of the three largest markets in Korea along with Gaeseong and Daegu. However, after liberation, the population decreased and the commercial district declined due to the opening of railroads and highways, leading to a decline in the old market. Glory has been lost.

 

Accordingly, Nonsan City is promoting various tourism development projects to reproduce and revitalize Ganggyeong's modern historical culture.

 

In connection with this, Nonsan City also operates a hotel and cafe called Ganggyeong Club, which creates the atmosphere of the time. On the one hand, young entrepreneurs recruited through Nonsan's youth entrepreneurship platform are actively running various restaurants and coffee shops, creating a foundation for challenging and growing together with young people.

 

In particular, through the creation of the Nonsan Modern History and Culture Village and an immersive theme street, we are remembering Ganggyeong's brilliant modern historical culture and developing tourism products that connect the past and the future, analog and digital, a space for communication leading to the future.

 

As a result, Nonsan City aims to be a night-time specialized tourist destination where visitors can stay by providing realistic experiential content that can be enjoyed not only during the day but also at night.

 

An official from Nonsan City said, “Ganggyeong Modern History and Culture Street will attract attention as a national luxury tourist destination full of charm, such as food from youth start-up spaces run by young people, attractions from Nonsan Modern History and Culture Village, and entertainment from realistic themed streets.”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