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지곤 서구갑 예비후보, 선당후사 청년의 ‘꿈’ 두 번째 빼앗겨...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2/23 [17:58]

유지곤 서구갑 예비후보, 선당후사 청년의 ‘꿈’ 두 번째 빼앗겨...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2/23 [17:58]

▲ 유지곤 예비후보  © 유지곤 사무소


재심 신청 및 선거운동 계속 이어갈 것

희망의 사다리를 치우는 정당 되어선 안 돼... 

 

유지곤 더불어민주당 대전 서구갑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3인 경선이 확정된 서구갑 지역구에서 본인의 경선 배제에 반발, 재심을 신청했다.

 

유지곤 예비후보는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오늘 발표된 대전 서구갑 선거구 장종태, 이용수, 이지혜 3인 경선에 이의를 신청하며 더불어민주당 전략공관위에 공정한 재심을 신청한다”며 “저는 대전에서 태어나 43년을 살아오면서 출마 지역구인 서구갑에서 세 아이를 키우며 살아가고 있는 청년으로 다른 어느누구보다 우리 지역을 사랑하고 오랫동안 봉사해온 지역의 일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보통사람의 도전이 세상을 변화시킨다’는 고 노무현 대통령의 말씀은 공고 출신 백화점 주차요원으로 살아가던 저에게 언젠가 세상을 변화시키는 도전을 하겠다는 꿈을 심어주었다“며 "‘청년은 미래의 주역이 아니라 현재의 중심이어야 한다’ ‘청년들로부터 도전의 기회를 빼앗은 기성세대 정치인으로서 부끄러움을 느끼고 공정한 기회를 되찾아주겠다’는 이재명 대선 후보의 말씀은 마음을 흔들어 대선이 있던 추운 겨울, 저를 칼바람 부는 거리로 나서게 했”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주류에서 주류가 된 이재명 대통령이라면 사회 비주류들이 다시는 억울한 일을 겪지 않게끔 해줄 것이라는 믿음을 가지고 거리에서 열심히 뛰었지만 가슴아픈 패배를 경험했다”고 안타까움을 밝혔다.

 

저는 지난 지방선거에서 서구청장에 출마했지난 전략공천으로 인해 너무나 가슴 아팠지만 법리적 대응보다 정치적 아버지인 장종태 후보님을 돕는 선당후사를 택하기로 했었다“며 ”스스로 기자실을 찾아 지지선언 후 상임선대위원장을 수락해 열심히 뛰었고 다시는 우리 당의 청년들에게 이런 일이 발생돼서는 안 된다는 생각을 하며 총선 출마를 결심하고 오랜 준비에 들어갔다”고 두 번째 빼앗기는 선당후사 청년의 ‘꿈’을 아쉬워했다. 

 

유지곤 예비후보는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해 노력하면 누구나 도전할 수 있는 세상을 증명하기 위해 선당후사를 견디고 다시 거리에서 정정당당하게 뛰어왔던 청년 후보에게 오늘 전략공관위는 아무런 이유없이 또 다시 경선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박탈했다”며 “벌써 두 번째 청년의 꿈을 앗아가는 일로 세 아이를 키우며 살아가는 젊은 가장의 희망을 짓밟는 일이며 노력하면 누구나 도전할 수 있다는 말을 믿고 열심히 달려온 보통서민의 가슴을 갈갈이 찢는 일”이라고 일갈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은 희망의 사다리를 세우는 정당입니다. 배경이 없는 청년이라고 하여 거리낌없이 희망의 사다리를 치우는 정당이 되어서는 안 된다”며 “저는 더불어민주당 전략공관위에 공정한 재심을 요청하는 동시에 처분이 있기까지 정상적인 선거운동을 계속 이어가겠습니다. 이재명 당대표님, 더불어민주당 전략공관위, 그리고 존경하는 당원동지 선배님들의 현명한 결정을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oo Ji-gon, a prospective candidate for Seo-gu Gap, has his ‘dream’ taken away for the second time as a young man after winning the election...

We will continue to apply for retrial and campaign.

We must not become a political party that removes the ladder of hope.

 

Yoo Ji-gon, a preliminary candidate for the Daejeon Seo-gu Gap National Assembly member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protested against his exclusion from the primary in the Seo-gu Gap constituency, where a three-person primary was confirmed, and applied for a retrial.

 

Prospective candidate Yoo Ji-gon said in a press release on the 23rd, “I am filing an objection to the three-member primary in the Daejeon Seo-gu-gap constituency announced today, Jong-tae Jang, Lee Yong-soo, and Ji-hye Lee, and applying for a fair retrial to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s Strategic Public Affairs Committee.” He added, “I was born in Daejeon and have served for 43 years. He emphasized, “He is a young man who has been living and raising three children in Seo-gu-gap, the constituency where he is running, and he loves our region more than anyone else and is a local worker who has served for a long time.”

 

He continued, “The late President Roh Moo-hyun’s words, ‘The challenges of ordinary people change the world,’ instilled in me, who graduated from a technical high school and worked as a parking attendant at a department store, the dream of one day taking on the challenge of changing the world.” He continued, “‘Youth are the future leaders.’ Presidential candidate Lee Jae-myeong's words, "You must be the center of the present, not the leading role," and "I feel ashamed as an older generation politician who took away the opportunity for challenge from the youth, and I will restore a fair opportunity," shook my heart and sent me into a bitter cold winter during the presidential election. “Wealth made people take to the streets,” he said.

 

He expressed regret, saying, “I ran hard on the streets with the belief that President Lee Jae-myung, who went from the fringes to the mainstream, would ensure that the fringes of society would never experience injustice again, but I experienced a heartbreaking defeat.”

 

“I ran for the head of the Seo-gu Office in the last local election, and although I was very heartbroken by the strategic nomination, I decided to choose a post-election campaign to help my political father, candidate Jang Jong-tae, rather than take legal action,” he said. I accepted and ran hard, and thinking that something like this should never happen to the youth of our party again, I decided to run for the general election and began a long preparation,” he said, regretting the ‘dream’ of the youth of the elected party being taken away for the second time.

 

Preliminary candidate Yoo Ji-gon said, “To the young candidate who joined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and worked hard to prove to a world where anyone can take on the challenge, who endured the opposition of the first party and ran squarely on the streets again, today’s Strategic and Public Officials Committee will not allow him to participate in the primary again without any reason.” He said, “By taking away the dreams of a second young man, it is trampling on the hopes of a young man raising three children, and it is tearing the hearts of ordinary people who have worked hard to believe that anyone can take on a challenge if they work hard.” “It’s work,” he said.

 

He continued,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is a party that builds a ladder of hope. “We should not become a political party that freely removes the ladder of hope just because it is a young person with no background.” “I will wait for a wise decision from party leader Lee Jae-myung,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s strategic and official committee, and my respected senior party members,” he said.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