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수 공천 배제, ‘아산시갑 시·도의원’ 공정 경선 촉구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2/22 [19:49]

이명수 공천 배제, ‘아산시갑 시·도의원’ 공정 경선 촉구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2/22 [19:49]

▲ 국민의힘 아산갑 공천 논란 관련 시·도의원 입장문 발표 사진  © 국민의힘 아산시갑


국민의힘 아산시갑 이명수 국회의원에 대한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의 공천 배제 논란 확산에 이 의원을 지지하고 있는 아산시갑 시도의원들이 이 의원의 공정경선 참여를 중앙당에 촉구했다.

 

김응규 충남도의원 등 시도의원들은 22일 오후 입장문을 발표하고 이명수 의원이 지난 16년동안 의정활동을 하면서 당에 해를 끼치거나 부정한 활동을 한 사실이 없음에도 이 의원을 공천에서 제외하는 것에 납득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입장문에서 이들 의원들은 “최근 우리 지역구인 충남 아산갑 국회의원 이명수 의원에 대한 국민의힘 공천과 관련하여 컷오프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며 “가감 없이 오로지 우리 지역민들의 시선에서 분명하게 말씀드리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고 설명했다.

 

김응규 도의원이 밝힌 입장문에는 “이명수 의원은 국회사무처 주관 ‘입법 및 정책개발 분야’최우수 의원 8년 연속 선정, NGO모니터단 국감 우수 국회의원상을 10번을 수상하는 등 왕성한 의정활동을 한 대한민국 대표적인 우수 국회의원 이다”고 이 의원의 의정활동을 평가 결과를 공개했다.

 

이어 “지난 21대 총선 당시, 민주당 깃발만 꽂으면 당선된다는 말이 들릴 정도로 민주당 바람이 많이 불었고, 특히 충남 북부지역인 천안·아산·당진의 경우, 충남의 타 지역과는 달리 국민의힘이 당선되기 어려운 지역 중 하나였다”고 말하고 “놀라운 점은 천안·아산·당진 6개 지역구 국회의원 중 유일하게 아산갑 지역구만 국민의힘이며, 아산시민들은 16년 내리 이명수 의원을 뽑아줬다는 사실이다”라며 이 의원의 지역에서 입지를 분명히 했다.

 

“아산을 대표하고 아산을 빛낸 이명수 의원이 cut off 대상 의원이라는 뉴스를 보고 아산시민은 비참함과 수모에 분노하고 있다”고 전한 의원들은 “이명수 의원이 범죄 전과가 있습니까? 이명수 의원이 국민의힘에 해당 행위를 한 적이 있습니까? 이명수 의원이 지역구 4선 당선된 것이 부정으로 당선되었습니까? 무엇이 잘못하여 cut off 대상입니까?” 라면서 “지역 내 국민의힘 지지자분들은 이런 식의 공천이 이뤄지면, 민주당에게 한 석을 그냥 내주는 것이니 탈당도 서슴치 않겠다고 말을 한다”는 민심을 전했다.

 

이날 입장문에서 의원들은 “상식과 공정이 통하는 시스템 공천이 되기 위해서는 부디 밀실공천이 아닌 이기는 공천을 서둘러 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 아산지역 시·도의원들은 이명수 의원과 함께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Exclusion of Lee Myung-soo’s nomination, calls for a fair primary for ‘Asan City Councilor’

 

As the controversy over the Central Party Nomination Management Committee's exclusion of National Assemblyman Lee Myung-soo from the People Power Party Asan City has spread, Asan City and provincial lawmakers who support Assemblyman Lee have urged the Central Party to allow Assemblyman Lee to participate in the fair primary.

 

Provincial and provincial lawmakers, including South Chungcheong Provincial Assembly member Kim Eung-gyu, issued a statement on the afternoon of the 22nd and said that they could not accept Assemblyman Lee Myung-soo's exclusion from nomination even though he has not harmed the party or engaged in any illegal activities during his 16 years of legislative activity. He stated that he did not have any.

 

In a statement, these lawmakers said, “Recently, the cutoff controversy has been spreading in relation to the People Power Party nomination for Lee Myung-soo,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in Asangap, South Chungcheong Province, which is our constituency.” “I stood there,” he explained.

 

In the statement released by Provincial Assemblyman Kim Eung-gyu, “Assemblyman Lee Myung-soo is a representative example of an outstanding member of Korea who has been active in legislative activities, including being selected as the best lawmaker in the ‘legislation and policy development field’ by the National Assembly Secretariat for 8 consecutive years and receiving the National Assembly Inspection Outstanding National Assembly Award from the NGO Monitor Group 10 times. “He is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he said, disclosing the results of an evaluation of Assemblyman Lee’s legislative activities.

 

He continued, “During the 21st general election, the Democratic Party was so strong that it was said that if you plant the Democratic Party flag, you would be elected, and especially in the case of Cheonan, Asan, and Dangjin in the northern part of South Chungcheong Province, unlike other regions in South Chungcheong Province, it was difficult for the People Power Party to be elected. “It was one of the difficult regions,” he said. “What is surprising is that among the six constituencies of Cheonan, Asan, and Dangjin, the Asangap constituency is the only one under the People Power Party, and Asan citizens have elected Rep. Lee Myung-soo for 16 years,” said Representative Lee. clearly established its position in the region.

 

“Asan citizens are angry at the misery and humiliation after seeing the news that Rep. Lee Myung-soo, who represented Asan and brought glory to Asan, is a member of the cut-off list,” said the lawmakers, “Does Rep. Lee Myung-soo have a criminal record? Has Rep. Lee Myung-soo ever committed this act against the People Power Party? Was Rep. Lee Myung-soo elected to his 4th constituency through fraud? “What is wrong with it that is subject to cut-off?” He said, “Supporters of the People Power Party in the region say that if this kind of nomination is made, they will not hesitate to leave the party because it will mean giving up one seat to the Democratic Party.”

 

In a statement on this day, the lawmakers requested, “In order to create a nomination system that uses common sense and fairness, please hurry up and make a winning nomination, not a secret nomination.”

 

At the same time, he said, “The city and provincial council members of the People Power Party Asan region will join Rep. Lee Myung-soo.”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