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대전 중구 당원, 공천관리위원회 추가공고 해명 촉구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2/22 [20:10]

국민의힘 대전 중구 당원, 공천관리위원회 추가공고 해명 촉구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2/22 [20:10]

▲ 이은권 대전시당위원장     ©김정환 기자

국민의힘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가 대전 중구 선거구에 대한 입후보자 추가모집 공고한 22일 국민의힘 중구 당원들은 중앙당의 기습적인 후보 추가공고와 관련 공천관리위원회의 유감의 뜻을 밝히며 적절한 해명과 공정한 공천을 촉구하고 나섰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그동안 대전 7개 선거구 중 6개 선거구에 대한 공천심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대전 중구를 보류지역으로 분류하였다. 이와 관련하여 최근 인재영입 인물을 전략공천 할 것이라는 소문과 함께 여러 인물들이 하마평에 오르며 지역정가에 혼란을 키우고 있다.

 

어제 오후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미발표된 전국 69개 지역구 중 유일하게 대전중구 선거구만 추가공고를 내면서 지역의 혼란을 더욱 가중시키고 있다. 또한, 28종에 이르는 공모서류를 23일 단 하루만에 제출할 수 있는지 의문이 제기되면서 중앙당에서 이미 전략공천 내정자를 염두에 둔 공고라는 추측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이에 국민의힘 중구 당원들은 “낙하산공천을 위해 그동안 보류지역으로 분류한 것이냐, 어떤 보이지 않는 손이 작용한 것인지 이것이 시스템공천, 이기는 공천인지 되묻고 싶다”고 공관위의 해명을 요구하고 나서며 단체행동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이다.

 

이런 가운데 지역 정가와 여러 언론을 중심으로 최명길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신청 가능성이 확산되고 있다.

 

최 전 의원은 제20대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송파구을에 당선되었다가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의원직을 상실한 바 있다. 

 

현재는 국민의힘 소속이지만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등 정당을 거치며 탈당 이력까지 더해 그에 대한 시선이 곱지만은 않은 상황이다.

 

이은권 전 의원측 관계자는 “이은권 전 의원은 전과 등 범죄 이력도 없고, 그동안 정권교체와 지역을 위해 중구를 위해 헌신해 온 사람”이라며 “어떻게 이은권 후보를 배제하고 결격투성이인 사람을 위해 추가공모를 했는지 알 수가 없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오랜 기간 당의 위해 헌신과 노력을 해 온 후보를 아무런 말도 없이 배제시키려 하는지 상당히 당혹스럽다”며 “최소한 경선이라도 해야 하는거 아니냐”며 불만을 토로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eople Power Party Daejeon Jung-gu party member urges clarification of additional notice from Nomination Management Committee

 

On the 22nd, when the People Power Party Central Party Nomination Management Committee announced the recruitment of additional candidates for Daejeon Jung-gu constituency, People Power Party Jung-gu party members expressed the Nomination Management Committee's regret regarding the Central Party's surprise announcement of additional candidates and requested an appropriate explanation and fair nomination. I went forward urging.

 

The People Power Party Nomination Management Committee announced the results of nomination screening for 6 out of 7 constituencies in Daejeon and classified Daejeon Jung-gu as a reserved area. In relation to this, along with the recent rumor that a strategic nomination will be made to recruit talent, several people have been promoted to the top of the list, creating confusion in local politics.

 

Yesterday afternoon, the People Power Party Nomination Management Committee issued an additional notice for the Daejeon Jung-gu constituency, the only one among the 69 unannounced constituencies nationwide, further aggravating regional confusion. In addition, as questions are being raised about whether 28 types of public offering documents can be submitted in just one day on the 23rd, the speculation that the Central Party has already made a strategic nomination announcement with a strategic nomination in mind is gaining weight.

 

Accordingly, People Power Party Jung-gu party members demanded an explanation from the diplomatic committee, saying, “I want to ask whether it was classified as a reserved area for parachute nominations, whether some invisible hand was at work, or whether this was a system nomination or a winning nomination,” and took collective action. My stance is that I will never die.

 

Meanwhile, the possibility of former Democratic Party of Korea lawmaker Choi Myung-gil applying is spreading, centering around local politicians and various media outlets.

 

Former lawmaker Choi was elected to Songpa-gu as a member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in the 20th general election, but lost his seat for violating the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He is currently a member of the People's Power Party, but in addition, he has a history of leaving political parties such as the Democratic Party and the People's Party, so people's views on him are not always positive.

 

An official from former lawmaker Lee Eun-kwon said, “Former lawmaker Lee Eun-kwon has no criminal record, and he has been devoted to Jung-gu for the sake of regime change and the region.” “I don’t know if he did it,” he said.

 

He then expressed his dissatisfaction, saying, “It is quite perplexing why they are trying to exclude a candidate who has devoted and worked hard for the party for a long time without saying anything,” and added, “Shouldn’t there be at least a primary?”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