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대전중구...서구갑...서구을 공천 안개속...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2/19 [22:54]

국민의힘 대전중구...서구갑...서구을 공천 안개속...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2/19 [22:54]

▲ 국민의힘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에 도전할 후보자 공천을 진행하고 있는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이하 공관위)가 19일 제10차 회의 결과를 발표하면서 대전 중구와 서구갑, 서구을에 대한 언급을 하지않으면서 이들 지역에 대한 후보자 선출에 대해 추측성 소문이 난무하는 등 출마 예정자들을 긴장하게 하고있다.

 

먼저 이번 총선에서 무난히 공천을 받을 것으로 예상됐던 이은권 대전시당위원장의 경우 중구에서 구청장과 국회의원에 당선돼 민주당 후보와의 경쟁력이 누구보다 강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지만 공관위의 공천 발표에는 포함되지 않고 있다.

 

현재 국민의힘 대전 중구 선거구에는 이은권 대전시당위원장과 강영환 전 국가균형발전위원회 특별위원장이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표밭 갈이에 나서고 있으나 경선을 포함한 후보자 선출을 위한 그 어떠한 것도 결정이 안되면서 공관위의 결정에 촉각을 세우고 있다.

 

이런 가운데 중구 출신 변호사와 전직 3선 국회의원이 중구지역 공천을 희망하고 있다는 소문이 나오면서 예비후보들을 긴장시키고 있다.

 

이런 소문을 두고 지역 정가에서는 총선이 50일 정도 앞둔 상황에서 여야 모두 지역에서 아무런 활동도 하지 않은 사람을 공천한다면 선거 패배로 가는 지름길을 선택하는 것으로 공관위가 지역 정서를 무시한 어리석은 결정 보다는 합리적인 총선 승리를 위한 결정을 할 것으로 보인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서구갑 선거구와 서구을 선거구도 안개속 인것은 중구 선거구와 마찬가지다.

 

서구갑 선거구는 조수연 전 서구갑 당협위원장, 김경석.조성호 전 서구의원, 김용경 세종대 겸임교수, 이상찬 전 한국영상대 교수가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선거전에 나서고 있고, 서구을에서는 양홍규 전 서구을 당협위원장과 강노산 전 서구의원, 이택구 전 대전시행정부시장, 조성천 변호사, 김소연 변호사가 예비후보 등록을 마쳤다.

 

서구갑 선거구와 서구을 선거구에 모두 10명의 예비후보자가 등록을 마치고 선거전에 뛰어든 가운데 공관위의 결정이 늦어 지면서 이들 선거구에도 억측과 소문이 나돌고 있다.

 

예비후보자들은 공정한 경선 실시를 내심 바라고 있지만 경선 결정 등 후보자 선출을 위한 방식에 대해 공관위 결정이 늦어지면서 특정인이 포함된 전략공천을 하는것이 아니냐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eople Power Party Daejeon Jung-gu... Seo-gu Gap... Seo-gu-eul nomination in the fog...

 

The People Power Nomination Management Committee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Public Officials Committee), which is in the process of nominating candidates to contest the 22nd National Assembly election, did not mention Daejeon Jung-gu, Seo-gu-gap, and Seo-gu-eul when announcing the results of its 10th meeting on the 19th. Speculative rumors are rampant about the election of candidates for these regions, making those planning to run for office nervous.

 

First, Daejeon City Party Chairman Lee Eun-kwon, who was expected to easily receive nomination in this general election, was elected district mayor and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in Jung-gu and is evaluated as having stronger competitiveness with the Democratic Party candidate than anyone else, but he is not included in the nomination announcement by the Public Officials Committee.

 

Currently, in the Daejeon Jung-gu constituency of the People Power Party, Lee Eun-kwon, chairman of the Daejeon City Party, and Kang Young-hwan, former special chairman of the National Balanced Development Committee, have completed the registration of preliminary candidates and are starting to plow the field. I'm paying close attention.

 

Meanwhile, rumors are emerging that a lawyer from Jung-gu and a former third-term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are hoping to be nominated in the Jung-gu area, making prospective candidates nervous.

 

Based on these rumors, the local political party said that if both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nominate someone who has not done anything in the region with about 50 days left before the general election, they would choose a shortcut to defeat in the election. Rather than making a foolish decision by the diplomatic committee that ignored local sentiment, they would win the general election rationally. There are opinions that it appears that a decision will be made for .

 

The Seo-gu-gap and Seo-gu constituencies are also covered in fog, just like the Jung-gu constituency.

 

In the Seogu-gap constituency, former Seo-gu-eup party council chairman Jo Su-yeon, former Seo-gu lawmakers Kim Gyeong-seok and Cho Seong-ho, Sejong University adjunct professor Kim Yong-gyeong, and former Korea Film University professor Lee Sang-chan have registered as preliminary candidates and are heading to the election. In Seo-gu-eul, former Seo-gu-eul party council chairman Yang Hong-gyu and Kang No-san Former Seo-gu congressman, former Daejeon City Administrative Department Mayor Lee Taek-gu, lawyer Seong-cheon Cho, and lawyer Kim So-yeon have completed preliminary candidate registration.

 

With 10 prospective candidates in both Seo-gu-gap and Seo-gu-eul constituencies having completed registration and entered the election race, speculations and rumors are spreading in these constituencies as well as the delay in the decision of the official committee.

 

Prospective candidates are secretly hoping to hold a fair primary, but as the decision by the diplomatic committee on methods for selecting candidates, including decisions on primary elections, is delayed, there are speculations that strategic nominations involving specific people may be being made.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