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전세피해지원센터’저녁 9시까지 연장 운영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2/15 [10:33]

대전시, ‘전세피해지원센터’저녁 9시까지 연장 운영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2/15 [10:33]

▲ 대전시청     ©김정환 기자

대전시가 현재 운영하고 있는 전세피해지원센터(이하 ‘지원센터’) 운영시간을 20일부터 매주 화요일마다 저녁 9시까지 연장한다고 15일 밝혔다.

 

대전시의 이번 연장 조치는 전세피해자 대부분이 학생이나 생업에 종사하는 2030 세대로 일과시간(9시~18시) 내에 지원센터 방문이 어렵다는 피해자 건의를 적극적으로 반영한 것으로 이용자 상황을 보아 필요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전세사기 피해 임차인 지원을 위한 지원센터는 피해자가 일일이 관할기관을 방문해야 하는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경‧공매 지원신청 원스톱 서비스도 개시한다.

 

이는 그동안 피해자가 특별법상 지원신청을 하기 위해서는 각 지원 대책 관할기관을 직접 방문해 접수해야 했지만, 앞으로는 별도 기관 방문 없이도 구비서류를 준비해 지원센터에서 일괄 신청이 가능하도록 하는 서비스이다.

 

이장우 대전시장은“직장 사정으로 아직 피해자 접수 및 법률상담 등을 받지 못한 임차인들은 센터 연장근무 시간을 적극 활용해 주시길 바란다”라며“대전시는 앞으로 전세 사기 피해자 지원을 위한 대책 마련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에 따르면 1월 말까지 전세 피해자 접수는 총 1,756건으로 다가구에 집중(96%)돼 있다. 주된 임차인인 2030 청년층의 피해(86%)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City, ‘Lease Damage Support Center’ extended operation until 9 p.m.

 

Daejeon City announced on the 15th that it will extend the operating hours of the Rental Damage Support Center (hereinafter referred to as “Support Center”) currently operated by Daejeon City until 9 p.m. every Tuesday from the 20th.

 

Daejeon City's decision to extend this measure actively reflects the suggestion of victims who say that most of the rental victims are students or working in their 20s and 30s and that it is difficult for them to visit the support center during working hours (9:00 - 18:00), and the policy is to extend it if necessary considering the user situation. am.

 

The support center to support tenants affected by lease fraud is also launching a one-stop service for applying for auction and public auction support to relieve victims of the inconvenience of having to visit the competent authorities one by one.

 

In order to apply for support under the special law, victims had to visit the competent agency in person to apply for support measures, but in the future, this is a service that will allow them to prepare the required documents and apply in bulk at the support center without visiting a separate agency.

 

Daejeon Mayor Lee Jang-woo said, “We hope that tenants who have not yet received victim registration or legal counseling due to work circumstances will actively utilize the center’s extended working hours.” He added, “Daejeon City will do its best to come up with measures to support victims of rental fraud in the future.” He said.

 

Meanwhile, according to Daejeon City, as of the end of January, there were a total of 1,756 cases of rental victims, concentrated in multi-households (96%). It was found that young people in their 20s and 30s, who are the main tenants, suffered the most damage (8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