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계절근로자 도입 확대로 농어촌 인력난 해소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2/15 [09:11]

당진시, 계절근로자 도입 확대로 농어촌 인력난 해소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2/15 [09:11]

▲ 계절근로자 활동 사진  © 당진시


농어촌 인구 감소와 고령화로 인한 노동력 저하로 생산성이 떨어지면서 대외 경쟁력이 악회되고 있는 가운데, 충남 당진시가 농번기 외국인 계절근로자 도입을 매년 확대하고 있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계절근로자는 2022년 126명에서 2023년 707명으로 늘어났다. 

 

올해 상반기에는 922명이 신청하는 등 계절근로자 도입이 급속히 증가하고 있으며, 농촌 고령화로 인한 인력 부족 문제 해결에 큰 도움을 주고 있다.

 

당진시는 앞으로 신청 농가가 인력을 필요로 하는 시기에 입국하고, 출국할 수 있도록 안전하게 관리하고 지원할 계획이다.

 

올해 하반기 계절근로자 신청은 4월로 예정되어 있으며, 당진시는 계절근로자 신청을 희망하는 농가들은 모두 신청할 수 있도록 해 농가들의 일손 부족 문제를 도와줄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ngjin City resolves manpower shortage in rural areas by expanding introduction of seasonal workers

 

While external competitiveness is deteriorating as productivity falls due to a decline in the rural population and an aging labor force, Dangjin City in South Chungcheong Province is expanding the introduction of foreign seasonal workers every year during the busy farming season, which is receiving great response.

  

The number of seasonal workers increased from 126 in 2022 to 707 in 2023.

 

The introduction of seasonal workers is rapidly increasing, with 922 people applying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and is greatly helping to solve the problem of manpower shortage due to aging in rural areas.

 

Dangjin City plans to safely manage and support applicant farms so that they can enter and leave the country when they need manpower.

 

Applications for seasonal workers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are scheduled for April, and Dangjin City announced that it plans to help farms with their labor shortage problem by allowing all farms that wish to apply for seasonal workers to apply.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