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노총 대전본부, 16일 노동자가요제 개최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3/12/06 [09:55]

한국노총 대전본부, 16일 노동자가요제 개최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3/12/06 [09:55]

▲ 노동자가요제 포스터


한국노총 대전광역시지역본부(의장 황병근)가 노는 16일 토요일 오후 1시 대전 한남대학교 서의필홀에서 ‘꿈과 희망을 주는 제19회 노동자가요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가요제에는 이장우 대전시장과 노동관련 기관 관계자를 포함해 대전지역 노.사.정 대표, 노동자와 가족 대전시민 등 400여명이 참석한다.

 

가요제를 개최하는 황병근 의장은 “화합과 축제의 한마당인 노동자가요제는 회사와 조직을 빛나게 하는 핵심 구성원인 노동자 동지들에게 특별한 날”이라고 의미를 부여하고 “이 특별한 날, 동지들의 헌신과 노고에 감사드리며 모든 시름을 잊고 휴식과 즐거움으로 충만한 날이 되시기를 바란다”면서 “조합원 동지 대전 시민들과 함께 노동이 존중받고 대전광역시 70만 노동자에게 희망을 여는 노동운동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선포할 예정이라고 6일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headquarters of the Federation of Korean Trade Unions held a worker song festival on the 16th.

 

The Daejeon Metropolitan City Regional Headquarters of the Federation of Korean Trade Unions (Chairman Hwang Byeong-geun) announced that it will hold the ‘19th Workers’ Song Festival that Gives Dreams and Hope’ at Seouipil Hall of Hannam University in Daejeon at 1pm on Saturday the 16th.

 

On this day, about 400 people, including Daejeon Mayor Lee Jang-woo and officials from labor-related organizations, representatives of labor, management, and government in the Daejeon region, workers, families, and Daejeon citizens, will attend.

 

Chairman Hwang Byeong-geun, who holds the song festival, said, “The Workers’ Song Festival, a forum of harmony and festival, is a special day for the worker comrades who are the core members who make the company and organization shine,” and added, “On this special day, I am grateful to the comrades for their dedication and hard work.” “I hope you will forget all your worries and have a day filled with rest and joy,” he said. He said on the 6th that he plans to declare, “I will do my best with my union members, comrades, and citizens of Daejeon for a labor movement that respects labor and opens hope to 700,000 workers in Daejeon Metropolitan City.” revealed.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