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자살예방상담전화 1393 홍보 캠페인 전개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3/11/29 [10:11]

대전시, 자살예방상담전화 1393 홍보 캠페인 전개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3/11/29 [10:11]

▲ 자살예방상담전화는 1393_홍보 이미지


대전시가 언제 어디서나 24시간 자살 예방 상담이 가능한 자살예방상담전화 1393을 알리기 위해 시민 홍보 캠페인을 벌인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방송인 김창옥 교수가 녹음 및 촬영에 참여하여 자살예방상담전화(1393)와 자살 예방 및 생명 존중 메시지를 함께 전달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시는 자살예방상담전화 1393을 알리는 CM송 및 영상 콘텐츠를 제작하여 라디오방송, 유튜브, SNS, 전광판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홍보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대전시는 대전광역자살예방센터와 함께 24시간 자살 예방 상담 및 자살 유족 지원사업, 자살 고위험군 치료비 지원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City launches promotional campaign for suicide prevention hotline 1393

 

Daejeon City announced on the 29th that it will conduct a citizen publicity campaign to publicize the suicide prevention hotline 1393, which provides 24-hour suicide prevention counseling anytime, anywhere.

 

For this campaign, broadcaster Professor Kim Chang-ok will participate in recording and filming to deliver the message of suicide prevention and respect for life along with the suicide prevention hotline (1393).

 

In addition, the city plans to produce a CM song and video content announcing the suicide prevention hotline 1393 and promote it through various media such as radio broadcasts, YouTube, SNS, and electronic billboards.

 

Meanwhile, Daejeon City, together with the Daejeon Metropolitan Suicide Prevention Center, is promoting 24-hour suicide prevention counseling, support for suicide survivors, and support for treatment costs for groups at high risk of suicide.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