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내년 1월 1일부터 시내버스 요금 1500원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3/11/21 [16:43]

대전시, 내년 1월 1일부터 시내버스 요금 1500원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3/11/21 [16:43]

▲ 대전시청     ©김정환 기자

전시가 2024년부터 대중교통 요금을 인상한다.

 

대전시에 따르면 2024년 1월 1일부터 일반 기준으로 시내버스 요금은 1500원, 도시철도 요금은 1550원으로 인상하고 청소년과 어린이 요금은 가정경제 및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 등을 고려해 동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대전시 대중교통 요금 인상은 지난 11월 15일 대전시 소비자정책위원회 심의를 통해 최종 확정됐다. 

 

당초 위원회에는 일반요금 기준, 기존 1250원에서 300원 인상된 1550원으로 시내버스, 도시철도 동일 요금 안이 상정되었다.

 

그러나, 위원회는 요금 인상의 불가피성은 인정하면서도 최근 어려운 경제 여건과 대중교통 요금이 가정경제에 미치는 영향 등을 고려하여, 요금 조정 시 시민 체감 효과가 큰 시내버스 요금을 1500원으로 하향 조정하고 청소년과 어린이 요금은 기존 금액으로 동결하는 것으로 의결했다. 

 

이에 따라 내년도 1월 1일 자로 시행되는 시내버스 요금은 일반 1500원, 청소년 750원, 어린이 350원, 도시철도 요금은 일반 1550원, 청소년 880원, 어린이 550원으로 부과된다. 

 

대전시 시내버스 요금은 현재 일반 1250원, 청소년 750원, 어린이 350원이며, 도시철도 요금은 일반 1250원, 청소년 880원, 어린이 550원으로 2015년 요금 인상 후 9년째 동결 중이며 시내버스와 도시철도 간 환승은 무료로 운영되고 있다. 

 

현재 102개 노선, 1015대의 차량으로 운행되는 대전시 시내버스는 2005년 7월 4일부터 준공영제로 운영되고 있다. 이에 따라 운수사업자의 운송비용과 운송수입금 차액 보전을 위해 대전시가 매년 운수사업자에게 재정지원금을 지급해 오고 있다. 

 

2015년 요금 인상 시에는 재정지원금이 383억 원으로 2019년까지 운송비용의 30% 이내였으나, 코로나19 이후 2022년에는 1166억 원으로 급격히 상승하여 운송비용의 50%를 차지하게 됐다. 

 

또한, 코로나19 이후 이용 승객이 최근 회복세를 보이고 있지만, 여전히 2019년 대비 15%가 감소한 상황으로 2023년 재정지원금 규모가 1233억 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2006년 개통 이후 시민의 주요 대중교통수단으로 자리 잡은 대전도시철도 1호선도 상황은 비슷하다. 단일 노선임에도 불구하고 하루평균 10만 명이 이용하는 등 도심 교통난 해소에 크게 기여하고 있으나 도시철도 운영 적자 폭은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서울과 인천, 울산 시내버스 요금은 지난 8월, 10월에 1500원으로 인상했고, 부산은 10월에 1550원으로 인상했으며, 대구시도 인상을 검토 중이다. 

 

도시철도 요금은 서울, 인천 등 수도권은 현재 1400원에서 내년도 1550원으로, 부산은 1450원에서 1600원으로 인상 예정이며, 대구시도 연말 인상을 추진 중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City, city bus fare will be 1,500 won starting January 1st of next year.

 

Daejeon will increase public transportation fares starting in 2024.

 

According to Daejeon City, starting from January 1, 2024, city bus fares will increase to 1,500 won and urban rail fares will increase to 1,550 won, and fares for teenagers and children will be frozen in consideration of the domestic economy and revitalization of public transportation use.

 

This Daejeon public transportation fare increase was finalized through deliberation by the Daejeon City Consumer Policy Committee on November 15.

 

Initially, a plan was submitted to the committee to set the same fare for city buses and urban railways at 1,550 won, an increase of 300 won from the existing 1,250 won.

 

However, while acknowledging the inevitability of a fare increase, the committee took into account the recent difficult economic conditions and the impact of public transportation fares on the household economy, and lowered the city bus fare, which has a significant effect on citizens when adjusting the fare, to 1,500 won. It was decided to freeze child fares at the existing amount.

 

Accordingly, as of January 1 next year, city bus fares will be 1,500 won for adults, 750 won for teenagers, and 350 won for children, and urban rail fares will be 1,550 won for adults, 880 won for teenagers, and 550 won for children.

 

The city bus fare in Daejeon is currently 1,250 won for adults, 750 won for teenagers, and 350 won for children, and the city rail fare is 1,250 won for adults, 880 won for teenagers, and 550 won for children. It has been frozen for 9 years since the fare increase in 2015, and the fare between city buses and urban railroads is 550 won. Transfers are free.

 

Daejeon city buses, which currently operate on 102 routes and 1,015 vehicles, have been operated on a semi-public basis since July 4, 2005. Accordingly, Daejeon City has been paying financial support to transportation operators every year to compensate for the difference between transportation costs and transportation revenue.

 

When the fare was increased in 2015, the financial support amount was 38.3 billion won, which was less than 30% of transportation costs until 2019, but after COVID-19, it rose rapidly to 116.6 billion won in 2022, accounting for 50% of transportation costs.

 

In addition, although the number of passengers has recently shown signs of recovery after COVID-19, it is still a 15% decrease compared to 2019, and the amount of financial support in 2023 is expected to reach 123.3 billion won.

 

The situation is similar for Daejeon Urban Railway Line 1, which has become a major means of public transportation for citizens since its opening in 2006. Although it is a single route, it is used by an average of 100,000 people per day, contributing greatly to relieving urban traffic problems. However, the urban railway operation deficit is continuously increasing.

 

Meanwhile, Seoul, Incheon, and Ulsan city bus fares were raised to 1,500 won in August and October, Busan was raised to 1,550 won in October, and Daegu City is also considering an increase.

 

Urban rail fares in metropolitan areas such as Seoul and Incheon are scheduled to increase from the current 1,400 won to 1,550 won next year, and in Busan from 1,450 won to 1,600 won, and Daegu City is also pushing for a year-end increase.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