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에서도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 제한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3/11/03 [09:32]

대전시에서도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 제한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3/11/03 [09:32]

▲ 대전시, 자동차 배출가스 단속 자로사진     ©김정환 기자

겨울철 미세먼지 발생이 증가하면서 대기질 오염의 원인으로 밝혀진 가운데 대전시가 미세먼지 계절관리기간인 12월 1일부터 2024년 3월 31일까지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의 운행을 제한한다고 밝혔다. 

 

대전시에서는 그동안 5등급 차량은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으로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 경우에만 운행을 제한했으나, 올해 12월부터는 미세먼지 계절관리기간(12월부터 2024년 3월)까지 제한 기간이 늘었다.

 

특히, 이번 계절관리기간 운행 제한은 그동안 수도권(서울·경기·인천)과 부산·대구에서만 시행됐지만, 그 외 대전·광주·울산·세종 등 특·광역시로 범위가 확대됐다.

 

운행 제한 단속은 평일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배출가스저감장치를 부착하지 않은 5등급 차량이 운행 제한 단속카메라(CCTV)에 적발될 경우 해당 차량 소유자에게 1일 1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다만 대전시는 어려운 경제 여건 및 계절관리기간 운행 제한의 첫  해인 점을 고려하여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에서 제외대상으로 정한 영업용, 장애인 표지부착, 국가유공자 등의 보철·생업용 등 이외에 배출가스저감장치 부착 불가 ,저공해조치 신청 ,기초생활수급자·차상위계층 ,소상공인이 보유한 차량에 대해서는 내년 11월 30일까지 한시적으로 단속에서 제외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also restricts the operation of vehicles with class 5 emissions.

 

As fine dust generation increased in winter and was found to be a cause of air quality pollution, Daejeon City announced that it would restrict the operation of vehicles with class 5 emissions from December 1, the fine dust seasonal management period, to March 31, 2024.

 

In Daejeon City, the operation of class 5 vehicles was restricted only when emergency reduction measures were issued due to the generation of high concentrations of fine dust, but from December of this year, the restriction period was extended to the fine dust seasonal management period (December to March 2024).

 

In particular, this seasonal management period operation restriction has been implemented only in the metropolitan area (Seoul, Gyeonggi, Incheon), Busan, and Daegu, but its scope has been expanded to other metropolitan cities such as Daejeon, Gwangju, Ulsan, and Sejong.

 

As for the driving restriction crackdown, if a class 5 vehicle without an emission reduction device is caught on a driving restriction camera (CCTV) between 6 a.m. and 9 p.m. on weekdays, a fine of 100,000 won per day will be imposed on the vehicle owner. .

 

However, in consideration of the difficult economic conditions and the fact that this is the first year of operation restrictions during the seasonal management period, Daejeon City is restricting exhaust gas emissions in addition to business use, displaying signs for the disabled, prosthetics for national meritorious persons, and livelihood use, as excluded by the Special Act on Fine Dust Reduction and Management. Vehicles that cannot be equipped with a reduction device, apply for low-emission measures, and are owned by recipients of basic livelihood security, the next-lowest class, and small business owners will be temporarily excluded from crackdown until November 30th of next year.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