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서산 가야산 수목원 조성 승인...‘사업 청신호’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3/11/03 [09:07]

산림청, 서산 가야산 수목원 조성 승인...‘사업 청신호’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3/11/03 [09:07]

▲ 서산 가야산 수목원 조감도  © 서산시


충남 서산시가 운산면 신창리 산15-2번지 일원(373,598㎡)이 산림청으로부터‘서산 가야산 수목원 조성 예정지’로 지정‧승인됐다고 밝혔다.

 

산림청으로부터 수목원 조성 예정지로 승인을 받으면서 서산시는 민선8기 공약으로 추진하는 ‘서산 가야산 수목원 조성 사업’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에상된다.

 

이에따라 서산시는 자생식물의 체계적 증식‧보전과 수목원 문화서비스 제공을 위해 총사업비 80억 원을 투입해 지정‧승인된 지역에 2025년부터 2027년까지 수목관리센터, 온실, 양묘장, 19개 주제원 등을 조성할 예정이다.

 

서산시는 지난해 수립한 가야산 수목원 조성 기본계획을 바탕으로 산림청에 수목원 조성 예정지 지정 신청을 했으며, 산림청에서는 현장 방문과 전문가 자문회의를 통해 예정지 지정을 승인했다.

 

수목원 조성 사업은 지난 10월 충남도의 지방재정투자심사도 통과한 상태로, 시는 내년 실시설계를 비롯한 관련 행정절차를 이행할 예정으로 이번 사업은 민선8기 공약사항인 가야산 산림휴양복지숲 조성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가야산 산림휴양복지숲 조성 사업은 시민들이 생애주기별 산림복지 혜택을 체계적으로 누릴 수 있도록 자연휴양림, 치유의 숲, 수목원 등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현재 서산시는 자연휴양림 조성 사업부터 순차적으로 절차를 밟아가고 있으며, 이번 가야산 수목원 조성 예정지 지정‧승인으로 사업 추진에 더욱 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완섭 서산시장은 “서산 가야산 수목원은 수목 유전자원의 보존과 자원화를 촉진함은 물론 산림 교육, 휴양, 복지 공간을 제공해 시민들의 산림복지 수요에 부응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orea Forest Service approves the creation of Seosan Gayasan Arboretum...‘Business green light’

 

Seosan-si, South Chungcheong Province, announced that the entire area of San 15-2, Sinchang-ri, Unsan-myeon (373,598㎡) has been designated and approved by the Korea Forest Service as the ‘Seosan Gayasan Arboretum Development Area’.

 

With the approval from the Korea Forest Service as a planned site for the creation of an arboretum, Seosan City is expected to gain momentum in the ‘Seosan Gayasan Arboretum Creation Project’ promoted as a pledge of the 8th popular election.

 

Accordingly, Seosan City invested a total project cost of KRW 8 billion to systematically propagate and preserve native plants and provide arboretum cultural services to build a tree management center, greenhouse, nursery, and 19 theme centers in designated and approved areas from 2025 to 2027. It is planned to be created.

 

Seosan City applied to the Korea Forest Service to designate a planned site for arboretum construction based on the basic plan for the creation of the Gayasan Arboretum established last year, and the Forest Service approved the designation of the scheduled site through a site visit and expert advisory meeting.

 

The arboretum creation project also passed the local financial investment review of South Chungcheong Province last October, and the city plans to implement related administrative procedures, including detailed design, next year. This project is part of the Gayasan Forest Recreation Welfare Forest Creation Project, which was a pledge of the 8th popular election. It was carried out as part of

 

The Gayasan Forest Recreation Welfare Forest Project is a project to create natural recreation forests, healing forests, and arboretums so that citizens can systematically enjoy forest welfare benefits for each life cycle. Currently, Seosan City is taking steps sequentially, starting with the natural recreation forest creation project. The project is expected to accelerate further with the designation and approval of the site for the construction of the Gayasan Arboretum.

 

Seosan Mayor Lee Wan-seop said, “The Seosan Gayasan Arboretum will not only promote the conservation and resource utilization of tree genetic resources, but will also provide space for forest education, recreation, and welfare to meet citizens’ demand for forest welfare and contribute to revitalizing the local economy.”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