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제51대 박안수 육군참모총장 취임

31일 계룡대에서 육군참모총장 이·취임식 개최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3/10/31 [14:38]

육군, 제51대 박안수 육군참모총장 취임

31일 계룡대에서 육군참모총장 이·취임식 개최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3/10/31 [14:38]

▲ 51대 박안수 육군참모총장  © 육군


육군은 31일 오후 계룡대 대연병장에서 제50대 육군참모총장 박정환 대장의 이임 및 전역식과 제51대 육군참모총장 박안수 대장의 취임식을 거행했다고 밝혔다.

 

국방부장관 주관으로 실시된 이날 행사는 주요 관계관 및 내빈이 참석한 가운데, 국민의례, 명령낭독, 군기(지휘권) 이양, 장관 훈시, 이임 및 전역사, 취임사 순으로 진행됐다.

 

박안수 신임 육군참모총장은 신원식 국방부장관으로부터 지휘권을 상징하는 육군기를 인수받음으로써 공식적으로 육군참모총장의 막중한 임무를 시작했다.

 

박안수 참모총장은 취임사에서 '평시 전쟁을 억제하고 유사시 적과 싸워 승리하는 것이 군의 본질적 존재 목적'이라며, '굳건한 한미동맹의 기반 위에서 적을 압도하는 대응능력을 갖춰 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박 총장은 이를 위해 '자랑스러운 육군, 승리하는 육군'을 만들겠다며, 구체적인 지휘중점으로 ‘이기는 것이 습관이 되는 육군’, ‘첨단 과학기술기반의 최정예 육군’, ‘국민에게 사랑받는 육군’을 제시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rmy, Park An-soo inaugurated as the 51st Army Chief of Staff

 

On the 31st, the Army Chief of Staff transfer and inauguration ceremony was held at Gyeryongdae.

 

The Army announced that it held a retirement and discharge ceremony for the 50th Army Chief of Staff, General Park Jung-hwan, and an inauguration ceremony for the 51st Army Chief of Staff, General Park An-su, at the Gyeryongdae Grand Parade on the afternoon of the 31st.

 

The event, hosted by the Minister of National Defense and attended by key officials and guests, consisted of a national ceremony, reading of orders, transfer of military discipline (command authority), instructions from the minister, transfer and discharge speech, and inauguration speech.

 

The new Army Chief of Staff Park An-soo officially began his important duties as the Army Chief of Staff by receiving the Army flag symbolizing command authority from Minister of National Defense Shin Won-sik.

 

In his inauguration speech, Chief of Staff Park An-soo said, "The essential purpose of the military's existence is to suppress war in peacetime and win against the enemy in times of emergency," and pledged, "We will build response capabilities that overwhelm the enemy based on the solid foundation of the ROK-US alliance."

 

To this end, General Park pledged to create a 'proud Army, a victorious Army', and proposed 'an Army where winning becomes a habit', 'an elite Army based on cutting-edge science and technology', and 'an Army loved by the people' as specific command focuses. did.

 
육군참모총장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