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사회서비스원, 마약 근절 캠페인 ‘노 엑시트(NO EXIT)’ 참여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3/10/10 [15:49]

대전시사회서비스원, 마약 근절 캠페인 ‘노 엑시트(NO EXIT)’ 참여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3/10/10 [15:49]

▲ 캠페인 참여 사진  © 대전시사회서비스원


대전시사회서비스원(원장 김인식)이 마약 근절 캠페인에 참여했다.

 

김인식 원장과 대전시사회서비스원 임직원이 경찰청과 한국마약퇴치운동본부가 추진한 마약 근절 SNS 릴레이 캠페인 ‘노 엑시트(NO EXIT)(마약 범죄에 빠져들면 출구가 없다)’에 동참했다. 

 

마약의 위험성을 전 국민에게 알리기 위해 지난 4월부터 진행되고 있는 캠페인으로 김인식 원장은 장창수 대전시사회복지협의회 회장과 정천석 울산시복지가족진흥사회서비스원 원장의 지목을 받았다. 

 

김인식 대전시사회서비스원 원장은 “마약은 개인과 사회를 파괴하는 존재로 우리 사회가 해결해야 할 중대한 문제”라고 강조하며 “마약이 우리 사회에서 사라지고, 안전한 사회로 나아갈 수 있길 바라며 임직원들과 함께 캠페인에 참여했다”고 말했다.

 

김인식 원장은 다음 주자로 김대삼 광주시사회서비스원 원장과 성낙원 사단법인 한국예총 대전시연합회 회장을 지목했다.

 

‘노 엑시트’ 캠페인은 경찰청이 배포한 대표 이미지와 함께 인증사진 및 영상을 촬영해 개인 SNS(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 ‘NoExit캠페인’, ‘마약_출구없는미로’ 등의 해시태그와 함께 게시하면 된다. 

 

캠페인에 참여할 2명을 지목하는 방식이지만 지목을 받지 않아도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City Social Service Center participates in the drug eradication campaign ‘NO EXIT’

 

Daejeon City Social Service Center (Director Kim In-sik) participated in the drug eradication campaign.

 

Director Kim In-sik and executives and employees of the Daejeon Community Service Center participated in the drug eradication SNS relay campaign ‘NO EXIT (If you fall into drug crime, there is no exit)’ promoted by the National Police Agency and the Korea Anti-Drug Movement Headquarters.

 

As a campaign that has been underway since last April to inform the entire public of the dangers of drugs, Director Kim In-sik was nominated by Daejeon City Social Welfare Council Chairman Jang Chang-soo and Ulsan City Welfare and Family Promotion and Social Service Center Director Jeong Cheon-seok.

 

Kim In-sik, director of the Daejeon Community Service Center, emphasized, “Drugs are a major problem that our society must solve as they destroy individuals and society,” and added, “We hope that drugs will disappear from our society and we can move toward a safe society, and we will campaign with our executives and employees.” “I participated,” he said.

 

Director Kim In-sik nominated Kim Dae-sam, director of the Gwangju Social Service Center, and Seong Nak-won, president of the Daejeon City Federation of the Korean Federation of Arts, as the next candidates.

 

The 'No Exit' campaign takes authentication photos and videos along with the representative image distributed by the National Police Agency and posts them on personal SNS (Instagram, Facebook) with hashtags such as 'NoExit Campaign' and 'Drugs_Maze without Exit'. Just post it.

 

The method is to nominate two people to participate in the campaign, but anyone can participate even without being nominated.

 
광고
광고
광고